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명문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하경 칼럼] 수준 미달 대선주자 심판할 미래 세대의 반란

    [이하경 칼럼] 수준 미달 대선주자 심판할 미래 세대의 반란 유료

    이하경 주필·부사장 역사가 오래된 제약회사의 CEO가 들려준 얘기다. 영업직 사원을 뽑는데 명문대 출신이 구름처럼 몰려들었다.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의 지원자에게 “정말 다닐 생각인가”라고 물었더니 “합격만 시켜주시면 뼈를 묻겠다”는 답이 돌아왔다. 요즘 젊은이들은 지옥 같은 취업의 관문을 통과한 뒤에는 '미친 집값'에 좌절한다. 이러니 연애·결혼이 두렵다. ...
  • [이경태의 이코노믹스] 공정성 확보 못하면 능력 발휘 못하고 산업생태계 후퇴

    [이경태의 이코노믹스] 공정성 확보 못하면 능력 발휘 못하고 산업생태계 후퇴 유료

    ... 차별적인 인습과 관행을 깨는 것이 해결의 정도이며 할당제는 차별이 없어질 때까지 과도기적으로 필요하다. 우리 마음속에 웅크리고 있는 차별의식이 불공정을 낳는다. 대졸은 고졸보다 우월하고, 명문대는 선택받았고,임대아파트 주민은 패배자이고, 비정규직은 열등하다는 공동체 파괴적 편견과 오만을 버려야 한다. 성공의 절반은 노력이지만 나머지 절반은 부모운, 시대운, 선후배운이라는 세상 이치 ...
  • [이경태의 이코노믹스] 공정성 확보 못하면 능력 발휘 못하고 산업생태계 후퇴

    [이경태의 이코노믹스] 공정성 확보 못하면 능력 발휘 못하고 산업생태계 후퇴 유료

    ... 차별적인 인습과 관행을 깨는 것이 해결의 정도이며 할당제는 차별이 없어질 때까지 과도기적으로 필요하다. 우리 마음속에 웅크리고 있는 차별의식이 불공정을 낳는다. 대졸은 고졸보다 우월하고, 명문대는 선택받았고,임대아파트 주민은 패배자이고, 비정규직은 열등하다는 공동체 파괴적 편견과 오만을 버려야 한다. 성공의 절반은 노력이지만 나머지 절반은 부모운, 시대운, 선후배운이라는 세상 이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