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음 가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하지현의 마음과 세상] 가난과 마음의 빈곤

    [하지현의 마음과 세상] 가난마음의 빈곤 유료

    몇 달 전 월세를 독촉하는 집주인의 집에 불을 지른 50대 세입자가 있었다. 보증금 100만 원에 월 25만 원짜리 방에 세 들어 살면서 보증금을 다 까먹고도 3개월 치 월세를 밀렸다고 했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집주인 부부 역시 폐지를 주우면서 살아가는 저소득층이었다는 것이다. 주변을 둘러보면 이런 상황을 꽤 많이 발견할 수 있다. 생계형 범죄자들은 저마...
  • 황폐한 마음 어루만지는 '가난의 사도' 되시길 …

    황폐한 마음 어루만지는 '가난의 사도' 되시길 … 유료

    13일 이탈리아 중부 도시 아시시의 성 프란치스코 대성당에 있는 성 프란치스코 무덤 앞에서 작은 형제회(프란치스코회) 수사들이 새로 선출된 교황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제266대 교황으로 뽑힌 호르헤 마리오 베르고글리오 추기경은 교황명으로 프란치스코를 택했다. 부유한 상인의 아들이었던 성 프란치스코는 청빈과 용서의 대명사였다. [아시시(이탈리아) AP=뉴시...
  • 가난한 마음과 결혼한 수도자, 성 프란체스코

    가난마음과 결혼한 수도자, 성 프란체스코 유료

    가톨릭 성인 프란체스코(1182~1226)의 삶은 드라마틱했다. 그에겐 상식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자주 일어났다. 들판의 새나 짐승들과 얘기를 하고, 예수가 십자가에 못박혔던 흔적인 오상(五傷·예수가 십자가에서 두 손과 두 발, 옆구리에 입은 다섯 상처)이 그의 몸에 나타났다. 그래서일까. 사람들은 그를 우러러본다. “그리스도교의 성인”이라 부르고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