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RUN' 지성→황희, 한계를 넘어섰던 도전···마라톤 완주 성공 [종합]

    'RUN' 지성→황희, 한계를 넘어섰던 도전···마라톤 완주 성공 [종합]

    ... 사람은 두 걸음을 가더라도 끝까지 멈추지 않는다는 꾸준함에 자극받았다"고 회상했다. 이외에도 유모차를 끌며 달리거나 휠체어에 탄 사람, 할머니 할아버지까지 많은 사람들이 길 위를 채웠다. 이 준 스티커를 옷에 붙이고 달렸던 지성은 예상대로 가장 먼저 마라톤 결승점에 도달했다. 지성은 "뭔가 허전하고 고요해지면서 그때부터 감정이 (올라왔다). 이 기분으로, 이런 각오와 용기로 ...
  • 최순실 "조국 가족은 왜 보호하나"…최후진술서 불만 표출

    최순실 "조국 가족은 왜 보호하나"…최후진술서 불만 표출

    ... 최순실) 파기환송심 "민간인이 국정 농단해 사익 추구" 검찰, '징역 25년' 구형…2심에선 '징역 20년' 최서원 "기획·조작된 음모" 무죄 주장 "내 은 중졸로 만들고…조국 가족은 왜 보호" 불만 토로 다음 달 14일 선고 공판 파기환송심 재판부 판단은? [앵커]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로 불린 최서원 씨에게 검찰이 어제(22일) ...
  • "엄마는 이런 나라도 좋아?" 현실 공감 자극 '안녕 드라큘라' 티저 공개

    "엄마는 이런 나라도 좋아?" 현실 공감 자극 '안녕 드라큘라' 티저 공개

    ... 예정인 '안녕 드라큘라'(연출 김다예, 극본 하정윤, 제작 드라마하우스) 측은 23일, 현실 모녀로 변신한 서현과 이지현의 이야기가 담긴 3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엄마와 사이 외면해왔던 진솔한 이야기, 그리고 이들의 성장담이 마음을 울리는 깊은 공감을 예고한다. '안녕 드라큘라'는 인생에서 가장 외면하고 싶은 문제와 맞닥뜨린 사람들의 성장담을 ...
  • "오 마이 갓" 메콩강에서 산 달걀 깨보니 병아리 머리가…

    "오 마이 갓" 메콩강에서 산 달걀 깨보니 병아리 머리가…

    ... 태우거나 내려주며 달린다. 황토색 강물에는 각종 부유물이 떠내려온다. 주로 나무토막이다. 흐린 날씨인 관계로 높은 산 윗부분은 구름에 휘감겨 있다. 서양인 부부는 6~7살 정도의 아들과 을 데리고 여행 중인데 꼬마들은 책을 보고 있고, 부인은 배 바닥에 앉아 다리를 꼬며 요가를 하더니만 또 금방 책을 읽는다. 그리고는 조금 있더니 누워서 책을 읽는 등 주위의 시선을 전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늦게 알게 된 센터 재미, 다시 활짝 핀 한송이

    늦게 알게 된 센터 재미, 다시 활짝 핀 한송이 유료

    ... 하는 건 아닐까. 그는 "그때(40세)까지 할 수도 있죠”라며 웃었다. 한송이는 쥐띠다. 2020년 경자년이 쥐의 해다. 그는 "쥐띠가 올해 운이 좋다고 한다. 도쿄 올림픽에도 나간다면, 이 운으로 올림픽 메달까지 수 있을 거다”고 말했다. 시들어 꺾이는가 했는데, 다시 활짝 핀 한 송이다. 대전=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 늦게 알게 된 센터 재미, 다시 활짝 핀 한송이

    늦게 알게 된 센터 재미, 다시 활짝 핀 한송이 유료

    ... 하는 건 아닐까. 그는 "그때(40세)까지 할 수도 있죠”라며 웃었다. 한송이는 쥐띠다. 2020년 경자년이 쥐의 해다. 그는 "쥐띠가 올해 운이 좋다고 한다. 도쿄 올림픽에도 나간다면, 이 운으로 올림픽 메달까지 수 있을 거다”고 말했다. 시들어 꺾이는가 했는데, 다시 활짝 핀 한 송이다. 대전=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 노무현 사위 곽상언, DJ 아들 김홍걸…전직 대통령 일가 잇단 출마

    노무현 사위 곽상언, DJ 아들 김홍걸…전직 대통령 일가 잇단 출마 유료

    ... 대통령의 사위로 보지만, 오늘부터는 곽상언이라는 제 이름 석 자로 제 소명을 찾겠다”고 말했다. 곽 변호사는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제43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노 전 대통령의 인 정연씨와는 2003년 결혼했다. 그는 “제 와이프는 (총선 출마에 대해) 걱정을 많이 한다. (권양숙 여사는) 크게 격려해줬다”고 말했다.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은 박덕흠 자유한국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