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료직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총선 전날 서울시 비서실 직원, 동료 성폭행 혐의…법원은 영장 기각 유료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비서실에서 지난 4월 벌어진 성폭행 의혹 사건이 검찰로 넘어갔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유현정)는 서울시장 비서실 소속 남성 직원 A씨를 준강간 등 혐의로 수사 중이다. 그는 21대 총선 전날인 지난 4월 14일 단체회식 후 술에 취한 동료 여직원에게 “쉬어가자”고 한 뒤 서초구의 한 모텔로 데려...
  • "실력없고 연봉 높아" 동료 직원 욕했다가…헉

    "실력없고 연봉 높아" 동료 직원 욕했다가…헉 유료

    경찰청장 앞에서 '여의도 칼부림' 재연 23일 서울 여의도 '칼부림 사건' 현장에서 경찰관들이 김기용 경찰청장(오른쪽)이 지켜보는 가운데 전날(22일) 발생한 사건 상황을 재연하고 있다. 상황 재연 경찰관이 든 칼은 종이로 만든 모형이다. [김도훈 기자] 서울 여의도 칼부림 사건을 저지른 김모(30)씨는 무고한 행인까지 찌르긴 했지만 원래 목표는 전 직...
  • 63세 '왕언니 비서'… 딸도 동료직원

    63세 '왕언니 비서'… 딸도 동료직원 유료

    대성그룹 수석비서 전성희 이사(오른쪽)가 같은 회사에서 근무하는 딸 심소담 계장과 직장생활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내에선 드물게 한 회사에서 근무하는 모녀가 있다. 대성그룹 김영대 회장의 수석비서인 전성희 이사(63)와 건설부문 심소담(34) 계장이 주인공이다. 심 계장이 지난해 9월 이 회사 설계담당 경력직으로 입사하면서 7개월째 모녀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