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담배 광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유해 성분 감소” “풍부한 맛”…등하굣길 담배 광고만 156개 본다 유료

    초·중·고교 주변 200m 이내에서 담배를 파는 곳이 평균 7곳이고, 판매점마다 20개가 넘는 담배 광고물이 부착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가금연지원센터는 25일 청소년이 오가는 학교 주변 담배 소매점의 담배 광고 실태와 영향을 공개했다. 서울시 초·중·고 200개교 주변 200m 이내의 담배 소매점(1011곳)을 조사했다....
  • “잘 구웠네” “상쾌” … 학교 옆 편의점엔 담배 광고만 25개

    “잘 구웠네” “상쾌” … 학교 옆 편의점엔 담배 광고만 25개 유료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초등학교 근처 편의점 담배 진열대가 현란한 광고로 가득 차 있다. 담배는 경고그림을 가리기 위해 위아래가 뒤집혀 있다. [정종훈 기자]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의 한 초등학교 근처 편의점. 담배 진열대에 형형색색의 광고 10여 개가 붙어 있다. '레종 프렌치 번' '잘 구웠네' 등 KT&G의 담배 레종 광고 문구가 유난히 눈에 띈...
  • [간추린 뉴스] “전자담배, 금연보조제로 광고는 부적절” 유료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은 6일 전자담배에 대해 “담배에 비해 적 지만 발암물질이 검출되며, 담배에 없는 유해성분이 포함될 수도 있다”며 “전자담배를 금연보조제로 광고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발표했다. NECA는 또 “전자담배 기기 와 니코틴 용액 농도 등에 대한 안전기준 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