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성사영화역사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내가 받은 한밤중의 괴전화 "너만 신영균 데리고 사냐"

    아내가 받은 한밤중의 괴전화 "너만 신영균 데리고 사냐" 유료

    ... [사진 신영균예술문화재단] 요즘처럼 보고 듣고 즐길 거리가 많지 않던 1960~70년대, 영화는 많은 사람에게 유일한 즐거움이었다. 당시 극장가는 어른이나 아이 할 것 없이 영화를 보려는 ... 끈끈해지고 있다. 장학사업도 재단을 설립하면서 시작했으니 올해로 10년째가 된다. 국내 첫 영화관인 단성사 빌딩을 인수해 영화역사관으로 재탄생시킨 백성학 영안모자 회장도 앞으로 장학금 기부에 ...
  • 대배우 꿈 키워준 나운규의 '아리랑', 의원 때 찾아나섰지만…

    대배우 꿈 키워준 나운규의 '아리랑', 의원 때 찾아나섰지만… 유료

    ... '들쥐'(1927). [사진 한국영상자료원] “100년 전 단성사에서 '의리적 구토'가 개봉했습니다. 1926년 나운규 선생의 '아리랑'이 단성사에서 상영됐고 저는 그다음 다음 해인 28년에 이 세상에 태어났습니다. 한국영화 100년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지난 10월 23일 서울 단성사 영화역사관 개관식에 참석했을 때 한 말이다. 한국영화 100년을 기념하는 ...
  • “100살 된 한국영화, 이제 1000년 숲으로 간다”

    “100살 된 한국영화, 이제 1000년 숲으로 간다” 유료

    한국영화 100주년을 맞아 23일 열린 '단성사 영화역사관' 개관식을 찾은 이장호 한국영화100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 임권택 감독, 배우 신영균, 김혜자, 한지일(왼쪽부터). ... '아리랑'(1926) 등 민족영화 흥행을 이끌었다. 임권택 감독의 '서편제'가 1993년 단관 개봉해 한국영화 최초 100만 관객을 동원한 곳도 단성사였다. 2000년대 경영난으로 폐관한 뒤 4년 전 '영안모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