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날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나흘째 600명대…내일부터 장애인·노인 등 AZ 접종

    나흘째 600명대…내일부터 장애인·노인 등 AZ 접종

    ... 했다고 밝혔습니다. 4. 포근하고 미세먼지 '좋음'…강원 등 건조특보 오늘 서울의 낮 최고 기온은 17도, 영남 지역은 20도 안팎까지 오르는 등 어제보다 더 포근한 날씨가 펼쳐지겠습니다. 대기는 황사가 물러가면서 미세먼지 농도 '좋음' 수준으로 깨끗하겠습니다. 강원 동해안과 남부 산지에는 건조 특보가 내려져 있어서 작은 불씨에도 각별히 주의하셔야겠습니다. ...
  • 내일 깨끗한 하늘…전국 대체로 맑고 강한 바람

    내일 깨끗한 하늘…전국 대체로 맑고 강한 바람

    쾌청한 날씨를 보인 지난 14일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서 시민들이 경내를 오가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전국이 구름 많다가 아침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황사 영향이 적어지면서 대기질은 차차 회복되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5도 안팎을 보이는 등 쌀쌀하겠다. 서울 6도, 인천 7도, 수원 6도, 춘천 2도, 강릉 6도, 청주 7도, 대전 ...
  • [날씨] 내일 황사 물러나 '전국 맑음'…낮기온 오늘과 비슷

    [날씨] 내일 황사 물러나 '전국 맑음'…낮기온 오늘과 비슷

    일요일인 내일(18일)은 황사가 물러가면서 전국이 맑고, 미세먼지 농도도 보통 수준을 보이겠습니다. 아침 최저 기온은 전국이 3도에서 9도, 낮 최고 기온은 14도에서 19도로 오늘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습니다. 다만, 건조특보가 내려진 강원 동해안을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해서 산불 등에 유의해야겠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s:/...
  • 편의점도 없는 그곳…섬소년 위한 '반찬 배달' 뱃길 40분

    편의점도 없는 그곳…섬소년 위한 '반찬 배달' 뱃길 40분

    ... '급식카드'를 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먹을 식당, 심지어 편의점마저 없는 곳들이 있습니다. 바로 남해의 작은 섬들입니다. 그래서 지자체에서 직접 반찬을 만들어 보내는데, 섬이다 보니 날씨가 좋지 않으면 배달이 어렵습니다. 태풍이 많았던 지난 여름, 2주간 라면으로 버틴 아이도 있을 정도인데요. 여도현 기자가 전남 진도군의 한 섬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오전 7시, 전남 진도군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각가 심문섭, 통영선 안 먹던 멍게·해삼 서울 와 즐겨

    조각가 심문섭, 통영선 안 먹던 멍게·해삼 서울 와 즐겨 유료

    ... 이만한 조건의 몸도 드물다. 그렇다고 재료와 마냥 싸우기만 하면 한계가 있다. 더 크게 열린 세계의 조각을 위해서는 재료 앞에 너그러워져야 하는 것 또한 조각가의 숙제다. 남해안의 따스한 날씨와 풍요로운 자연환경은 세상과 사물에 대한 친화력과 낙천적인 태도를 주었다. 충무에서 마산, 창원, 진해로 이어지는 온화한 기후의 남해안 리아스식 해안에서 심문섭·김종영·문신·박석원·박종배·김영원 ...
  • 조각가 심문섭, 통영선 안 먹던 멍게·해삼 서울 와 즐겨

    조각가 심문섭, 통영선 안 먹던 멍게·해삼 서울 와 즐겨 유료

    ... 이만한 조건의 몸도 드물다. 그렇다고 재료와 마냥 싸우기만 하면 한계가 있다. 더 크게 열린 세계의 조각을 위해서는 재료 앞에 너그러워져야 하는 것 또한 조각가의 숙제다. 남해안의 따스한 날씨와 풍요로운 자연환경은 세상과 사물에 대한 친화력과 낙천적인 태도를 주었다. 충무에서 마산, 창원, 진해로 이어지는 온화한 기후의 남해안 리아스식 해안에서 심문섭·김종영·문신·박석원·박종배·김영원 ...
  • [선데이 칼럼] 영국이 부럽다니 말인데…

    [선데이 칼럼] 영국이 부럽다니 말인데… 유료

    ... 지났지만 사회가 부활하는 날을 맞이하는 것 같은 기분이었다. 어쨌거나 기념할 일이라며 해제 당일 근처에 사는 지인을 만나기로 했는데 식당이고 펍이고 예약이 도저히 불가능하다고 했다. 꽤 추운 날씨인데도 야외에 마련된 테이블마다 사람들로 꽉 차서 늦은 밤까지 술을 마시며 수다를 떠는 모습이 여기저기 많이 보였다. 봉쇄 기간 동안에는 필수품을 파는 가게들, 즉 대소형 식료품점이나 약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