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승연 한화그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 큰 아들 김동관 부사장,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서다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 큰 아들 김동관 부사장,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서다

    한화그룹 김승연(67)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36ㆍ사진) 부사장이 그룹 주력 계열사인 ㈜한화의 전략부문장을 맡게 된다. 27일 한화그룹은 “2020년 1월 1일 자로 ㈜한화 전략부문을 신설하고, 전략부문장에 한화솔루션 전략부문장을 맡게 될 김동관 부사장이 겸직한다”고 밝혔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 부사장. [사진 한화그룹] 전략부...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변화의 바람'을 '도약의 바람'으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변화의 바람'을 '도약의 바람'으로"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 한화그룹 제공 글로벌사업 확대·특급인재 확보·준법경영 강화 등 주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은 2일 "앞으로 10년이 '무한기업' 한화의 성패를 좌우할 수 있다는 절박함으로 지금 이 순간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앞으로의 10년은 우리가 겪어온 과거 그 어느 때보다 더 혁명적인 변화의...
  • [준PO]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대전 찾아 11년 만의 PS '직관'

    [준PO]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대전 찾아 11년 만의 PS '직관'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11년 만에 한화의 포스트시즌 경기를 직접 관람했다. 한화 구단주인 김 회장은 19일 넥센과의 준플레이오프 1차전이 열린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를 찾았다. 경기 시작 후 한 시간 정도가 지난 뒤 구장에 도착해 4020일 만에 대전에서 치르는 가을 잔치를 함께했다. 김 회장이 대전 야구장을 방문한 것은 2015년 8월 21일 이후 3...
  • 경찰, '음주 난동' 김승연 한화그룹 3남 김동선 구속영장

    경찰, '음주 난동' 김승연 한화그룹 3남 김동선 구속영장

    김승연 소식듣고 대노…"벌 받고 자숙하라" 【서울=뉴시스】변해정 기자 = 경찰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셋째아들 김동선(28)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씨에 대해 폭행 및 공용물건손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한다고 5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와 합의했지만 과거에도 비슷한 전력이 있는데다 공용물건 파손에 파출소·경찰서까...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승연 회장 없는 한화그룹 최금암 부사장이 이끈다

    김승연 회장 없는 한화그룹 최금암 부사장이 이끈다 유료

    김승연(60) 한화그룹 회장의 법정구속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지난 16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63빌딩 45층 회의실엔 굳은 표정의 그룹 계열사 사장들이 속속 모여들었다. 긴급 사장단 회의를 주재한 이는 최금암(52) 경영기획실장(부사장)이었다. 최 실장은 “유고시에도 흔들림 없이 경영에 매달려 달라는 게 회장님의 뜻이다. 앞으로 각 사가 조직관리, 자...
  • [김승연 한화 회장 법정구속] 한화그룹 운영 어떻게 될까 유료

    한화그룹이 김승연 회장 장기 공백 사태에 대비한 비상경영에 들어갔다. 일상적 경영은 계열사별로 자율 체제가 갖춰져 있어 큰 문제가 없지만 미래 먹거리를 염두에 두고 추진 중인 장기적인 사업 향방에 먹구름이 낀 상태다. 우선 김 회장이 직접 챙기던 이라크 신도시 프로젝트에 적신호가 켜졌다. 이 프로젝트는 국내 단일 사업 수주로는 역사상 가장 큰 규모(9조4...
  • [Close-up] 그룹 경영전략회의 미룬 김승연 한화 회장

    [Close-up] 그룹 경영전략회의 미룬 김승연 한화 회장 유료

    13일 오후 1시 서울 장교동의 한화그룹 사옥 28층 대회의실. 한화 계열사 사장단과 경영기획실 임원 등 50여 명의 그룹 수뇌부가 모두 모였다. 올해 그룹의 사업 계획을 확정 짓는 '2010 경영전략회의'가 예정돼 있었다. 그런데 회의를 주재할 김승연(58·사진) 회장은 자리에 없었다. 한 시간쯤 지났을까. 사장단에 '전략회의가 18일로 연기됐다'는 통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