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사

통합 검색 결과

중앙그룹 서비스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부 “주간 택배기사 심야배송 제한, 주5일제 실시” 권고 유료

    정부가 12일 택배기사 과로 방지 대책을 내놨다. 문재인 대통령이 특별대책을 주문한 지 20여 일 만이다. 정부는 우선 하루 10시간 안팎에서 택배기사 한 명당 최대 작업시간을 정해 이를 지키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작업 과부하가 걸린 기사가 요구하면 배송 물량을 줄이거나 배송 구역을 조정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주간 택배기사는 밤 10시 이후 심야...
  • [사설] 택배기사 처우 개선, 더 내실 있는 대책 나와야 유료

    정부가 사회적 문제로 떠오른 택배기사 과로 대책을 내놓았다. 택배 노조에 따르면 올 한 해 과로사로 추정되는 택배기사는 15명이다. 특수고용직 신분으로 사회안전망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은 대부분 산재보험도 적용받지 못했다. 정부 조사에 따르면 택배기사들의 하루 평균 작업시간은 12.1시간, 하루 작업량은 250건에 달했다. 정부 대책의 골자는 택배기사 과로 ...
  • [반론보도문] 2020년 4월 3일자 23면 “이단종교, 선악과를 '성적인 타락'으로 본다” 기사 유료

    중앙일보 2020년 4월 3일자 23면 “이단종교, 선악과를 '성적인 타락'으로 본다” 제목의 기독교 이단 기사에 대해 천부교는 “천부교는 해당 기사에서 보도한 이단과 관련이 없으며, 말세론이나 선악과를 성적인 타락으로 보는 피갈음 교리와도 관련이 없다”고 알려 왔습니다. 이 보도는 서울중앙지방법원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