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린란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리말 바루기] '그린란드'인 이유 유료

    '녹색의 땅(Greenland)'이란 이름과 달리 얼음으로 뒤덮인 그린란드. 빠르게 빙하가 녹아내리며 우려를 낳고 있다. 온난화의 바로미터가 된 이곳은 왜 '그린란드'로 불릴까? 섬의 이름을 '그린랜드'로 잘못 부르는 경우도 많다. 스코틀랜드(Scotland)와 아일랜드(Ireland)를 떠올려 보면 '그린랜드'가 오히려 자연스럽게 느껴진다. 핀란드(F...
  • [우리말 바루기] '그린란드'인 이유 유료

    '녹색의 땅(Greenland)'이란 이름과 달리 얼음으로 뒤덮인 그린란드. 빠르게 빙하가 녹아내리며 우려를 낳고 있다. 온난화의 바로미터가 된 이곳은 왜 '그린란드'로 불릴까? 섬의 이름을 '그린랜드'로 잘못 부르는 경우도 많다. 스코틀랜드(Scotland)와 아일랜드(Ireland)를 떠올려 보면 '그린랜드'가 오히려 자연스럽게 느껴진다. 핀란드(F...
  • [VR]'열 감옥'에 갇힌 그린란드, 빙하 녹는 속도 20년 전의 7배

    [VR]'열 감옥'에 갇힌 그린란드, 빙하 녹는 속도 20년 전의 7배 유료

    그린란드 중서부에 있는 러셀 빙하의 모습. 가운데에 얼음이 무너져내린 흔적이 있다. 앞에는 빙하가 녹아 만들어진 물줄기가 흐르고 있다. 김인숙 12일 그린란드 중서부의 캉갈루수악. 북극한계선(Arctic Circle)으로부터 북쪽으로 50㎞ 떨어진 북극권의 작은 도시다. 이곳에서 차를 타고 30분쯤 이동하자 러셀 빙하(Russell Glacier)가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