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소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국민연금 받는다고, 소득 높다고…기초연금 싹둑 78만명

    [신성식의 레츠 고 9988] 국민연금 받는다고, 소득 높다고…기초연금 싹둑 78만명 유료

    신성식 복지전문기자 지난해 10월 청와대 국민청원에 “국민연금 수령자, 왜 기초연금을 감액하는가”라는 장문의 호소가 올라왔다. 그는 국민연금이 일정액 넘으면 기초연금을 깎는 '연계감액' 제도를 조목조목 성토했다. 그는 “국민연금은 젊어서 보험료를 내고 노후에 받는 사회보험이고, 기초연금은 세금으로 지급하는 노인수당이다. 제도가 다른데 둘을 연계해서 기초연...
  • 성장률 이어 국민소득도 외환위기 이후 최악 성적표

    성장률 이어 국민소득도 외환위기 이후 최악 성적표 유료

    지난해 한국 경제가 외환위기 이후 22년 만에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경제성장률과 국민소득 증가율 모두 1998년 이후 가장 낮았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명목 국내총생산(GDP)이 1924조5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0.3%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98년(-0.9%)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이었다. 달러를 기준으로 한 명목 GDP는 전년보다 0.9%...
  • 성장률 이어 국민소득도 외환위기 이후 최악 성적표

    성장률 이어 국민소득도 외환위기 이후 최악 성적표 유료

    지난해 한국 경제가 외환위기 이후 22년 만에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경제성장률과 국민소득 증가율 모두 1998년 이후 가장 낮았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명목 국내총생산(GDP)이 1924조5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0.3%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98년(-0.9%)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이었다. 달러를 기준으로 한 명목 GDP는 전년보다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