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땅 쪼개기, 굉장히 전문적"···LH 의혹 '키맨' 2인이 주도했다

    "땅 쪼개기, 굉장히 전문적"···LH 의혹 '키맨' 2인이 주도했다 유료

    ... 바에 따르면 이들은 시흥시의 단위농협 한 곳에서만 54억원(근저당 설정액 70억3300만원)을 빌리는 등 총 57억여원을 대출받아 총 99억4500만원에 이 일대 토지를 매입했다. 국토교통부는 3일 “LH 직원 13인이 해당 지역 내 12개 필지를 취득한 사실을 확인하고 직위해제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중앙일보가 등기부등본을 살펴본 결과 땅 구입에서 중심적인 역할은 ...
  • "19.5조 푸는데 왜 난 안줘" 지원금으로 번진 '벼락 거지' 분노

    "19.5조 푸는데 왜 난 안줘" 지원금으로 번진 '벼락 거지' 분노 유료

    ... 행진을 하고 있다. 하지만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 전세버스 기사는 또 빠졌다. 허 지부장은 “어떤 기준으로 제외된 건지 여러 부처에 따져도 아무도 설명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지난달 9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전세버스 업계의 어려움에 저희도 공감을 하지만 어떤 업종이 들어갈지 결정할 모든 권한이 기획재정부에 있어서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
  • LH 신도시 사업본부장도 투기 의혹...10억에 시흥 땅 샀다

    LH 신도시 사업본부장도 투기 의혹...10억에 시흥 땅 샀다 유료

    ... 이에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은 지난 2일 “LH 직원 여러 명이 지분을 나눠 3기 신도시 지정 전 토지를 매입한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3일에는 국토교통부가 자체 조사해 “LH 직원 13명이 신도시로 지정된 지역 12개 필지를 사들인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토지를 매입한 LH 직원 중에는 LH가 신도시를 조성할 때 토지 보상 업무를 담당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