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방역 최전선 인천공항, 인도 변이에 뚫렸다…15명 집단확진

    방역 최전선 인천공항, 인도 변이에 뚫렸다…15명 집단확진

    ... 작게 봤다. 박영준 팀장은 “환자 발생은 12일 이후로 없다”면서도 “추가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4일 오전 인도 첸나이에서 비스타라항공사 특별 부정기편으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교민들이 제1터미널 입국장을 나서며 수송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김상선 기자 인도 변이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변이와 미국 캘리포니아 변이의 주요 부위를 동시에 지닌 이중 변이로 최근 세계보건기구(WHO)가 ...
  • 인천공항 검역 직원들 '인도 변이' 감염…2차 전파까지

    인천공항 검역 직원들 '인도 변이' 감염…2차 전파까지

    ... 합니다.] 인도 입국자들 대상으로 특별 방역조치를 하고 있지만 정작 추적 감시 대응은 부실했단 지적입니다. 지난주 새로 파악된 변이 바이러스는 모두 247건입니다. 이 중 인도 변이 바이러스는 교민 입국자들을 포함해 모두 29건입니다. JTBC 핫클릭 국내 '돌파감염' 의심사례…백신 맞고 2주 지났는데 양성 WHO "인도발 변이, 위험성 높은 '우려 변이' 재분류" 시신 떠다니는 ...
  • 인도 귀국교민 1039명 중 38명 확진…4명은 변이 걸렸다

    인도 귀국교민 1039명 중 38명 확진…4명은 변이 걸렸다

    지난 17일 오전(현지시간) 한국행 특별기 탑승을 위해 인도 수도 뉴델리 인디라간디국제공항에서 현지 교민들이 출국 수속을 하고 있다. 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피해 귀국길에 올랐다. [사진 주인도 한국대사관] 이달 인도에서 입국한 교민 중 3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또 확진자 ...
  • [뉴스체크|사회] 레미콘 트럭 미끄러져 건물 충돌

    [뉴스체크|사회] 레미콘 트럭 미끄러져 건물 충돌

    1. 코로나로 인도서 교민 2명 사망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인도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를 받아오던 우리 교민 2명이 숨졌습니다. 대기업 협력 업체 소속의 40대 남성 직원들입니다. 지금까지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인도 교민은 모두 6명으로 늘었습니다. 2. 80세 이상 절반 1차 접종 완료 국내 80세 이상 어르신들의 절반 정도가 코로나19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진] 코로나 급증 인도에 산소통 긴급 공수

    [사진] 코로나 급증 인도에 산소통 긴급 공수 유료

    ... 아부다비의 힌두 승려가 인도로 수송될 산소통에 꽃을 뿌리며 축원하고 있다. WHO는 이날 “ 전파력이 높다”며 인도 변이를 영국 변이, 남아공 변이와 함께 '우려변이'로 지정했다. 질병관리청도 11일 같은 의미의 '주요 변이'로 분류했다. 지난 4일 이후 입국한 인도 교민 540명 중 16명이 확진됐고, 그중 1명이 인도 변이 감염이다. [EPA=연합뉴스]
  • [사진] 인도 교민 172명 특별기로 입국

    [사진] 인도 교민 172명 특별기로 입국 유료

    인도 교민 172명 특별기로 입국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인도 거주 교민 172명이 4일 오전 특별기편으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교민들이 격리시설로 향하는 버스 탑승을 기다리고 있다. 귀국 인도 교민들은 입국 즉시 임시생활시설에서 진단검사를 받고 음성이 확인되더라도 7일간 격리생활을 해야 한다. 그 뒤 7일간 자택 등에서 자가격리를 이어가야 한다. ...
  • 트로트 18곡에 어린 파란만장 현대사

    트로트 18곡에 어린 파란만장 현대사 유료

    ... 찡해진다.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구수하게 들려주는 저자의 내공도 한몫하는 것 같다. 문체부 차관, 비례대표 국회의원을 지낸 저자는 웬만한 대중가요의 발표 연도, 작곡·작사가, 얽힌 사연을 상세하게 꿰는 전문가다. 미국 카네기홀에서 주로 교민들을 대상으로 트로트 공연을 한 적도 있다. 신준봉 전문기자/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infor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