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관행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민주당 영입 5호 오영환 “조국 자녀 입시의혹은 모든 학부모의 관행”

    민주당 영입 5호 오영환 “조국 자녀 입시의혹은 모든 학부모의 관행 유료

    오영환 더불어민주당의 '영입 인사' 5호인 전직 소방관 오영환(31·사진)씨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비리 의혹을 “관행”이라고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오씨는 7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조국 정국'에 대한 청년으로서의 소회를 묻자 “많은 언론과 검찰에서 새어 나온 정보로 모든 학부모가 그 당시에 관행적으로 해온 행위들을 너무 지나치게 부풀렸다”고...
  • [취재일기] 예산안 밀실 심사가 관행이라는 여당

    [취재일기] 예산안 밀실 심사가 관행이라는 여당 유료

    심새롬 정치팀 기자 연말마다 이듬해 나랏돈 씀씀이를 놓고 여야가 옥신각신하는 모습은 어김없이 반복돼왔다. 그런데 올해는 풍경이 좀 다르다. 본격 심사를 앞두고 예산안 '내용'이 아니라 '심사 룰(규정)'을 두고 논쟁이 붙었다. 여야 대립은 예결위원장인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금부터 진행될 '2라운드 심사'에 참석하겠다면서 불거졌다. 예결위는 지난 1...
  • 법원, 권성동 판결문에 “검찰 증거는 무효”…별건 수사 관행 제동 유료

    강원랜드 채용 비리 혐의로 기소됐다가 1심 무죄를 선고받은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의 판결문에 법조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검찰이 압수수색 등 강제 수사 과정에서 적법한 절차를 밟지 않았다며 재판부가 일부 증거를 '무효'라고 판시하면서다. 법원이 검찰의 먼지털기식 압수수색 관행에 제동을 걸었다는 해석이 나온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이순형)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