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로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고시원서 쓰러진 '심야배송' 쿠팡맨…유족 "과로사한 것"

    고시원서 쓰러진 '심야배송' 쿠팡맨…유족 "과로사한 것"

    [앵커] 택배 노동자 한 명이 또 집으로 돌아가지 못했습니다. 일자리를 찾아 서울로 올라와선 밤과 새벽 시간대 쿠팡의 배송을 도맡았는데, 작은 고시원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유가족들은 숨진 40대 노동자가 별다른 지병이 없었다며 과로사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고시원. 좁은 복도를 지나 창문도 없는 쪽방이 나옵니다. ...
  • JTBC '택배노동자 과로사' 보도, 한국기자상 수상

    JTBC '택배노동자 과로사' 보도, 한국기자상 수상

    JTBC 뉴스룸이 지난해 연속으로 다룬 '택배 노동자 과로사 추정 사망' 보도가 2020년 한국기자상을 받았습니다. 취재진은 택배 노동자들이 일하다 숨진 사고와 관련해서 과도한 업무량을 분석하고 산재 보험도 적용받지 못하는 현실을 취재했습니다. 한국기자협회는 "택배 노동자의 열악한 근무 환경을 고발해서 사회적 논의의 장을 마련했다"고 평가했습...
  • 주 62시간 근무 후 과로사…쿠팡, 사회적 책임도 다해야

    주 62시간 근무 후 과로사…쿠팡, 사회적 책임도 다해야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에서 열린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 쿠팡 규탄 기자회견에서 고 장모씨의 모친(왼쪽 두번째)이 발언을 하고 있다. 과로사대책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쿠팡 측의 과로사 인정 및 사과와 보상, 재발 방지 대책 수립 등을 촉구했다. 연합뉴스 "쿠팡은 과로사 방지책을 내놔라." 18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앞. 쿠팡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