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특별방역 와중에…제주로 '공무원 단체 출장' 보낸 속초시

    특별방역 와중에…제주로 '공무원 단체 출장' 보낸 속초시

    ... 소식이 또 있습니다. 경남 진주시 이장과 통장들이 제주도로 연수를 다녀온 뒤, 연쇄 감염이 잇따르고 있는데, 이 와중에 강원도 속초시 소속 공무원들이 제주에 단체 출장을 갔습니다. 고생한 직원들 좀 쉬게 해주겠다는, 그런 성격의 출장인데 출장을 자제하라는 정부의 방역 지침을 어겼다는 지적입니다. 조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속초시는 지난달 사기 진작 차원에서 공무원들에게 휴식 ...
  • 스트레이 키즈, 'ALL IN' 활동 돌입…연말에도 달린다

    스트레이 키즈, 'ALL IN' 활동 돌입…연말에도 달린다

    ... 한국어 버전을 발매한 스트레이 키즈는 27일 KBS2 '뮤직뱅크'를 시작으로 28일 MBC '쇼! 음악중심', 29일 SBS '인기가요'에 출연한다. 올해 6월 정규 1집 'GO生'(고생)과 9월 리패키지 앨범 'IN生'(인생)으로 괄목할 만한 성적을 거두며 K팝의 새로운 주역으로 떠오르기까지, 뜨거운 성원을 보내준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ALL IN' 음악 방송 활동을 ...
  • [이슈IS] '유퀴즈' 정우성-공유-신민아 홀린 마력

    [이슈IS] '유퀴즈' 정우성-공유-신민아 홀린 마력

    ... 분위기라 배우들 역시 '유퀴즈' 출연에 매력을 느끼는 것 같다"고 귀띔했다. '유퀴즈' 김민석 PD는 "많은 자기님들이 애정 해주는 게 체감돼 기쁘고 진심으로 감사하다. MC들과 스태프·작가·PD들이 기약 없이 고생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희일비하겠지만 지치지 않고 계속 꾸준히 나아가겠다"라고 전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 신예은, '시청률 바닥'에 밤잠 안와..."미쳐버릴 것 같아" 솔직한 심경 드러내

    신예은, '시청률 바닥'에 밤잠 안와..."미쳐버릴 것 같아" 솔직한 심경 드러내

    신예은이 시청률 바닥으로 인한 심한 마음고생을 털어놨다. 그는 23일 카카오 TV '페이스아이디'를 통해 자신의 일상을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서 신예은은 JTBC 드라마 '경우의 수' 주연을 맡아 촬영을 진행하면서 제작진들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여줬다. 촬영 틈틈이 핸드폰으로 드라마 리뷰창을 확인하던 그는 한 네티즌의 "경우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슈IS] '유퀴즈' 정우성-공유-신민아 홀린 마력

    [이슈IS] '유퀴즈' 정우성-공유-신민아 홀린 마력 유료

    ... 분위기라 배우들 역시 '유퀴즈' 출연에 매력을 느끼는 것 같다"고 귀띔했다. '유퀴즈' 김민석 PD는 "많은 자기님들이 애정 해주는 게 체감돼 기쁘고 진심으로 감사하다. MC들과 스태프·작가·PD들이 기약 없이 고생하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희일비하겠지만 지치지 않고 계속 꾸준히 나아가겠다"라고 전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 정세균, 월성원전 수사 받는 산업부 찾아 “움츠리지 말라”

    정세균, 월성원전 수사 받는 산업부 찾아 “움츠리지 말라” 유료

    ... 앞장서야 합니다. 일하지 않아 접시에 먼지가 쌓이는 일은 없어야 합니다'라고 쓰여 있었다. 정 총리는 인사말 말미에 “미리 준비하지 않은 말을 더 하겠다”며 “최근에 여러분이 마음고생을 많이 하고 있는 것을 잘하는데 참으로 안타깝고 걱정을 많이 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이 잘 이겨낼 것이라고 확신한다. 너무 움츠리지 말고 어깨 펴고 당당하게 전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
  • BTS세대보다 잘 뛰는 HOT세대 언니들

    BTS세대보다 잘 뛰는 HOT세대 언니들 유료

    ... 세대예요”라고 맞받더니 “그래도 농구는 언니들과 비슷한 시대에 배웠다”고 한발 물러섰다. 신한은행 돌풍을 이끌고 있는 베테랑 이경은, 한채진, 김단비(왼쪽부터). 장진영 기자 수년간 부상으로 고생했던 포인트가드 이경은은 노련하게 팀을 이끈다. 또 결정적인 득점도 올린다. 무릎 연골이 마모돼 일주일에 한 번 주사를 맞으며 뛴다. 평균 신장이 작아 김단비가 파워포워드까지 보는 실정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