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비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폭행·욕설 신고한 경비원에…입주민 "직무유기 고발"

    폭행·욕설 신고한 경비원에…입주민 "직무유기 고발"

    [앵커] 경남 양산의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들이 한 입주민을 폭행과 욕설로 경찰에 신고했다는 소식 어제(13일) 전해드렸습니다. 그런데 해당 입주민 다른 위반차에는 스티커를 안 붙였다며 경비원들을 직무유기로 고발하겠다고 했습니다. 경비원들은 일은 그만두겠다고 했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일 아파트 입주민 A씨가 경비원들을 찾아 가 따진 이유는 ...
  • "주차위반 붙인 XX 데려와"…경비원 폭행하고 고소한 입주민

    "주차위반 붙인 XX 데려와"…경비원 폭행하고 고소한 입주민

    경남 양산경찰서는 주차 위반 스티커를 붙였다며 경비원들을 폭행한 혐의로 입주민 A씨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사진 JTBC 경남 양산에서 주차 위반 스티커를 붙였다는 이유로 경비원들을 폭행하고, 고소까지 한 입주민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13일 경남 양산경찰서에 따르면 입주민 A씨는 지난 4일 오전 11시쯤 아파트 경비실에서 “누가 주차 위반 ...
  • [단독] "주차위반 스티커 붙였다고 욕설·폭행"…경비원 호소

    [단독] "주차위반 스티커 붙였다고 욕설·폭행"…경비원 호소

    [앵커] 경남 양산에서 경비원들이 입주민을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폭행을 당하고 욕설에 시달렸다는 겁니다. 경비원들은 주차 위반 스티커를 붙였다가 이런 일을 당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해당 입주민은 폭행과 욕설은 안 했다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양산의 한 아파트 입주민 A씨가 경비실을 찾아온 건 지난 4일 오전 11시쯤입니다. 차량에 ...
  •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지지도, 나경원 1위…2위는 이준석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지지도, 나경원 1위…2위는 이준석

    ... 막말 한 마디는 한순간에 게임을 끝낼 수도 있는 위험요소라고 본 겁니다. [김웅/국민의힘 의원 (음성대역) : 선거철엔 리스크 최소화가 가장 중요하다. 당이 아무리 서민, 노동을 중시해도 힘없는 경비원에게 '네까짓 게' 이런 말 한마디면 선거는 끝난다. 홍 의원은 아직 그런 막말을 사과하지 않았다. 읍참마속 해야 한다.] 반면 이준석 전 최고는 홍 의원 복당에 상당히 쿨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세대분리 1년만에 청약 당첨…미친 집값이 만든 230만 K싱글

    세대분리 1년만에 청약 당첨…미친 집값이 만든 230만 K싱글 유료

    ... 26㎡(8평) 월셋집에서 살던 직장인 박모(27·서울 영등포구)씨는 두달 전 43㎡(13평)짜리 오피스텔 전셋집으로 이사했다. 전세 보증금의 80%를 대출받긴 했지만, 집 상태가 깨끗하고 경비원이 있는 곳을 선택했다. 박씨는 “잠만 자는 공간이어도 집 환경에 따라 기분이 우울해지기도 해 절약보다 삶의 질을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라 ...
  • [단독]교과 이수땐 공무원 시험 가산점 5%···이런 학과 생긴다

    [단독]교과 이수땐 공무원 시험 가산점 5%···이런 학과 생긴다 유료

    ... 같은 실직자의 포트폴리오를 짜는 데 공을 들인다. 이러다 보니 독일 등의 구직자는 "고용센터에 가면 적성에 맞는 일자리를 구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갖는다. 전문성이 떨어져 환경미화나 경비원 같은 손쉬운 직업을 알선하며 실적에 매달리는 한국과 비교가 안 된다. 실제 고용서비스 품질 지수는 2018년 72.1점에 불과했고, 2019년에는 70.9점으로 더 떨어졌다. 서울 관악고용센터에서 ...
  • “이제 눈치 안 보고 파티” 절간 같았던 뉴욕이 돌아왔다

    “이제 눈치 안 보고 파티” 절간 같았던 뉴욕이 돌아왔다 유료

    ... 수리에 들어갔다. 교통이 막히지 않고 도시가 비어서 공사하기에는 최적의 조건이었다. 올해 1월 백신접종이 시작됐다. 65세 이상 고령층과 의료진, 교사, 경찰공무원, 대중교통 운행자, 경비원, 배달원, 레스토랑 직원 등 사람들과 접촉이 많은 필수 인력이 우선 접종 대상이었다. 백신 물량과 접종 장소가 충분하지 않았던 초기에는 다소 혼란이 있었다. 부지런히 수백 번 마우스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