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승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ACL에서 얄궂게 엇갈린 김도훈과 모라이스의 상황

    ACL에서 얄궂게 엇갈린 김도훈과 모라이스의 상황 유료

    ... 위해 이청용·조현우·윤빛가람·홍철 등을 영입하며 공격적인 투자로 우승을 노렸다. 그러나 끝내 전북을 넘어서지 못했다. K리그 최다 준우승(9회) 기록만이 남았다. 이어진 FA컵에서도 결승에서 1무1패로 전북에 우승컵을 내주면서 올 시즌에만 두 번의 준우승을 경험했다. 이 과정에서 '역대급' 스쿼드를 꾸리고도 두 번 연속 우승에 실패한 김도훈 감독의 리더십이 비판의 중심에 ...
  • [이정우의 스포츠랩소디] 이슬람이 바꾼 영국축구문화

    [이정우의 스포츠랩소디] 이슬람이 바꾼 영국축구문화 유료

    ... 후보로 나온 파키스탄 이민자 집안 출신의 사디크 칸은 금융 명문가 로스차일드 가문의 사위 잭 드스미스 보수당 후보를 물리쳤다. 아울러 무슬림 국회의원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19년 ... 5시즌 동안 활약했다. 특히 나짐은 레알 사라고사 소속으로 1995년 UEFA 컵 위너스 컵 결승전에서 아스날을 상대로 추가 시간 때 키퍼 시먼을 넘기는 41미터짜리 극장골을 기록한다. 토트넘에서의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마라도나와 우즈, 두 개의 자아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마라도나와 우즈, 두 개의 자아 유료

    마라도나는 프로 퍼 세베 바예스트로스, 앙헬 카브레라 등과 친분을 맺었다. [중앙포토] 디에고 마라도나는 마흔 살 즈음 요양을 위해 쿠바에 머물며 하루 2라운드씩 프를 했다. 그는 ... 프로축구 꼴찌팀 나폴리를 우승으로 이끌 때는 용서가 됐다. 하지만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아르헨티나 유니폼을 입고 홈팀 이탈리아를 꺾자 모든 상황이 뒤바뀌었다. 마라도나(左),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