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승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시아 MVP'는 중국으로 가지 않았다

    '아시아 MVP'는 중국으로 가지 않았다 유료

    울산 윤빛가람(중앙)이 지난 1일 강원 FC전 전반 프리킥 을 넣고 팀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아시아 MVP'는 중국으로 가지 않았다. 울산 현대 미드필더 윤빛가람(31) ... 윤빛가람이었다. 전반 28분 김지현이 얻어낸 프리킥. 아크 중앙에서 윤빛가람이 오른발로 감아찼다. 공은 대 오른쪽 상단 구석을 정확하게 갈랐다. 환상적인 프리킥 . 이 결승골이었다. 이 ...
  • 이민성 “후지산처럼 1부 리그 벽을 와르르”

    이민성 “후지산처럼 1부 리그 벽을 와르르” 유료

    ... 원정경기에서 부천FC를 2-1로 물리쳤다. 이 경기는 이 감독의 사령탑 데뷔전이었다. 페널티킥을 실축한 대전 에디뉴가 후반 43분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 감독은 “에디뉴가 페널티킥을 못 넣었을 대는 끝나고 밥도 못 먹게 하려 했다. 그런데 마지막에 을 넣어주니, 갑자기 예뻐 보였다. 천당과 지옥을 오간 감독 신고식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감독은 지난해까지 한국 ...
  • 이민성 “후지산처럼 1부 리그 벽을 와르르”

    이민성 “후지산처럼 1부 리그 벽을 와르르” 유료

    ... 원정경기에서 부천FC를 2-1로 물리쳤다. 이 경기는 이 감독의 사령탑 데뷔전이었다. 페널티킥을 실축한 대전 에디뉴가 후반 43분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 감독은 “에디뉴가 페널티킥을 못 넣었을 대는 끝나고 밥도 못 먹게 하려 했다. 그런데 마지막에 을 넣어주니, 갑자기 예뻐 보였다. 천당과 지옥을 오간 감독 신고식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감독은 지난해까지 한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