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건국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남만한 곳 없다” 희소성에 '계층 상속' 욕구 가세

    “강남만한 곳 없다” 희소성에 '계층 상속' 욕구 가세 유료

    ... 이으면서 패닉바잉이 거세졌다. 지난해 1∼10월 서울 아파트 증여 1만9108건 가운데 30%인 5726건이 강남 3구에서 이뤄졌다. '황족'인 부모의 계급을 그대로 자식이 승계한 것이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이른바 부의 대물림은 시장에서 매물을 줄이는 요소이자 패닉바잉의 동력원”이라고 말했다. 문 정부에 앞서 '강남과의 전쟁'을 치렀던 노무현 정부 때와 달리 '수요 분산책'을 ...
  • “강남만한 곳 없다” 희소성에 '계층 상속' 욕구 가세

    “강남만한 곳 없다” 희소성에 '계층 상속' 욕구 가세 유료

    ... 이으면서 패닉바잉이 거세졌다. 지난해 1∼10월 서울 아파트 증여 1만9108건 가운데 30%인 5726건이 강남 3구에서 이뤄졌다. '황족'인 부모의 계급을 그대로 자식이 승계한 것이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이른바 부의 대물림은 시장에서 매물을 줄이는 요소이자 패닉바잉의 동력원”이라고 말했다. 문 정부에 앞서 '강남과의 전쟁'을 치렀던 노무현 정부 때와 달리 '수요 분산책'을 ...
  • “넉 달 쉬고 두 달 일한다”…36시간 미만 취업자 사상 최대

    “넉 달 쉬고 두 달 일한다”…36시간 미만 취업자 사상 최대 유료

    ...기 근로→실직'의 경로를 밟을 대기 인구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는 경고가 된다. 주당 평균 취업 시간.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윤동열 건국대 경영학과 교수는 “36시간 미만 근로자 수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는 건 고용의 질이 급격히 나빠지고 있다는 신호며, 지금 추세라면 올해 상황은 더 심각할 것”이라며 “그런데도 정부는 올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