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감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최근 5년간 법원서 533번 감청 허가

    최근 5년간 법원서 533번 감청 허가

    감청은 유선전화만 가능하다 최근 5년간 법원이 총 533번의 감청(통신제한조치)을 허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금태섭 의원(더불어민주당)의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 8월까지 5년간 총 533번의 감청을 법원이 허가한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감청을 받은 사람 95%는 자신이 감청을 받은 사실조차 몰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533번의 ...
  • "감청 당한 100명 중 95명 감청 사실 몰라"

    "감청 당한 100명 중 95명 감청 사실 몰라"

    전체 533건 중 29건 감청 사실 통보 【서울=뉴시스】오제일 기자 = 검찰 등 수사·정보 기관이 광범위하게 감청을 벌이고 있으면서도 이 사실을 감청 대상에게 알리는 경우는 미미한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검찰은 2012년부터 지난달까지 최근 5년간 모두 533건에 대한 감청 허가를 받았다. 법원이 ...
  • '감청영장 수용' 카카오가 졌다? 해답은 '비밀채팅'에

    '감청영장 수용' 카카오가 졌다? 해답은 '비밀채팅'에

    ... 대화상대 익명처리로 제공] 카카오가 1년 만에 정치권에 굴복했다? 모양만 보면 그렇게도 보인다. 하지만, 내막을 보니 다르다. 승부처는 '비밀채팅'에 있었다. 카카오는 지난해 10월 '카카오톡 감청' 논란 이후 전면 거부했던 감청영장(통신제한조치)을 다시 받아들인다고 6일 밝혔다. 1년간 내외부적으로 나름 준비를 해 정부의 합법적 수사활동도 거부하지 않고, 제기됐던 '프라이버시 침해' ...
  • '감청프로그램' 구매파문…'통신감청법' 국회통과될까

    [머니투데이 홍재의 기자] [[伊 감청 프로그램 논란]'메르스'로 힘얻은 여당 '통신비밀보호법 개정안' '5163부대' 존재로 반발 거세질듯] 스파이웨어를 판매하는 이탈리아 SW(소프트웨어) 업체 '해킹팀'의 고객 명단이 해킹에 의해 공개됐다. 여기에는 한국 '5163부대'가 지난 2012년 제품을 구매해 현재까지 유지보수를 받고 있다는 사실도 파악돼 파문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감청 대상, 내란·살인 등 중죄만 해당

    감청 대상, 내란·살인 등 중죄만 해당 유료

    카카오톡(카톡) 감청 논란에 대해 검찰은 “사이버 허위사실 유포(명예훼손) 범죄 수사가 카톡 대화 내용에 대한 실시간 감청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며 적극 해명하고 있다. 그럼에도 시민들이 느끼는 불안과 공포는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수사기관이 카톡 대화 내용을 강제로 확보하는 방법은 두 가지다. 형사소송법에 근거해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하는 것과 통신비밀보호법에 ...
  • "감청 요청 오면 새벽에도 나가" KT 직원들 밝혀 유료

    국정원의 감청은 KT 지사(옛 한국통신 전화국)에 있는 선로운영실의 협조 아래 이뤄졌던 것으로 밝혀졌다. 31일 KT에 따르면 지사마다 7~8명이 근무하는 선로운영실은 발신자가 수신자와 통화할 수 있도록 연결해주는 전화망을 관리하는 곳이다. 유선 전화로 통화를 하기 위해선 이곳의 '선로 연결'절차를 반드시 거쳐야 한다. 국정원의 '합법적인' 감청 요청이 있으면 ...
  • 긴급감청 '36시간 못넘게'…통신비밀보호법 마련키로 유료

    수사기관의 전화.휴대폰 감청 (監聽) 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부각되자 정부가 감청 및 정보제공 대상을 줄이기로 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그러나 한나라당은 이번 정기국회에서 이 문제를 본격적으로 짚고 나서겠다며 공세의 고삐를 죄고 있어 도.감청 문제를 둘러싸고 여야간 한판 대결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 대책 마련에 나선 정부 = 정보통신부 안병엽 (安炳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