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중국 항미원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7-18 / 172건

  • 저우 총리 “폭격에 끄떡없는 강철 같은 수송라인 구축해라”

    저우 총리 “폭격에 끄떡없는 강철 같은 수송라인 구축해라”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1951년 5월 중순, 중국지원군 총부에 도착한 류쥐잉. 34세이다 보니 어리다는 소리 들을 만도 했다. [사진 김명호] 6·25전쟁 참전 ... 테니, 후방은 네가 책임져라.” 5월 중순, 류쥐잉은 중앙군사위원회에서 보낸 전문을 받았다. 항미원조에 참전하라는 내용이었다. 보직이 “중· 연합철도 운수사령부 부사령관, 선철도 군사관리총국 ...
  • 펑더화이 “역시 38군, 량싱추는 호랑이가 맞다” 승전 치하

    펑더화이 “역시 38군, 량싱추는 호랑이가 맞다” 승전 치하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격추한 미군기 잔해로 만든 수저 선물을 받고 즐거워하는 펑더화이(왼쪽 첫째). 1953년 봄 개성. [사진 김명호] 중화인민공화국 선포 ... 아랫사람 공을 가로채는 너절한 짓은 안 했다. 장정이나 항일전쟁, 국공전쟁 때는 물론이고, 항미원조 지원군 총사령관 시절에도 마찬가지였다. 참전 초기, 지원군 총사령부(總部·총부)는 직할부대가 ...
  • 펑더화이 “역시 38군, 량싱추는 호랑이가 맞다” 승전 치하

    펑더화이 “역시 38군, 량싱추는 호랑이가 맞다” 승전 치하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격추한 미군기 잔해로 만든 수저 선물을 받고 즐거워하는 펑더화이(왼쪽 첫째). 1953년 봄 개성. [사진 김명호] 중화인민공화국 선포 ... 아랫사람 공을 가로채는 너절한 짓은 안 했다. 장정이나 항일전쟁, 국공전쟁 때는 물론이고, 항미원조 지원군 총사령관 시절에도 마찬가지였다. 참전 초기, 지원군 총사령부(總部·총부)는 직할부대가 ...
  • 저우언라이 “조선 가서 외국인 포로 상대하며 많이 배워라”

    저우언라이 “선 가서 외국인 포로 상대하며 많이 배워라”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우신취안은 중국지원군의 첫번째 공세에서 우리 국군과 미군을 곤혹스럽게했다. 1982년 봄, 베이징. [사진 김명호] 신중국은 전문외교관이 ... 포로가 된 미 기병 1사단 병사들. 1950년 11월 중순, 평안북도 운산. [사진 김명호] 중국 외교부는 베이징 외국어학원에 공문을 보냈다. “항미원조에 자원할 사람은 외교부에 신청해라.” ...
  • 저우언라이 “조선 가서 외국인 포로 상대하며 많이 배워라”

    저우언라이 “선 가서 외국인 포로 상대하며 많이 배워라”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우신취안은 중국지원군의 첫번째 공세에서 우리 국군과 미군을 곤혹스럽게했다. 1982년 봄, 베이징. [사진 김명호] 신중국은 전문외교관이 ... 포로가 된 미 기병 1사단 병사들. 1950년 11월 중순, 평안북도 운산. [사진 김명호] 중국 외교부는 베이징 외국어학원에 공문을 보냈다. “항미원조에 자원할 사람은 외교부에 신청해라.” ...
  • “작은 불씨가 들판을 태우다” 천하 평정한 마오쩌둥의 언어 마술

    “작은 불씨가 들판을 태우다” 천하 평정한 마오쩌둥의 언어 마술 유료

    ... 요소는 말과 글, 붓대(筆杆子 필간자)다. 마오는 무(武)와 문(文)을 절묘하게 엮었다. 그 합으로 '타천하'가 완성된다. 마오는 언어의 마법사다. 중국 전문가 김명호 박사는 이렇게 정리한다. ... 몰려 있다. 그들은 혁명 유적지를 순회한다. '마오쩌둥 기념관'에 익숙한 글귀가 있다. 『항미원조 보가위국(抗美援朝 保家衛國』- 마오의 6·25 참전 구호다. "미국에 대항, 선(북한)을 ...
  • “작은 불씨가 들판을 태우다” 천하 평정한 마오쩌둥의 언어 마술

    “작은 불씨가 들판을 태우다” 천하 평정한 마오쩌둥의 언어 마술 유료

    ... 요소는 말과 글, 붓대(筆杆子 필간자)다. 마오는 무(武)와 문(文)을 절묘하게 엮었다. 그 합으로 '타천하'가 완성된다. 마오는 언어의 마법사다. 중국 전문가 김명호 박사는 이렇게 정리한다. ... 몰려 있다. 그들은 혁명 유적지를 순회한다. '마오쩌둥 기념관'에 익숙한 글귀가 있다. 『항미원조 보가위국(抗美援朝 保家衛國』- 마오의 6·25 참전 구호다. "미국에 대항, 선(북한)을 ...
  • “작은 불씨가 들판을 태우다” 천하 평정한 마오쩌둥의 언어 마술

    “작은 불씨가 들판을 태우다” 천하 평정한 마오쩌둥의 언어 마술 유료

    ... 요소는 말과 글, 붓대(筆杆子 필간자)다. 마오는 무(武)와 문(文)을 절묘하게 엮었다. 그 합으로 '타천하'가 완성된다. 마오는 언어의 마법사다. 중국 전문가 김명호 박사는 이렇게 정리한다. ... 몰려 있다. 그들은 혁명 유적지를 순회한다. '마오쩌둥 기념관'에 익숙한 글귀가 있다. 『항미원조 보가위국(抗美援朝 保家衛國』- 마오의 6·25 참전 구호다. "미국에 대항, 선(북한)을 ...
  • “작은 불씨가 들판을 태우다” 천하 평정한 마오쩌둥의 언어 마술

    “작은 불씨가 들판을 태우다” 천하 평정한 마오쩌둥의 언어 마술 유료

    ... 요소는 말과 글, 붓대(筆杆子 필간자)다. 마오는 무(武)와 문(文)을 절묘하게 엮었다. 그 합으로 '타천하'가 완성된다. 마오는 언어의 마법사다. 중국 전문가 김명호 박사는 이렇게 정리한다. ... 몰려 있다. 그들은 혁명 유적지를 순회한다. '마오쩌둥 기념관'에 익숙한 글귀가 있다. 『항미원조 보가위국(抗美援朝 保家衛國』- 마오의 6·25 참전 구호다. "미국에 대항, 선(북한)을 ...
  • 마오쩌둥 “포로는 훗날 우리 선전원 될 것이니 대우해라”

    마오쩌둥 “포로는 훗날 우리 선전원 될 것이니 대우해라” 유료

    ━ 사진과 함께하는 김명호의 중국 근현대 반세기 만에 재회한 두핑(가운데)과 김일성. 오른쪽은 중공 총서기 장쩌민. 1991년 10월 10일 난징. [사진 김명호] 1991년 10월 ... 중앙군사위원회에 전문을 보냈다. “포로 심문과 회유에 필요한 준재들을 보내주기 바란다.” 무슨 화를 부렸는지, 훗날 국제무대에서 중국을 대표할 청년들이 참전을 자원(自願)하기 시작했다.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현재페이지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