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서울대병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6-1595 / 15,944건

  • 코로나 백신 불신 커져, 투명한 접종 로드맵 빨리 짜야

    코로나 백신 불신 커져, 투명한 접종 로드맵 빨리 짜야 유료

    ... 불신은 커지고 전염병 유행은 악화할 것이다. 지금부터라도 정부는 매사에 투명한 설명과 정책으로 사회적 연대와 신뢰를 공고히 만들어 가야 한다. 황세희 국립중앙의료원 건강증진예방센터장 서울대 의대 졸업 후 서울대병원에서 인턴·레지던트·전임의 과정을 수료했다. 서울대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미국 MIT에서 연수했다. 1994년부터 16년간 중앙일보 의학전문기자로 활동하면서 ...
  • 정부, 백신 부작용·예산 걱정해 '돌다리'만 두드려

    정부, 백신 부작용·예산 걱정해 '돌다리'만 두드려 유료

    ... 접종한 대조군 1만8000명 가운데 감염자는 169명이었다. 백신이 감염자를 94.6% 줄인 것이다. 사망자는 백신 접종자 가운데서 2명, 플라시보 그룹에서 4명이 발생했다. 김남중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모든 백신은 부작용이 있다. 그러나 부작용을 감안해도 이득이 더 큰 집단이 있다. 65세 이상 노인과 기저질환(지병)이 있는 사람이 그렇다”고 말했다. 정부가 거리두기 ...
  • 정부, 백신 부작용·예산 걱정해 '돌다리'만 두드려

    정부, 백신 부작용·예산 걱정해 '돌다리'만 두드려 유료

    ... 접종한 대조군 1만8000명 가운데 감염자는 169명이었다. 백신이 감염자를 94.6% 줄인 것이다. 사망자는 백신 접종자 가운데서 2명, 플라시보 그룹에서 4명이 발생했다. 김남중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모든 백신은 부작용이 있다. 그러나 부작용을 감안해도 이득이 더 큰 집단이 있다. 65세 이상 노인과 기저질환(지병)이 있는 사람이 그렇다”고 말했다. 정부가 거리두기 ...
  • 코로나 백신 불신 커져, 투명한 접종 로드맵 빨리 짜야

    코로나 백신 불신 커져, 투명한 접종 로드맵 빨리 짜야 유료

    ... 불신은 커지고 전염병 유행은 악화할 것이다. 지금부터라도 정부는 매사에 투명한 설명과 정책으로 사회적 연대와 신뢰를 공고히 만들어 가야 한다. 황세희 국립중앙의료원 건강증진예방센터장 서울대 의대 졸업 후 서울대병원에서 인턴·레지던트·전임의 과정을 수료했다. 서울대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미국 MIT에서 연수했다. 1994년부터 16년간 중앙일보 의학전문기자로 활동하면서 ...
  • [클릭 K바이오] '대변 발상의 전환' 이동호 바이오뱅크힐링 "차세대 유산균 개발 꿈"

    [클릭 K바이오] '대변 발상의 전환' 이동호 바이오뱅크힐링 "차세대 유산균 개발 꿈" 유료

    이동호 바이오뱅크힐링 대표가 14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서울대병원 의국 회의실에서 장내 미생물을 활용한 '대변이식'의 원리를 설명하고 있다. 정시종 기자 새끼 코알라가 엄마 코알라의 대변을 먹는 이유, 침팬지가 설사하면 건강한 침팬지의 대변을 찾는 이유는 바로 장내 미생물의 유익균 때문이다. 이미 동물들의 진화로 대변의 효능과 안전성이 검증되고 ...
  • 앤젤리나 졸리처럼, 내 병 미리 알아낸다

    앤젤리나 졸리처럼, 내 병 미리 알아낸다 유료

    ... 바이오 데이터의 안전한 활용 시스템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복지부는 개인정보 침해 우려가 없도록 데이터 보호·관리체계를 만들어 연구 목적으로 제공하겠다는 입장이다. 채종희 서울대병원 희귀질환센터장은 “향후 데이터를 개방·공유하는 데 있어서 보다 정교한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 앤젤리나 졸리처럼, 내 병 미리 알아낸다

    앤젤리나 졸리처럼, 내 병 미리 알아낸다 유료

    ... 바이오 데이터의 안전한 활용 시스템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복지부는 개인정보 침해 우려가 없도록 데이터 보호·관리체계를 만들어 연구 목적으로 제공하겠다는 입장이다. 채종희 서울대병원 희귀질환센터장은 “향후 데이터를 개방·공유하는 데 있어서 보다 정교한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 “여론 수렴 않고 생활치료센터 전환 안된다” 대학 기숙사 활용 논란

    “여론 수렴 않고 생활치료센터 전환 안된다” 대학 기숙사 활용 논란 유료

    ... (기숙사 생활치료센터 활용에 대해) 설명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건국대·경희대·고려대·서울대·연세대·이화여대·중앙대·한양대 등 8개 대학에 이 같은 내용의 협조 공문을 보냈다. 유 부통제관은 ... 임시 거주지와 교통비를 보장하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한달 새 폭증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률.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서울대 역시 불만 ...
  • "언제, 뭐가 올지 몰라" 확보했다던 '백신 1000만명분' 실상

    "언제, 뭐가 올지 몰라" 확보했다던 '백신 1000만명분' 실상 유료

    ... 무료 또는 저가로 백신을 지원하자는 취지로 도입한 체제”라며 “이를 두고 정부가 공개적으로 코백스 백신 물량을 대량 확보했다고 강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처사”라고 지적했다. 김남중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코백스는 다양하게 백신을 확보하는 측면은 있지만, 도입 시기는 2021년 후반기를 바라볼 만큼 늦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같은 우려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
  • [팩트체크] 100만명당 검사 미국 10분의 1 “정부가 소극적인 건 사실” 유료

    ... “지역사회 감염을 조기에 발견하지 못하면서 의혹을 자초한 면이 있다”고 말했다. 윤영호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도 “만약 검사를 일부러 적게 했다면 지금보다 훨씬 확산 속도가 가파르고 확진자 ... 높아지고 정부의 느슨한 대처와 혼란스런 메시지로 경계심이 풀어졌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윤 서울대 의대 의료관리학과 교수는 “코로나19 확진자 수와 실제 감염 규모는 다를 것”이라며 호주 국립대(ANU)가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현재페이지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