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웨일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4-106 / 1,052건

  • 시속 34㎞ 날쌘돌이 손흥민, 호날두·메시 제쳤다

    시속 34㎞ 날쌘돌이 손흥민, 호날두·메시 제쳤다 유료

    ... 국제축구연맹(FIFA) 자료를 인용해 '전 세계 축구 선수 가운데 스피드가 빠른 스타' 10명을 발표했다. 당시 안토니오 발렌시아(에콰도르)가 최고 시속 35.1㎞로 1위에 올랐고, 가레스 베일(웨일스)이 34.7㎞로 뒤를 이었다. 애런 레넌(잉글랜드)이 33.8㎞로 3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33.6㎞로 4위,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32.5㎞로 6위였다. 4년 전 기록이지만, ...
  • 시속 34㎞ 날쌘돌이 손흥민, 호날두·메시 제쳤다

    시속 34㎞ 날쌘돌이 손흥민, 호날두·메시 제쳤다 유료

    ... 국제축구연맹(FIFA) 자료를 인용해 '전 세계 축구 선수 가운데 스피드가 빠른 스타' 10명을 발표했다. 당시 안토니오 발렌시아(에콰도르)가 최고 시속 35.1㎞로 1위에 올랐고, 가레스 베일(웨일스)이 34.7㎞로 뒤를 이었다. 애런 레넌(잉글랜드)이 33.8㎞로 3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가 33.6㎞로 4위,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32.5㎞로 6위였다. 4년 전 기록이지만, ...
  • 벤투호로, 토트넘으로…새해에도 반짝반짝 '손샤인'

    벤투호로, 토트넘으로…새해에도 반짝반짝 '손샤인' 유료

    ... 손흥민(27·토트넘)이 2019년 첫날부터 골 사냥에 나선다. 6골·3도움으로 뜨거웠던 지난달의 활약상으로 새해로 이어갈 중요한 경기다. 손흥민의 새해 첫 경기는 2일 오전 2시30분(한국시각) 영국 웨일스 카디프에서 열리는 프리미어리그 21라운드 카디프시티전이다. 영국 현지시각으로는 새해 첫날(1일) 오후 5시 30분에 열린다. 지난해 11월 24일부터 3~4일 간격으로 프리미어리그, 챔피언스리그, ...
  • 벤투호로, 토트넘으로…새해에도 반짝반짝 '손샤인'

    벤투호로, 토트넘으로…새해에도 반짝반짝 '손샤인' 유료

    ... 손흥민(27·토트넘)이 2019년 첫날부터 골 사냥에 나선다. 6골·3도움으로 뜨거웠던 지난달의 활약상으로 새해로 이어갈 중요한 경기다. 손흥민의 새해 첫 경기는 2일 오전 2시30분(한국시각) 영국 웨일스 카디프에서 열리는 프리미어리그 21라운드 카디프시티전이다. 영국 현지시각으로는 새해 첫날(1일) 오후 5시 30분에 열린다. 지난해 11월 24일부터 3~4일 간격으로 프리미어리그, 챔피언스리그, ...
  • '메날두' 10년 제국 무너뜨린 유고 난민 모드리치

    '메날두' 10년 제국 무너뜨린 유고 난민 모드리치 유료

    ... “힘든 순간이 찾아올 때마다 더욱 노력했다. 최고 자리에 오를 수 있었던 원동력은 노력 한 가지뿐이었다”고 말했다. 수상 소식을 접한 뒤 소속팀 동료들도 따뜻한 축하를 건넸다. 가레스 베일(29·웨일스)은 소셜미디어에 “엄청난 1년을 보낸 내 친구, 상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고 썼다. 세르히오 라모스(35·스페인)는 “나의 크로아티아 친구이자 형제에게 축하 인사를 보낸다”고 적었다. ...
  • '메날두' 10년 제국 무너뜨린 유고 난민 모드리치

    '메날두' 10년 제국 무너뜨린 유고 난민 모드리치 유료

    ... “힘든 순간이 찾아올 때마다 더욱 노력했다. 최고 자리에 오를 수 있었던 원동력은 노력 한 가지뿐이었다”고 말했다. 수상 소식을 접한 뒤 소속팀 동료들도 따뜻한 축하를 건넸다. 가레스 베일(29·웨일스)은 소셜미디어에 “엄청난 1년을 보낸 내 친구, 상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고 썼다. 세르히오 라모스(35·스페인)는 “나의 크로아티아 친구이자 형제에게 축하 인사를 보낸다”고 적었다. ...
  • “우버는 지원금 내고 택시는 수용” 호주의 공유경제 해법

    “우버는 지원금 내고 택시는 수용” 호주의 공유경제 해법 유료

    ... 오전 서울역 앞에 택시들이 대기하고 있다. 이날 광화문에는 7만여 명의 택시 기사들이 모여 집회를 벌였다. [연합뉴스] 글로벌 차량 공유 업체 우버는 지난해 11월부터 호주 뉴사우스웨일스주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그간 택시 업계의 반발에 서비스가 안 되던 곳이었다. 주정부는 우버 서비스당 1달러의 부담금을 5년간 내는 것으로 타협점을 찾았다. 이를 통해 거둬들일 약 2억5000만 ...
  • 폭약 3g 품은 '킬러 드론' 암살 타깃 이마에 꽂혔다

    폭약 3g 품은 '킬러 드론' 암살 타깃 이마에 꽂혔다 유료

    ... 킬러 로봇 개발을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힘을 얻고 있다. 최근 '번역 오류' 로 결론나긴 했지만 KAIST의 킬러 로봇 개발 논란이 그렇다. 연구 보이콧을 이끈 토비 왈시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 교수는 “당장은 폭발물을 설치한 원격 조정 드론이 인류를 위협하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인공지능이 결합한 킬러 로봇이 인간을 위협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제앰네스티도 킬러 로봇 개발에 따른 ...
  • 발칸반도 지나 도버해협 건너 … 축구가 돌아온다

    발칸반도 지나 도버해협 건너 … 축구가 돌아온다 유료

    ... 잉글랜드 팬들이 4강전에 플라스틱컵 30만 개, 케밥 15만 개, 피자 10만 박스, 잉글랜드 국기 5만 개를 소비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반면 영국 내 잉글랜드의 이웃인 스코틀랜드·웨일스·북아일랜드는 'ABE (Anyone But England·잉글랜드만 아니면 된다)'는 정서가 여전하다. 영국 내에서 면적이 넓고, 지원도 많이 받는 잉글랜드를 향한 반감이다. 박린 기자 ...
  • 발칸반도 지나 도버해협 건너 … 축구가 돌아온다

    발칸반도 지나 도버해협 건너 … 축구가 돌아온다 유료

    ... 잉글랜드 팬들이 4강전에 플라스틱컵 30만 개, 케밥 15만 개, 피자 10만 박스, 잉글랜드 국기 5만 개를 소비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반면 영국 내 잉글랜드의 이웃인 스코틀랜드·웨일스·북아일랜드는 'ABE (Anyone But England·잉글랜드만 아니면 된다)'는 정서가 여전하다. 영국 내에서 면적이 넓고, 지원도 많이 받는 잉글랜드를 향한 반감이다. 박린 기자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현재페이지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