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사회보험료 증가율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3-8 / 76건

  • “증세 필요하지만…면세자 줄이고 예산 아끼는 게 우선”

    “증세 필요하지만…면세자 줄이고 예산 아끼는 게 우선” 유료

    ... 국민부담률은 연 평균 0.3%포인트씩 늘었다. 저성장기 초입에 진입한 상황에서 과거와 같은 증가율을 기대하긴 어렵다는 게 그의 지적이다. 빠르게 늘어나는 사회보장 지출을 감안하면 세금을 많이 걷든, 사회보험료를 더 받든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의미다. 안 연구위원은 증세의 당위성을 언급하면서도 지출 구조조정이 먼저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가계와 국가 경제에 ...
  • [사설] 성장률 반도 못 미치는 가계소득으론 내수 못 살린다 유료

    ...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1.2%) 이후 가장 낮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감안한 실질소득 증가율은 불과 0.9%다. 이것도 기초연금이나 공적연금을 통한 이전소득이 크게 늘어난 덕이다. 가계가 ... 물가상승분을 감안하면 오히려 0.2% 감소했다. 전·월세 급등에 따른 주거비 부담과, 세금이나 사회보험료처럼 국가에 내는 돈만 크게 늘었다. 체감경기가 최악인 이유를 이 수치들이 고스란히 보여준다. ...
  • [용돈 연금 바꾸자] 국민연금 소득상한 올리면 월 받는 돈 최고 38% 늘어

    [용돈 연금 바꾸자] 국민연금 소득상한 올리면 월 받는 돈 최고 38% 늘어 유료

    국민연금 보험료를 계산할 때 적용하는 소득의 상한선을 650만원으로 올리면 노후 연금이 최대 38%가량 오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새정치민주연합 최동익 의원은 국민연금공단 자료를 ... 86만1290원의 연금을 받게 된다. 소득상한선이 421만원일 때에 비해 23만5820원(증가율 37.7%) 늘어난다. 물론 이 직장인의 보험료가 37만8900원에서 58만5000원으로 증가한다. ...
  • [논쟁] 재산 빼고 소득에만 건보료 매겨야 하나

    [논쟁] 재산 빼고 소득에만 건보료 매겨야 하나 유료

    ... 인한 가계 파탄을 방지해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권리와 존엄을 유지하기 위해 국가가 시행하는 사회안전망이다. 기본원리는 경제적 능력에 비례해 보험료를 부담하고 혜택은 차별 없이 누리는 것이다. ... 국내총생산(GDP)의 8%에 근접하고 있다. 앞으로도 고령화 과정에서 국민의료비는 매년 10%대의 증가율을 보일 것이고 이에 따라 건강보험료도 계속 인상될 것이다. 최근 보건복지부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
  • 가계 빚 급증 … 자산 증가율의 10배

    가계 빚 급증 … 자산 증가율의 10배 유료

    ... 40~50대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선 60세 이상(12.3%)과 30대(10.3%)에서 부채 증가율이 두 자릿수를 기록, 40~50대를 앞질렀다. 가계 빚 증가세가 젊은 직장인과 노령층으로 빠르게 ... 2307만원으로 전년 대비 0.2%(5만원) 증가에 머물렀다. 대신 고정적으로 빠져나가는 공적연금·사회보험료(8.7%), 이자(6.8%), 세금(3.6%) 등 비소비지출이 9.8% 급증했다. 소비도 비중이 ...
  • 국민연금 임의 가입자 탈퇴 급증

    국민연금 임의 가입자 탈퇴 급증 유료

    ... 365명 탈퇴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24일 1일 평균(257명)보다 약 108명(증가율 42%) 늘었다. 지난 5년 하루 평균 82명에 비해서는 4.5배로 증가했다. 특히 이달 7일에는 ...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기초연금 설계를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윤석명 연금연구센터장은 “국민연금에 들지 않으면 노후에 부부가 월 32만원의 기초연금을 ...
  • 연금저축, 가입보다 해지 더 많다

    연금저축, 가입보다 해지 더 많다 유료

    ... 4800만원인데 소득공제 방식이 바뀌면서 연금보험 가입으로 아낄 수 있는 세금보다 남은 8년간 보험료를 내면 손해를 더 크게 보더라”고 말했다. 정부가 8월 내놓은 세제개편안에 금융시장이 민감하게 ... 중산층 근로자들인데, 이들의 자발적 노후 대비 수요가 세법 개정으로 위축된다면 결국 고령화 사회에 대비하는 정책 방향과 상반되는 셈”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세제개편안에 웃는 상품도 있다. ...
  • 일자리 정책 헛심 ? … 정년 늘어 없어질 임금피크 지원

    일자리 정책 헛심 ? … 정년 늘어 없어질 임금피크 지원 유료

    ... 일자리 창출을 위해 내년에 모두 11조8042억원을 투입한다고 29일 밝혔다. 인건비와 사회보험료 지원을 확 늘려 300명 미만 중소기업에서 3만7000여 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이를 통해 ... 것이다. 내년 일자리 예산은 올해보다 7.7%(8422억원) 늘어났다. 내년 정부의 총지출 증가율(4.6%)보다 높다. 돈을 확 풀어서라도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투영돼 있다는 평가다. ...
  • “박 대통령, 집권 2년 차엔 증세 고려할 가능성”

    “박 대통령, 집권 2년 차엔 증세 고려할 가능성” 유료

    김상균 명예교수 사회복지정책 전문가다. 영국 애버딘대학에서 사회정책 전공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국민연금연구센터 연구심의위원회, 중앙근로자 복지정책위원회, 노사정위원회 위원 등을 ... “OECD 중위 수준이 될 때까지 열심히 복지 투자를 해야 한다. 우리나라의 복지비 지출 증가율이 전체 예산 증가율을 넘기 시작한 지 15년 됐다. 그래도 OECD 중위권 수준이 되기엔 턱없이 ...
  • 연봉 8000만원 근로자 세금 증가율 가장 높다

    연봉 8000만원 근로자 세금 증가율 가장 높다 유료

    ... 하지만 내년부터는 그가 기대했던 만큼 세금을 돌려받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의료비·교육비·보험료·개인연금·기부금 등 그간 소득공제가 되던 항목들을 대거 세액공제로 바꾸는 정부의 세제개편안이 ... 등록금(800만원), 보험(100만원), 연금저축(400만원) 등을 소득공제 받았다면 세금 증가율이 24.4%에 달해 전 소득층에서 가장 높다. 연봉 3억원을 받는 최고경영자(CEO)급의...
이전페이지 없음 1 2 현재페이지 3 4 5 6 7 8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