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빙하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3-8 / 77건

  • [논쟁] 대기업 희망퇴직은 피할 수 없는가

    [논쟁] 대기업 희망퇴직은 피할 수 없는가 유료

    ... 대조적으로 일선 기업들은 불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조직을 재편하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조선·해양을 비롯해 최근에는 금용에 이르기까지 전방위로 구조조정에 나서고 있다. 요즈음 같은 취업 빙하기에 구조조정이란 말을 꺼내기가 매우 안타깝지만, 살기 위해서는 제 살을 도려내야 하는 고통을 감내해야 한다. 건전한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좀비기업이나 한계기업 등에 대해서도 과감한 구조조정이 ...
  • [정경민의 시시각각] 소비 회복은 착시다

    [정경민의 시시각각] 소비 회복은 착시다 유료

    ...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이 덮쳤던 2분기 5000억원에 비하면 8배다. 한국은행이 발표하는 소비자심리지수(CCSI)도 5개월째 회복세다. 지난해 세월호에 이어 올해 메르스로 빙하기에 갇혔던 소비에 온기가 돌기 시작한 건 다행이다. 그나마 소비가 살아난 덕에 수출이 죽을 쒔어도 경기가 버텼다. 그러자 정부나 한은은 내년에도 소비 덕에 경기회복세가 이어질 거란 전망을 잇따라 ...
  • [나현철의 직격 인터뷰] 이회성 IPCC 의장

    [나현철의 직격 인터뷰] 이회성 IPCC 의장 유료

    ... 천천히 진행되면 적응해서 살 수 있지만 갑자기 바뀌면 식물부터 시작해 모든 생물의 생존이 위협을 받는다. 속도의 문제다.” - 지금의 기후변화 속도가 그렇게 위협적인가. “지구의 기온은 빙하기와 간빙기를 겪으며 일정하게 오르내렸다. 4도 이상 변화한 적도 많다. 하지만 5만 년에 걸쳐 서서히 오르거나 내려갔다. 80년 새 지구의 온도가 4도 올라갔던 적은 없다. 인류가 등장한 ...
  • [고은의 편지] 가치가 죽고 아름다움이 천박해지지 않기를

    [고은의 편지] 가치가 죽고 아름다움이 천박해지지 않기를 유료

    ... 지상의 생명체가 있게 되었네. 그 진화 역시 어떤 의도도 없이 다만 자연현상의 무아(無我)였네. 석기시대가 그 이전 시대에 대해서 무슨 필연이겠는가. 어디에 아름다움이나 예술의 본능이 빙하기 간빙기의 가혹한 시대 속에서 나왔겠는가. 동아시아의 태곳적 뱀(龍)과 새(鳳)가 그냥 살아냈듯이 '북경원인'도 그냥 산 것이네. 척박한 기생(寄生)으로 자연의 폭력을 견디어내는 동안 그 ...
  • [이정모의 자연사 이야기] 낙타가 고향 북미대륙 안 떠났으면 메르스 없었을까

    [이정모의 자연사 이야기] 낙타가 고향 북미대륙 안 떠났으면 메르스 없었을까 유료

    ... 모험을 감행했다. 침입자들이 건너온 베링 해협을 반대 방향으로 건넌 것이다. 자신을 쫓아낸 침입자들의 고향으로 진출한다는 것은 무모한 일로 보인다. 하지만 결과적으로는 옳은 선택이었다. 빙하기가 끝난 후 북아메리카에는 단 한 마리의 낙타도 살아 남지 않았다. 오로지 고향을 떠난 낙타만이 살아남았다. 사막 열기와 밤의 한기 막는 낙타 털 하지만 시베리아도 낙타에게는 결코 녹록한 ...
  • [송용선의 인터스텔라] 빅뱅시대까지 담은 빅히스토리 탄생 이면엔 미래의 환경전쟁

    [송용선의 인터스텔라] 빅뱅시대까지 담은 빅히스토리 탄생 이면엔 미래의 환경전쟁 유료

    ... 탈수소효소를 유럽인들이 더 많이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펍에 함께 앉아 같은 양의 음주를 하면서도 아시아인인 나의 한계가 먼저 드러나게 되는 것이다. 빙하에 뒤덮인 남극대륙. 지구 역사상 마지막 빙하기는 1만 년 전에 끝이 났다. 기후 덕에 유럽 앞선 아시아 문명 왜 그렇게 됐을까. 지구의 역사에서 반복되는 빙하기와 간빙기 주기에서, 현재 지구는 간빙기에 놓여져 있다. 가장 최근에 ...
  • [고은의 편지] 행복은 각자가 누리는 호젓한 것

    [고은의 편지] 행복은 각자가 누리는 호젓한 것 유료

    [일러스트=김회룡] 고 은 시인 명석(鳴石)에게 야누스신은 하나가 아니라네. 너도 나도 야누스라네. 모두 돌아다보다가 내다보다가 하는 삶이네. 가장 최근의 빙하기를 마친 뒤인 1만 년 전부터 지금까지를 홀로신(Holocene)이라고 한다네. 우리가 살고 있는 지질시대 말일세. 이런 지질시대라 해서 당대 동일본 지진이나 네팔 지진, 아니 몇 해 전의 ...
  • [세상읽기] 아들딸의 신용카드로 긋지 마라

    [세상읽기] 아들딸의 신용카드로 긋지 마라 유료

    ... 기업의 정년이 60세로 연장된다. 통상임금 확대도 불가피하다. 기업의 부담은 그만큼 커진다. 이 말은 향후 5~7년간(정년 55세 기준으로 5년, 53세 퇴직 기준으로 7년) '청년 취업 빙하기'가 온다는 의미다. 비용 부담이 커진 기업은 당연히 신규 고용을 줄일 게 뻔하다. 이미 정규직-비정규직 사이의 골은 깊어졌다. 청년들의 취업은 비정규직이 당연시되는 상황까지 왔다. 저성장의 먹구름이 ...
  • [길 위의 인문학] 대학인이여, 필연의 법칙 따라 사는 존재로 돌아가라

    [길 위의 인문학] 대학인이여, 필연의 법칙 따라 사는 존재로 돌아가라 유료

    ... 사피엔스는 현대에 와서 거의 멸종되었다. 불과 200년 전에 탄생한 호모 미세라빌리스는 필연의 법칙이 아니라 필요의 법칙에 따라 사는 존재이다. 소행성이 지구에 충돌한 것도 아니고, 급격한 빙하기가 시작된 것도 아닌데 호모 사피엔스와 호모 미세라빌리스 사이에 도대체 지구에는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일까?”(문탁, 블로그) 궁핍한 인간 '호모 미세라빌리스'의 시대 이반 일리히에 따르면 ...
  • [서소문 포럼] 박정희 vs 기시, 박근혜 vs 아베

    [서소문 포럼] 박정희 vs 기시, 박근혜 vs 아베 유료

    ... 연장선상에 있다. 한·일 국교정상화가 박정희-기시의 후손들이 집권한 가운데 올해 50주년을 맞았다. 미국의 한·일 관계개선 요구가 냉전 후 최고조인 점도 공교롭다. 하지만 한·일 관계 빙하기는 3년째다. 연말 연초 양국 움직임을 봐서는 외교적 서프라이즈가 있을 것 같지 않다. 위안부 문제 해결이나 정상회담 여건을 보는 시각이 판이하다. 아베 총리의 종전 70주년 담화도 변수다. ...
이전페이지 없음 1 2 현재페이지 3 4 5 6 7 8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