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고생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3-2291 / 22,910건

  • [라이프 트렌드&] 절개 부위 작고, 시술 시간 짧은 추간공확장술 … 척추수술 후 감염 위험 최소화

    [라이프 트렌드&] 절개 부위 작고, 시술 시간 짧은 추간공확장술 … 척추수술 후 감염 위험 최소화 유료

    ... 추간공확장술은 시술 시간이 짧아 감염 우려가 적다. [사진 서울광혜병원] 척추질환 치료에 있어 가장 안타까운 사례는 수술이나 시술이 성공적으로 끝났음에도 사후 감염에 따른 부작용으로 고생하는 경우다. 절개 부위 혹은 수술(시술) 진행 부위의 감염으로 인한 부작용 치료를 위해 불가피하게 내과적 또는 외과적 처치로 고통받기 때문이다. 감염 요인은 다양한데 크게 '병원 관련 요인'과 ...
  • [분수대] 한강 결빙

    [분수대] 한강 결빙 유료

    ... 나오네(千人萬人出江上)/쩡쩡 도끼질로 얼음 찍어내니(丁丁斧斤亂相?)/울리는 소리가 용궁까지 가 닿겠네(隱隱下侵馮夷國)//(…)//왁자지껄 양반들 더위를 모르고 사는데(滿堂歡樂不知暑)/얼음 캐는 이 고생을 그 누가 말해줄까(誰言鑿氷此勞苦)/그대는 못 봤는가(君不見)/더위에 죽어가던 길가의 백성을(道傍?死民)/많은 이가 바로 강에서 얼음 캐던 사람이네(多是江中鑿氷人). 조선 숙종 때 ...
  • [삶의 향기] 소처럼 걷고 범처럼 보기

    [삶의 향기] 소처럼 걷고 범처럼 보기 유료

    ... 풍경입니다. 하루 일을 끝내고 물을 먹는 소의 목덜미에 할머니의 손이 얹혀집니다. 이 하루도 함께 지났으며, 서로 발잔등이 부었으며, 서로 적막합니다. 할머니에게 소는 가족입니다. 함께 고생하고 살아가는 내 식구입니다. 그래서 예로부터 농가에서는 소를 생구(生口)라고 불렀습니다. 이충렬 감독의 다큐멘터리 '워낭소리'는 노부부가 절에 가서 천도제를 지내는 장면에서 시작합니다. ...
  • [라이프 트렌드&] 절개 부위 작고, 시술 시간 짧은 추간공확장술 … 척추수술 후 감염 위험 최소화

    [라이프 트렌드&] 절개 부위 작고, 시술 시간 짧은 추간공확장술 … 척추수술 후 감염 위험 최소화 유료

    ... 추간공확장술은 시술 시간이 짧아 감염 우려가 적다. [사진 서울광혜병원] 척추질환 치료에 있어 가장 안타까운 사례는 수술이나 시술이 성공적으로 끝났음에도 사후 감염에 따른 부작용으로 고생하는 경우다. 절개 부위 혹은 수술(시술) 진행 부위의 감염으로 인한 부작용 치료를 위해 불가피하게 내과적 또는 외과적 처치로 고통받기 때문이다. 감염 요인은 다양한데 크게 '병원 관련 요인'과 ...
  • [건강한 가족] 국내선 병명도 없던 간질성 폐 질환 치료에 이정표 세웠다

    [건강한 가족] 국내선 병명도 없던 간질성 폐 질환 치료에 이정표 세웠다 유료

    ... '미만성 범세기관지염'이다. 말초의 세기관지에 염증이 생기기 시작해 상행으로 퍼지는 병이다. 김 교수는 “천식처럼 보이는 질환인데 기관지 확장증이 심하고 약도 잘 안 들어 환자가 오랫동안 고생하다 사망하는 병이었다”며 “1990년대엔 국내에 병명도 없었는데 치료를 위해 수많은 케이스를 보다가 일본에서 비슷한 환자를 모아 병을 정의한 걸 찾아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국내에서 ...
  • [건강한 가족] 국내선 병명도 없던 간질성 폐 질환 치료에 이정표 세웠다

    [건강한 가족] 국내선 병명도 없던 간질성 폐 질환 치료에 이정표 세웠다 유료

    ... '미만성 범세기관지염'이다. 말초의 세기관지에 염증이 생기기 시작해 상행으로 퍼지는 병이다. 김 교수는 “천식처럼 보이는 질환인데 기관지 확장증이 심하고 약도 잘 안 들어 환자가 오랫동안 고생하다 사망하는 병이었다”며 “1990년대엔 국내에 병명도 없었는데 치료를 위해 수많은 케이스를 보다가 일본에서 비슷한 환자를 모아 병을 정의한 걸 찾아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국내에서 ...
  • [최상연의 시시각각] 대통합 vs 대청소

    [최상연의 시시각각] 대통합 vs 대청소 유료

    ... 옳은 건 옳다 했고 그른 건 그르다 했다. 떳떳하고 당당했다. 적어도 오른쪽 깜빡이를 켜고 왼쪽으로 내달리진 않았다. 문 대통령은 집권 후 노동계 등 자신과 가까운 진영 인사들 위주로 사면해 코드 사면 비판을 받았다. 갈라치기다. 그러곤 새해 인사로 또 통합을 내놨다. 인사는 망사(亡事)가 되고 정치는 고생이다. 아시타비(我是他非)는 남았다. 최상연 논설위원
  • 아이 콧물 한방울 안놓쳤다...英변이 잡아챈 '강 팀장'의 촉

    아이 콧물 한방울 안놓쳤다...英변이 잡아챈 '강 팀장'의 촉 유료

    ... 팀장 주머니에 뭔가를 넣었다. 깜짝 놀랐다. 유학생은 “피곤하실 텐데 단 것 드시고 힘내라”고 말했다고 한다. 초콜릿이었다. 또 동료가 택시를 타고 “공항 검역소 가자”고 했더니 기사가 “고생하신다”며 요금을 받지 않았다고 한다. 검역관 위상도 달라졌다. 그 전에는 농림축산 검역본부 동물검역관과 착각해 질병청 검역관에 햄·소시지 등을 내민 웃지 못할 사례도 부지기수였다고 한다. ...
  • 박진섭 감독과 기성용의 약속 "명예회복"

    박진섭 감독과 기성용의 약속 "명예회복" 유료

    ... 동기부여가 된다. "안 그래도 요즘 (이청용에게) 연락이 많이 오더라"고 운을 뗀 기성용은 "한국 축구의 위상을 높였다는 차원에서 울산의 우승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청용이도 부상으로 고생이 많았다. 친구로서 축하해주고 싶다"며 "ACL에 나가진 못하지만 이번 시즌에 대한 동기부여가 된다. 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성용은 "팬과 선수들 모두 지난 ...
  • 코로나 완치된 97세 "최고의 치료제는 '희망'입니다"

    코로나 완치된 97세 "최고의 치료제는 '희망'입니다" 유료

    ... 황 할머니는 불과 몇 달 전 코로나19로 입원했다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로 건강한 모습이었다. 거동에 문제가 없고, 가끔 의사를 표현하는 데도 지장이 없었다. 할머니는 “여기까지 오시느라 고생 많으셨다”며 취재진을 반겼다. 황 할머니는 동네의 효자손 노인주간보호센터를 다녀온 뒤 집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던 참이었다. 할머니는 지난해 3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포항의료원에서 ...
이전페이지 없음 1 2 현재페이지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