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렉시 톰슨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20-24 / 234건

  • 한·미 장타 대결, 톰슨이 웃었다

    한·미 장타 대결, 톰슨이 웃었다 유료

    렉시 톰슨이 미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한국에서 열린 LPGA 투어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후 샴페인 세례를 받는 톰슨. [사진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조직위원회] 박성현 렉시 톰슨(20·미국)이 ... 골프장 오션코스에서 끝난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톰슨은 4라운드 3언더파 69타, 최종합계 15언더파로 박성현(22·넵스)과 청야니(26·대만)를 ...
  • 290야드 '괴력' 톰슨 역전승 “불고기 못 먹어 아쉬워”

    290야드 '괴력' 톰슨 역전승 “불고기 못 먹어 아쉬워” 유료

    ... 때까지 리더보드를 쳐다보지 않았다. 그리고 반격을 위해 공격적으로 플레이 했다." '특급 장타자' 렉시 톰슨(미국)이 국내에서 유일하게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의 14번째 우승트로피를 가져갔다. 톰슨은 최대 290야드까지 날리는 괴력 장타를 앞세워 역전승했다. 톰슨의 반격에 박성현(22·넵스)이 꿈꿨던 이 대회 ...
  • 박성현 306야드 장타쇼 … 미셸 위, 한국말로 “대박”

    박성현 306야드 장타쇼 … 미셸 위, 한국말로 “대박” 유료

    ... 대박이에요.” (미셸 위) “온 힘을 다해서 때렸는 데도 나보다 멀리 나가더군요.” (렉시 톰슨) 15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오션코스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투어 ... 1타 줄인 신기록이다. 투어 홈페이지에 나와 있는 세 선수의 드라이브 샷 평균 비거리는 톰슨(267.76야드), 박성현(256.72야드), 미셸 위(256.39야드) 순이다. 그러나 이날 ...
  • [골프토토] 골프팬 75% “박인비, 사임다비 1R 언더파 예상” 유료

    ... 발표했다. 집계에 따르면 전체 참가자의 75.87%가 1번 선수로 지정된 박인비의 언더파 활약을 예상했다. 또한 박인비 외에도 3번으로 지정된 스테이시 루이스(61.58%)와 5번 렉시톰슨(61.34%), 7번 유소연(57.55%), 2번 고보경(53.23%)등이 과반수의 언더파 투표율을 넘으며 1라운드에 준수한 활약을 할 것으로 예측됐다. 3주 간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
  • 18세4개월 리디아 고, 최연소 메이저 우승

    18세4개월 리디아 고, 최연소 메이저 우승 유료

    ... 이미향(22·볼빅)은 3번 홀에서 공을 개울에 빠뜨리면서 경쟁에서 물러났다. 1m83㎝ 장신의 장타자 렉시 톰슨(20·미국)과 리디아 고의 대결로 압축됐다. 톰슨이 먼저 공격했다. 5번부터 7번 홀까지 ... 고는 핀 오른쪽을 겨냥해 공을 돌려쳤고 핀 50㎝ 옆에 붙였다. 8번홀 티잉그라운드에서 톰슨이 3타를 앞섰는데 14번홀이 끝나자 리디아 고가 3타 차 선두가 됐다. 톰슨은 힘도 써 보지 ...
  • 헐레벌떡 리디아 고 버디, 기다리던 박인비는 보기

    헐레벌떡 리디아 고 버디, 기다리던 박인비는 보기 유료

    ... 잡았다. 반면 여유 있게 도착해 경기를 시작한 박인비와 루이스는 보기를 했다. 리디아 고는 여세를 몰아 2언더파로 경기를 마쳤다. 오후 10시 현재 공동 5위. 선두는 5언더파를 친 렉시 톰슨(20·미국)이다. 다섯 개 메이저 대회를 모두 우승하는 수퍼 커리어 그랜드슬램에 도전하는 박인비는 1오버파 공동 45위에 그쳤다. 리디아 고는 2년 전 이 대회에서 우승 기회를 놓친 ...
  • [골프토토] 스페셜 26회차, 참가자 72.18%가 박인비 언더파 예상 유료

    ... 루이스 선수(62.31%)와 2012, 2013년도 이 대회 우승자인 고보경(59.93%) 등이 과반수를 높게 상회하는 언더파 투표율을 얻었다. 이어 작년 이 대회 우승자 유소연과 렉시 톰슨, 양희영이 각각 52.60%과 52.11, 51.06%로 뒤를 이었고, 김세영(43.64%)은 상대적으로 언더파 확률이 다른 선수보다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정 선수별 1라운드 예상 스코어에서는 ...
  • '10대 천재' 헨더슨 “생시라고 생각되지 않아”

    '10대 천재' 헨더슨 “생시라고 생각되지 않아” 유료

    ... 이전에 LPGA 투어에서 우승한 역대 세 번째(17세11개월7일)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그에 앞서 리디아 고(뉴질랜드)가 15세4개월2일의 나이로 2012 캐나디언 위민스 오픈에서, 렉시 톰슨(미국)이 16세7개월8일의 나이로 2011 나비스타 LPGA 클래식에서 우승한 바 있다. 헨더슨의 이날 우승 스코어인 21언더파는 이 대회 72홀 최저타를 1타 경신한 신기록(종전·2010년 ...
  • [다이제스트] 추신수, 1타점 2루타로 팀 4연승 이끌어 外 유료

    ... 17일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캠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합계 21언더파로 첫 우승을 차지했다. 만 18세 이하 선수가 LPGA 투어에서 우승한 건 리디아 고(뉴질랜드), 렉시 톰슨(미국)에 이어 역대 세 번째다. 장하나(23·비씨카드)는 13언더파로 공동 2위에 올랐다. 고려대, 프로·아마 농구 최강전서 동부 꺾어 고려대가 17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5 ...
  • LPGA 벌써 12승, 너무 잘 나가서 고민인 한국 골퍼들

    LPGA 벌써 12승, 너무 잘 나가서 고민인 한국 골퍼들 유료

    ... 해설위원은 “미국 선수들이 강세를 나타냈던 본토 대회에서도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루이스는 지난해 3관왕(상금왕, 올해의 선수, 최저타수상)을 차지했던 강력한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렉시 톰슨(20)과 브리타니 린시컴(30), 크리스티 커(38)도 올해 우승은 했지만 기량이 들쭉날쭉한 편이다. 1년 앞으로 다가온 2016년 리우 올림픽도 한국 여자골퍼들에겐 자극제다. 누구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