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다음날 강씨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2-2 / 17건

  • 배에서 본 초라한 북한땅, 청진은 지옥의 입구였다

    배에서 본 초라한 북한땅, 청진은 지옥의 입구였다 유료

    ... 배치 과정에서 산간벽지로 쫓겨나게 된 가나가와 출신 청년 네 명이 간부들과 치고받고 싸웠다. 다음 이들은 사라졌다. 가족의 꿈은 박살 났다. 속이 상해 학교도 안 나가다 한 달 뒤 갔는데 ... 아들은 30대, 딸도 시집갔다. 애들을 다 키웠고 할 일은 다했다. 2006년 9월 어느 을 넘었다. 2007년 2월 선양의 일본총영사관으로 들어갔고 5월 일본으로 왔다. 딸은 ...
  • “김정일 건강 어떤가” 묻자 “겁난다” 후다닥 끊어

    “김정일 건 어떤가” 묻자 “겁난다” 후다닥 끊어 유료

    ... 1만8000여 탈북자들은 북의 가족과 편하진 않지만 자주 통화한다. 탈북자 한성희(50·여)는 “1만 명이 한 달에 한 번만 전화 건다 해도 하루 최소 300명은 된다는 얘기”라고 했다. ... 다그쳤다. 도 보위부로 끌려갔다가 뇌물을 주고 풀려났다”고 했다. 그러나 장사꾼·무역업자들의 '타기', 즉 압록·두만강을 통한 밀수나 나진·선봉 특구를 통한 밀수도 많아 주민 개인이 보유하는 ...
  • [내러티브 저널리즘 리포트] “찢어진 눈의 동양인에 내줄 땅은 없다”

    [내러티브 저널리즘 리포트] “찢어진 눈의 동양인에 내줄 땅은 없다” 유료

    ... 골롭스키(19), 예고르 바르코프(18) #프롤로그 25일 광주교대에서는 이 학교 학생인 고 병길(22)에 대한 학교장(學校葬·사진)이 치러졌다. 강씨는 15일 러시아 어학연수 중 현지 ... 간단한 식료품을 사기 위해 가게에 갔다. 가게에서 나오는 강씨의 얼굴을 폴리슉이 주먹으로 타했다. 나머지 청년들이 쓰러진 강씨를 밟기 시작했다. 누차가 높이 아오르더니 두 발로 강씨의 ...
  • [6·25 전쟁 60년] 적유령 산맥의 중공군 ⑮ 밀리고 밀리는 전선

    [6·25 전쟁 60년] 적유령 산맥의 중공군 ⑮ 밀리고 밀리는 전선 유료

    ... 희고 딱딱한 얼음덩어리로 변해 있었다. 병사들을 동원해 두드려 봤다. “쾅-쾅-” 소리만 뿐 사람의 힘으로 깨뜨리기에 역부족이었다. 물이 얼어붙은 은 적에게 더 이상 장애물이 아니다. ... 했다. 1950년이 저물던 12월 31일 늦은 오후에 중공군은 공세를 다시 시작했다. 마침 그 낮에 당시 한국은행 이사였던 장기영(작고, 한국일보 창업자)와 재무차관이었던 송인상(95·현 ...
  • 사슴·곰 사냥 즐기는 광활한 삼림 그 밑엔 모든 원소가 묻혀 있다

    사슴·곰 사냥 즐기는 광활한 삼림 그 밑엔 모든 원소가 묻혀 있다 유료

    ... 행사인 '비즈니스 카라반' 참석자들이다. 3층 세미나룸에 현지 기업인, 특히 동카자흐스탄에서 아온 기업인 20여 명이 모였다. 맞은편에는 이병화 주카자흐스탄 한국대사가 앉았다. 기업인 대부분은 ... 한국에 수출하고 싶다. ” 그의 목표도 자신에게 투자할 한국 식음료 업체를 찾고 있었다. 다음 현지 사업가들이 왔다는 동카자흐스탄으로 아갔다. 목적지는 주도인 오스케멘(러시아어 표기는 ...
  • "가족사랑 진정한 영웅" 애도 물결

    "가족사랑 진정한 영웅" 애도 물결 유료

    ... 폭설에 갇힌 가족을 살려야 한다는 의지 하나로 구조 요청에 나섰던 미국의 한인 제임스 김(35)가 6일(이하 현지시간)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됐다. 조난 12일 만에 자신의 차에서 8㎞가량 ... 밤에만 차의 시동을 걸었다. 기름이 떨어지자 타이어를 태우며 한밤중에 영하 7도까지 떨어지는 추위를 견뎠다. 회사 동료들은 김씨가 돌아오겠다는 지난달 27일이 지나도 아무 연락이 없자 다음날 ...
  • ['바람의 딸' 한비야의 이라크에서 보낸 편지] "수돗물 5일에 한번 나올까 말까" 유료

    오지 여행가로 유명한 한비야(45)는 6월 16일부터 이라크 모술에서 2개월여 구호활동을 벌였다. 바그다드 유엔 사무실 폭파사건에 이어 모술에서도 대규모 총격사태가 벌어지자 지난달 ... 거르지 않는다. 며칠 전 현장에서 돌아오는 길에 10여대 앞서 가던 미군 정찰차에 폭탄이 아드는 것을 봤다. 굉음이 일어나고 순식간에 화염이 치솟았다. 그 차 운전병은 분명 살아남지 ...
이전페이지 없음 1 현재페이지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