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김영희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2-2 / 15건

  •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평창 이후, 문 대통령이 '핵메달' 딸 차례다

    [김영희퍼스펙티브] 평창 이후, 문 대통령이 '핵메달' 딸 차례다 유료

    ... 대화 조건, 대화를 통한 북한 비핵화의 로드맵의 윤곽을 알았다. 문 대통령에게는 북한의 북미대화 용의와 미국의 적절한 조건 사이의 거리를 좁히고 접점을 찾아야 하는 무거운 짐이 지워졌다. 북한으로부터는 미국이 요구하는 비핵화의 의지를 약속받고, 미국으로부터는 북한이 인식하는 적대 정책의 변화를 유도해 내는 데서 시작해야 할 것이다. 김영희 전 중앙일보 대기자
  • [김영희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21세기의 칭기즈칸이 되고 싶은 시진핑

    [김영희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21세기의 칭기즈칸이 되고 싶은 시진핑 유료

    ... 거친 외교는 신천하주의가 아니라 반천하주의다. 칭기즈칸의 몽골은 비단길을 오가는 상인들을 위해 길가에 나무를 심어 그늘을 만들고 나무가 자라지 않는 지역에는 돌기둥을 세워 이정표를 만들었다. 대정복자답지 않은 이런 섬세함, 그것을 시진핑은 벤치마킹해야 한다. 문명 간의 대결과 충돌이 아니라 칭기즈칸의 문명 간 교류를 재현해야 한다. 김영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 [김영희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북한 사이버 능력 갖고 결정적 순간 기다려

    [김영희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북한 사이버 능력 갖고 결정적 순간 기다려 유료

    ... 위협의 전부가 아님을 알아야 한다. 600명 정도 되는 사이버사령부 인력을 적어도 1000명 이상으로 늘리고 사령관도 중장 이상의 장군을 임명해 꽃보직으로 만들어야 한다. 육·해·공군 사관학교의 사이버 강의를 대폭 늘려야 한다. 외교부에 사이버 대사를 두고 사이버 공간에서 일어나는 문제에 관한 국제협력 체제에 적극 참여해야 한다. 김영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 [김영희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한반도의 지정학적 시간이 거꾸로 흐른다

    [김영희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한반도의 지정학적 시간이 거꾸로 흐른다 유료

    ... 것인지 깊이 성찰해 봐야 한다. 수직적 관료조직이 체질화된 외교참모들을 과감하게 정리하고 지금의 위기를 고차방정식으로 풀어 나갈 지정학적 전략개념을 가진 캠프 밖 창의적인 인재들, 외교부 내의 아이디어와 의욕 넘치는 신진기예들을 4강 상대의 평화·통일 외교전선에 총출동시키는 것이 어둡고 우울한 한반도에 희망의 빛을 비추는 길이다. 김영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 [김영희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미·중 대결 속에서 한반도 문제 풀어야

    [김영희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미·중 대결 속에서 한반도 문제 풀어야 유료

    ... 압박을 끌어내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북·미 간에 등장하는 대화 분위기를 살리고 적절한 시기와 조건 아래 남북관계 개선도 시도해야 하는 쉽지 않은 과제를 떠안고 있다. 그러나 최종적인 답은 워싱턴과 베이징에 있다. 싫든 좋든 한반도는 국제 문제다. 조야를 망라한 수퍼 디플로맷팀을 가동해 전쟁 방지→평화 정착→통일을 위한 외교에 총력을 쏟을 때다. 김영희 칼럼니스트
이전페이지 없음 1 현재페이지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