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기업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2-6 / 59건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북한이 갚지 않은 3조5000억원 … 대규모 추가 경협 걸림돌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북한이 갚지 않은 3조5000억원 … 대규모 추가 경협 걸림돌 유료

    ... 남북 정상회담이 평양에서 한창 진행 중이다. 북핵 폐기를 목표로 한 '완전한 비핵화' 등 지난 4월 판문점 첫 만남에서의 합의를 이행하는 데 초점이 맞춰진 분위기다. 눈에 띄는 건 우리 기업인과 경제계 인사 17명이 포함된 대목이다. 청와대와 정부는 '경제가 평화'라는 취지로 설명한다. 특히 남북 간 철도·도로 연결을 위한 대북 인프라(SOC) 지원 성격의 대규모 투자가 불가피하다는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대북제재를 뒤흔드는 손길들 … 정책 실패 자충수 되나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대북제재를 뒤흔드는 손길들 … 정책 실패 자충수 되나 유료

    ... 개보수, 서해 군 통신선 개통 등 남북관계 전반에 걸쳐 제재를 회피한 대북 지원성 사업이 추진 중이다. 모두 김정일·김정은 정권이 대남 도발과 핵·미사일 공세 와중에 단절했거나 우리 정부와 기업의 재산을 불법적으로 몰수해 훼손한 경우다. 대북제재라는 채찍을 국제공조와 조화시켜 최선의 정책 성과를 거두도록 하는 게 정부의 책무다. 김정은 정권이 '완전한 비핵화'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메기의 추억' 잊고, 북한 개혁·개방의 큰 틀 짜야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메기의 추억' 잊고, 북한 개혁·개방의 큰 틀 짜야 유료

    ... 성(省·부처)·중앙기관이 아니라, 물불 가리지 않고 결사관철로 대답하는 것을 체질화한 인민군대가 (공장 운영을) 맡아보고 있기에 당에서는 마음을 푹 놓고 있다”고 말했다. 경제 전문부서나 공장·기업소가 아닌 군부의 인력이나 설비·자재에 맡겨 모범단위를 만들고 내고, 이를 다른 기관이 따라 하도록 하는 방식에 북한 경제를 묶어두고 있는 것이다. 둘째는 여전히 선대(先代) 수령의 경제노선이나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폭염 속 김일성광장 9·9절 행사 채비 … 남북관계엔 경고음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폭염 속 김일성광장 9·9절 행사 채비 … 남북관계엔 경고음 유료

    ... 싱가포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회담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곧이어 베이징을 찾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났다. 이후 북·중 경제특구인 황금평 지구가 있는 평북 신의주 일대 공장·기업소를 현지지도했다. 여기에서 김 위원장은 “마구간 같다”거나 “한심해서 말이 안 나온다”는 등의 거친 언사를 동원해 경제관리 실태와 간부의 태도를 질책했다. 이런 행보는 백두산이 있는 양강도 ...
  • '웃돈거래'에 분양 경쟁 치열···이미 돈맛 본 北 부동산시장

    '웃돈거래'에 분양 경쟁 치열···이미 돈맛 본 北 부동산시장 유료

    ... 가동률이 떨어지거나 멈춰선 공장에 원료를 사주고 물건을 만들게 한 뒤 시장에 팔아 이윤을 챙길 정도로 돈주의 영향이 막강해졌다”고 말했다. 과거 북한 내에서 중국산 생필품 유통망과 공장·기업소 원자재의 비공식 공급 루트를 쥐고 있던 화교세력마저 돈주들에게 밀려나는 형국이란 얘기다. 김정은 위원장의 건축 분야에 대한 각별한 관심도 뒷심으로 작용했다. 평양 대동강변의 고층 아파트군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김정은 호통 소리 커진 경제 현장 … 통 큰 개혁 멀어지나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김정은 호통 소리 커진 경제 현장 … 통 큰 개혁 멀어지나 유료

    김정은의 북방 행보가 심상치 않다. 지난달 말부터 북·중 접경지역에 머물며 경제현장을 잇달아 찾는 그의 얼굴엔 수심이 가득해 보인다. 공장과 기업소를 방문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호통소리도 부쩍 늘었다. 최고영도자를 맞이해 어찌할 줄 몰라하는 공장 말단 간부에게 관리 부실을 질책하며 “마구간 같다”는 직격탄을 퍼붓는다. 이런 목소리는 관영 선전매체를 통해서도 그대로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반점 동맹'의 힘 … 한반도 통일에 목소리 키우는 몽골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반점 동맹'의 힘 … 한반도 통일에 목소리 키우는 몽골 유료

    ... 국가를 만들고 상당한 민주화를 이룬 몽골은 한반도 통일에 기여할 수 있는 국가”라고 강조했다. 잠양바트투르 몽골국립대 교수는 “1991년 오치르바트 몽골 초대 대통령이 한국을 최초로 방문해 한국 기업에 대한 면세 혜택과 몽골 광산 공동개발을 제안했다”며 “남북한과 몽골 3국이 협력해야 했는데, 최근 남북관계의 진전으로 이 제안을 다시 살려낼 수 있게 됐다”고 기대를 보였다. 신진 충남대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김정은이 공들이는 '평양 강남' … 트럼프 월드 들어서나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김정은이 공들이는 '평양 강남' … 트럼프 월드 들어서나 유료

    ... 포석이란 말이 나온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경제개발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작품이다. 실적에 따라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6·28조치(2012년), 기업 자율권 부여 등을 담은 5·30조치(2014년)를 포함한 시장경제 요소 도입과 함께 김정은 집권 이후 경제정책의 한 축을 이뤘다. 지난해 말까지 경제특구 5개, 지방급 경제개발구 19개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평양 입맛 사로잡는 '1달러 식당' … 요리사도 스카우트 전쟁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평양 입맛 사로잡는 '1달러 식당' … 요리사도 스카우트 전쟁 유료

    ... 직장인들의 한끼 식사를 1달러에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반찬 4가지와 국이 딸려 나오는 메뉴는 노동당과 내각의 사무원이나 중간급 이하 간부 사이에 인기를 끌고 있다. 인근 기관이나 공장·기업소에서 일하는 사람들도 자주 이용한다. 밥값은 달러로 받는다. 달러가 없을 경우엔 암달러 시세로 환산한 북한돈 7000원으로 치를 수도 있다. 단돈 1달러에 점심을 해결할 수 있으니 언뜻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허리띠 조이지 않게" … 공수표 된 6년 전 김일성광장의 약속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허리띠 조이지 않게" … 공수표 된 6년 전 김일성광장의 약속 유료

    ... 챙길 수 있을 것이란 다짐이었다. 그러면서 “최후의 승리를 향하여 앞으로!”라는 구호로 말을 맺었다. 김정은의 개혁 드라이브는 야심 찼다. 같은 해 6월에는 노동당이 통제하는 공장·기업소 등 경제 단위에 자율권을 대폭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한 6.28 개혁 조치를 내놓았다. 이듬해 5월에는 경제개발구법을 만들어 중앙급 경제특구(5개)와 지방급 경제개발구(22개) 등 모두 27곳을 ...
이전페이지 없음 1 현재페이지 2 3 4 5 6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