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서울 역대 가장 많은 비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8-41 / 404건

  • [2016 경제 전망] 대출규제 강화, 공급 과잉 … 부동산 지역별 편차 커질 듯

    [2016 경제 전망] 대출규제 강화, 공급 과잉 … 부동산 지역별 편차 커질 듯 유료

    ... 지난해 말 대출규제 강화 발표 등의 충격으로 시장에 냉기가 돌면서 새해 불확실성이 커졌다. 서울·수도권에서 2월부터, 지방은 5월부터 시작되는 대출규제 강화가 가장 위협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 상당기간 저금리 기조는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집값 상승폭과 거래량이 지난해에 해 줄어들더라도 소폭이나마 집값이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수도권과 지방이 차별화돼 ...
  • [2016 경제 전망] 대출규제 강화, 공급 과잉 … 부동산 지역별 편차 커질 듯

    [2016 경제 전망] 대출규제 강화, 공급 과잉 … 부동산 지역별 편차 커질 듯 유료

    ... 지난해 말 대출규제 강화 발표 등의 충격으로 시장에 냉기가 돌면서 새해 불확실성이 커졌다. 서울·수도권에서 2월부터, 지방은 5월부터 시작되는 대출규제 강화가 가장 위협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 상당기간 저금리 기조는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집값 상승폭과 거래량이 지난해에 해 줄어들더라도 소폭이나마 집값이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수도권과 지방이 차별화돼 ...
  • [2016 경제 전망] 대출규제 강화, 공급 과잉 … 부동산 지역별 편차 커질 듯

    [2016 경제 전망] 대출규제 강화, 공급 과잉 … 부동산 지역별 편차 커질 듯 유료

    ... 지난해 말 대출규제 강화 발표 등의 충격으로 시장에 냉기가 돌면서 새해 불확실성이 커졌다. 서울·수도권에서 2월부터, 지방은 5월부터 시작되는 대출규제 강화가 가장 위협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 상당기간 저금리 기조는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집값 상승폭과 거래량이 지난해에 해 줄어들더라도 소폭이나마 집값이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수도권과 지방이 차별화돼 ...
  • 페라리 중의 페라리 … 740마력 엔진의 포효

    페라리 중의 페라리 … 740마력 엔진의 포효 유료

    F12 베를리네타는 양산형 페라리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사진 페라리] 황홀한 데이트였다. '740마력'의 폭발적 힘은 도로를 압도하는 제왕 같았다. '로소 코르사(Rosso ... 작업도 의도대로 척척 이뤄졌다. 이 모든 게 짜릿한 쾌감이자 흥분이었다. F12 베를리네타는 역대 양산형 페라리 중 가장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데 3.1초면 끝난다. ...
  • 이해·이념 따라 조직 분열 … '민주당 몰표' 더 이상 안 통해

    이해·이념 따라 조직 분열 … '민주당 몰표' 더 이상 안 통해 유료

    ... 출향 인사는 전국적으로 900만 명 정도로 추산된다. 호남향우회는 무엇보다 다른 향우회에 해 강력한 단결력을 자랑한다. 조직도 촘촘하다. 읍·면·동부터 시·군, 광역 지자체 단위마다 ...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당에 대한 영향력도 막강하다. 김명진 전 새정치연합 원내대표 서실장은 “전통 세력으로서는 호남향우회가 새정치연합의 가장 큰 우호적인 외곽집단”이라고 말했다. ...
  • [강찬호의 직격 인터뷰] '신비박(非朴)' 선봉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

    [강찬호의 직격 인터뷰] '신비박(非朴)' 선봉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 유료

    정두언 의원은 청와대의 일방주의와 새누리당 내 대구·경북(TK) 패권주의를 판하면서 “야당이 귀족노조만 편들다 지리멸렬해져 집권세력이 긴장하지 않게 됐다. 이러면 여당이 내년 총선에서 ... 총선마다 안 그런 적이 없다. 나랑 내기해도 된다.” -당과 청와대의 공천 갈등에 불만이 많은 듯하다. “정치인으로 10년 넘게 살면서 당 대표가 공천한다고 시 거는 건 봤어도, 공천 ...
  • 부상도 피로도 못 막은 곰의 질주 … 두산, 큰 산이 되다

    부상도 피로도 못 막은 곰의 질주 … 두산, 큰 산이 되다 유료

    ... 우승을 시작으로 95년·2001년에 이어 네 번째 KS 챔피언에 올랐다. 두산은 3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KS 5차전에서 13-2로 대승했다. 두산은 1차전을 내줬으나 ... 장악력이 대단하다. 개인보다 팀이 먼저라는 메시지를 확실히 전달했다”며 “김 감독이 두산에 가장 적합한 리더십으로 선수들을 강하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전통적으로 두산은 특출한 스타가 많은 ...
  • “시진핑·김정은 지금 만나면 안 좋게 헤어질 게 뻔해”

    “시진핑·김정은 지금 만나면 안 좋게 헤어질 게 뻔해” 유료

    ... 평화·안정을 지지하지만 북한이 핵을 보유한 상태의 현상유지는 반대한다. 통일은 한반도와 동북아에 많은 이익을 안겨줄 것이지만 통일은 중국의 지지만으로는 안 된다. 결국 가장 중요한 남북 당사자의 ... 시 주석 등 중국 최고 지도부와의 별도 면담도 없이 귀국했다.) -북·중 관계는 지금이 가장 나쁜 상태인가. “지금이 역대 최악 상태라고 할 수는 없다. 문화대혁명(1966~76년) 때는 ...
  • 바둑 1인자에게 듣는다 <5>기러기 아빠 된 뒤 슬럼프 … 작년 구리 꺾고 마음 편해졌다

    바둑 1인자에게 듣는다 <5>기러기 아빠 된 뒤 슬럼프 … 작년 구리 꺾고 마음 편해졌다 유료

    ... 고민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중앙포토] 이세돌(32) 9단은 건재했다. 지난달 28일 서울 강서구 외발산동 메이필드 호텔에서 열린 제27회 TV바둑아시아선수권대회 결승에서 그는 박정환 ... 60%의 성공 확률이 있어도 타협을 한다. 극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 프로 생활 중 가장 기억 남는 것은. “2002년 제15회 후지쓰배 우승으로 처음 세계대회를 제패했을 때, ...
  • 관료적 생각 버리고 국민 눈으로 봤더니 문제가 풀려요

    관료적 생각 버리고 국민 눈으로 봤더니 문제가 풀려요 유료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에서 만난 김학송 사장은 관료화한 공사 조직을 유연하게 개혁할수록 대국민 서비스는 좋아진다고 설명했다. [사진 도로공사] 지난 14일이 광복절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서 ... 밤이 되면 차선이 잘 안 보인다. “돈 문제다. 페인트가 1종부터 5종까지 있다. 5종이 가장 좋은 건데 도료에 플라스틱 코팅을 하고 유리 트를 넣어 반사되도록 한다. 싼 도료를 쓰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