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미켈슨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93 / 921건

  • 반바지 입은 필 미켈슨, 앞으로 자주 보겠네

    반바지 입은 필 미켈슨, 앞으로 자주 보겠네 유료

    올해부터 PGA 투어에서도 연습 라운드 때 반바지 착용이 허용된다. 지난해 PGA 챔피언십 연습 라운드때 반바지를 입었던 조던 스피스와 필 미켈슨, 키건 브래들리, 제이미 러브마크(왼쪽부터). [AP=연합뉴스] 앞으로 남자 골퍼들이 반바지를 입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게 됐다. 유러피언 투어와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에 이어 미국프로골프(PGA) ...
  • 반바지 입은 필 미켈슨, 앞으로 자주 보겠네

    반바지 입은 필 미켈슨, 앞으로 자주 보겠네 유료

    올해부터 PGA 투어에서도 연습 라운드 때 반바지 착용이 허용된다. 지난해 PGA 챔피언십 연습 라운드때 반바지를 입었던 조던 스피스와 필 미켈슨, 키건 브래들리, 제이미 러브마크(왼쪽부터). [AP=연합뉴스] 앞으로 남자 골퍼들이 반바지를 입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게 됐다. 유러피언 투어와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에 이어 미국프로골프(PGA) ...
  • 100년 전 할아버지가 캐디한 그곳서…미켈슨 우승

    100년 전 할아버지가 캐디한 그곳서…미켈슨 우승 유료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는 49세의 베테랑 미켈슨. 외할아버지가 100년 전 캐디로 일했던 페블비치에서 또다시 정상에 올랐다. 이 골프장에서 가장 많이 우승한 선수가 바로 미켈슨이다. [USA TODAY=연합뉴스]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의 명 코스인 페블비치는 1919년 2월 22일 개장했다. 당시 캐디 중 한 명은 만 11세의 소년 알 산토스였다. 그의 ...
  • 100년 전 할아버지가 캐디한 그곳서…미켈슨 우승

    100년 전 할아버지가 캐디한 그곳서…미켈슨 우승 유료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는 49세의 베테랑 미켈슨. 외할아버지가 100년 전 캐디로 일했던 페블비치에서 또다시 정상에 올랐다. 이 골프장에서 가장 많이 우승한 선수가 바로 미켈슨이다. [USA TODAY=연합뉴스]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의 명 코스인 페블비치는 1919년 2월 22일 개장했다. 당시 캐디 중 한 명은 만 11세의 소년 알 산토스였다. 그의 ...
  • 올해부터는 깃대 꽂아놓고 퍼트해도 된다

    올해부터는 깃대 꽂아놓고 퍼트해도 된다 유료

    새 골프 규칙의 목표는 경기를 쉽고 빠르게 하는 것이다. 그린 위 발자국 등을 보수할 수 있게 됐다. [AP=연합뉴스] 필 미켈슨(미국)은 지난해 6월 열린 US오픈 3라운드 13번 홀에서 내리막 퍼트를 하다 공이 그린 밖으로 굴러 내리자 달려가서 퍼터로 움직이는 공을 쳤다. 미켈슨은 2벌타를 받고 공이 멈춘 그린 위에서 플레이했다. 지난해까지 고의로 움직이는 ...
  • 올해부터는 깃대 꽂아놓고 퍼트해도 된다

    올해부터는 깃대 꽂아놓고 퍼트해도 된다 유료

    새 골프 규칙의 목표는 경기를 쉽고 빠르게 하는 것이다. 그린 위 발자국 등을 보수할 수 있게 됐다. [AP=연합뉴스] 필 미켈슨(미국)은 지난해 6월 열린 US오픈 3라운드 13번 홀에서 내리막 퍼트를 하다 공이 그린 밖으로 굴러 내리자 달려가서 퍼터로 움직이는 공을 쳤다. 미켈슨은 2벌타를 받고 공이 멈춘 그린 위에서 플레이했다. 지난해까지 고의로 움직이는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43세 타이거 우즈, PGA투어 최다승 기록 깰까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43세 타이거 우즈, PGA투어 최다승 기록 깰까 유료

    ... 우즈의 우승확률은 23.3%다. 순도로 보면 스니드(우승확률 14%)보다 훨씬 뛰어나다. 역대 우승확률 2위는 21.3%의 벤 호건이다. 현역 선수 중에서는 더스틴 존슨(7.9%), 필 미켈슨(7.3%)이 높다고 하지만 우승 확률은 우즈의 3분의1 정도다. 3 2019년 마스터스는 오거스타 내셔널, US오픈은 페블비치, 디 오픈은 로열 포트러시, PGA 챔피언십은 베스페이지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43세 타이거 우즈, PGA투어 최다승 기록 깰까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43세 타이거 우즈, PGA투어 최다승 기록 깰까 유료

    ... 우즈의 우승확률은 23.3%다. 순도로 보면 스니드(우승확률 14%)보다 훨씬 뛰어나다. 역대 우승확률 2위는 21.3%의 벤 호건이다. 현역 선수 중에서는 더스틴 존슨(7.9%), 필 미켈슨(7.3%)이 높다고 하지만 우승 확률은 우즈의 3분의1 정도다. 3 2019년 마스터스는 오거스타 내셔널, US오픈은 페블비치, 디 오픈은 로열 포트러시, PGA 챔피언십은 베스페이지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900만 달러 번 미켈슨, 우즈와 내기로 40만 달러 땄다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900만 달러 번 미켈슨, 우즈와 내기로 40만 달러 땄다 유료

    '더 매치'가 끝난 뒤 900만 달러의 상금이 담긴 현금 상자 앞에 선 타이거 우즈(왼쪽)와 필 미켈슨. 미켈슨은 경기 도중 우즈와 별도의 내기를 벌여 40만 달러를 추가로 벌어들였다. [USA TODAY=연합뉴스] '쇼트게임의 마법사' 필 미켈슨(48)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이상 미국)와의 대결에서 승리했다. 지난 24일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900만 달러 번 미켈슨, 우즈와 내기로 40만 달러 땄다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900만 달러 번 미켈슨, 우즈와 내기로 40만 달러 땄다 유료

    '더 매치'가 끝난 뒤 900만 달러의 상금이 담긴 현금 상자 앞에 선 타이거 우즈(왼쪽)와 필 미켈슨. 미켈슨은 경기 도중 우즈와 별도의 내기를 벌여 40만 달러를 추가로 벌어들였다. [USA TODAY=연합뉴스] '쇼트게임의 마법사' 필 미켈슨(48)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이상 미국)와의 대결에서 승리했다. 지난 24일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