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관중석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326 / 3,254건

  • 관중석 문 열 준비하는 유럽, 그럼 한국은?

    관중석 문 열 준비하는 유럽, 그럼 한국은? 유료

    팬들의 얼굴이 나오는 대형 스크린 앞에서 경기하는 맨체스터시티와 번리 선수들. [AP=연합뉴스] 유럽 축구가 팬들에게 관중석 개방을 준비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험은 여전하지만, 철저한 관리를 통해 바이러스 전파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23일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판데믹(세계적 대유행) ...
  • [IS 포커스] 야구장 문은 언제 열릴까…KBO·구단·야구팬은 모두 준비됐다

    [IS 포커스] 야구장 문은 언제 열릴까…KBO·구단·야구팬은 모두 준비됐다 유료

    KT 응원단 관중석에 팬 사진 입간판이 자리를 차지하고있다. IS포토 KBO 리그 10개 구단은 언제쯤 관중 앞에서 야구를 할 수 있을까. 야구계는 "이제 조금씩 문을 열어도 되는 시기가 왔다"고 입을 모은다. 무관중 경기 기간이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가뜩이나 어려운 각 구단의 재정난도 더 악화되고 있어서다. 반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야구계의 요청에 아직 꿈쩍도 ...
  • [IS 포커스] 야구장 문은 언제 열릴까…KBO·구단·야구팬은 모두 준비됐다

    [IS 포커스] 야구장 문은 언제 열릴까…KBO·구단·야구팬은 모두 준비됐다 유료

    KT 응원단 관중석에 팬 사진 입간판이 자리를 차지하고있다. IS포토 KBO 리그 10개 구단은 언제쯤 관중 앞에서 야구를 할 수 있을까. 야구계는 "이제 조금씩 문을 열어도 되는 시기가 왔다"고 입을 모은다. 무관중 경기 기간이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가뜩이나 어려운 각 구단의 재정난도 더 악화되고 있어서다. 반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야구계의 요청에 아직 꿈쩍도 ...
  • 무관중 우승 바이에른 뮌헨 '유령 챔피언'

    무관중 우승 바이에른 뮌헨 '유령 챔피언' 유료

    바이에른 뮌헨이 분데스리가 8연패를 달성했다. 코로나 탓에 무관중으로 치러진 경기에서 우승을 확정했다. 사진은 빈 관중석을 향해 세리머니를 펼치는 뮌헨 선수단. [EPA=연합뉴스] '유령 챔피언'(Geister Meister). 독일 빌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분데스리가 정상에 오른 바이에른 뮌헨을 이렇게 불렀다. 뮌헨은 17일(한국시각) ...
  • 무관중 우승 바이에른 뮌헨 '유령 챔피언'

    무관중 우승 바이에른 뮌헨 '유령 챔피언' 유료

    바이에른 뮌헨이 분데스리가 8연패를 달성했다. 코로나 탓에 무관중으로 치러진 경기에서 우승을 확정했다. 사진은 빈 관중석을 향해 세리머니를 펼치는 뮌헨 선수단. [EPA=연합뉴스] '유령 챔피언'(Geister Meister). 독일 빌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분데스리가 정상에 오른 바이에른 뮌헨을 이렇게 불렀다. 뮌헨은 17일(한국시각) ...
  • 관중석 지휘, 튀는 카리스마…초보 감독 맞아?

    관중석 지휘, 튀는 카리스마…초보 감독 맞아? 유료

    ... 성남FC 김남일(43), 서울 이랜드FC 정정용(51) 감독이다. 전경준 감독은 이색적인 지휘 방식으로 눈길을 끈다. 개막 이후 6경기에서 단 한 번도 벤치에 앉지 않았다. 대신 관중석을 지킨다. 작전 지시는 무선 마이크로 한다. 낯선 풍경이다. 관중석은 보통 징계를 받아 벤치에 앉지 못하는 사령탑이 가는 곳이다. 전 감독의 경우는 자발적 선택이다. '관중석 지휘'를 고집하는 ...
  • 관중석 지휘, 튀는 카리스마…초보 감독 맞아?

    관중석 지휘, 튀는 카리스마…초보 감독 맞아? 유료

    ... 성남FC 김남일(43), 서울 이랜드FC 정정용(51) 감독이다. 전경준 감독은 이색적인 지휘 방식으로 눈길을 끈다. 개막 이후 6경기에서 단 한 번도 벤치에 앉지 않았다. 대신 관중석을 지킨다. 작전 지시는 무선 마이크로 한다. 낯선 풍경이다. 관중석은 보통 징계를 받아 벤치에 앉지 못하는 사령탑이 가는 곳이다. 전 감독의 경우는 자발적 선택이다. '관중석 지휘'를 고집하는 ...
  • [권혁재의 사람사진] 빗속의 가왕, 조용필

    [권혁재의 사람사진] 빗속의 가왕, 조용필 유료

    ... 흐림 예보였다. 하지만 예보와 달리 공연 시간이 되자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천막 배경이 아닌 사진은 의정부에서도 물 건너갔다 싶었다. 가왕은 무대를 벗어나 오롯이 비를 맞으며 관중석의 관객 앞으로 나섰다./20180612 의정부 그런데 공연 중 가왕은 천막을 벗어나 수시로 관객들 앞으로 나섰다. 머리와 안경이 젖고 뺨을 타고 빗물이 흘러도 가왕은 팬 앞으로 나섰다. ...
  • [권혁재의 사람사진] 빗속의 가왕, 조용필

    [권혁재의 사람사진] 빗속의 가왕, 조용필 유료

    ... 흐림 예보였다. 하지만 예보와 달리 공연 시간이 되자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천막 배경이 아닌 사진은 의정부에서도 물 건너갔다 싶었다. 가왕은 무대를 벗어나 오롯이 비를 맞으며 관중석의 관객 앞으로 나섰다./20180612 의정부 그런데 공연 중 가왕은 천막을 벗어나 수시로 관객들 앞으로 나섰다. 머리와 안경이 젖고 뺨을 타고 빗물이 흘러도 가왕은 팬 앞으로 나섰다. ...
  • [김식의 야구노트] 경기장 밖 '3밀 응원' vs 경기장 안 '거리두기'

    [김식의 야구노트] 경기장 밖 '3밀 응원' vs 경기장 안 '거리두기' 유료

    ... 말, 노태형의 끝내기 안타로 7-6으로 승리했다. 1985년 삼미 슈퍼스타즈의 프로야구 역대 최다 연패(18연패)와 타이를 이뤘다가, 벼랑 끝에서 간신히 탈출했다. 한화 선수들 함성은 관중석이 텅 빈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 울려 퍼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경기로 진행되는 KBO리그에선 익숙한 풍경이다. 현장 인근에 한화 팬이 아예 없었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