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호칭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0-27 / 261건

  • [분수대] 참을 수 없는 호칭의 무거움

    [분수대] 참을 수 없는 호칭의 무거움 유료

    ... 반말·비속어가 여럿 눈에 띄었다. 얼굴 사진이 기자를 상대적으로 어려 보이게 위장해준 덕에, 편한 마음으로 비판 의견을 제시해주신 것으로 알고 감사히 받아들인다. 하지만 앞으로도 '위원장' 호칭은 계속 쓸 작정이다. 댓글까지 부러 달아주신 분들껜 죄송하지만, 김 위원장을 비속어로 칭할 일은 없다고 단언한다. 그리 한다면 남측 대통령을 입에 담지 못할 단어로 칭하는 북한과 다를 ...
  • [노트북을 열며] 유승민 = 선거 당선 후 배신 = 이재오?

    [노트북을 열며] 유승민 = 선거 당선 후 배신 = 이재오? 유료

    ... 않느냐”고 언성을 높였다. 한 표가 아쉬울 때는 손 벌려놓고 당선되고 나니 안면을 바꿨다는 분노다. 유세 현장에 가보면 박 대통령의 인기는 다른 정치인을 압도한다. '선거의 여왕'이라는 호칭을 실감한다. 지원 요청이 몰리는 건 당연하다. 박 대통령이 면도칼 테러를 당한 것도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지원 유세 현장에서다. 그런 박 대통령이 유 원내대표를 질책하면서 '선거와 배신'을 ...
  • [음악, 나의 동경 나의 위안] 건반의 음유시인, 슬픔마저 즐겁게 변주

    [음악, 나의 동경 나의 위안] 건반의 음유시인, 슬픔마저 즐겁게 변주 유료

    ... 톤으로 음 하나하나 의미를 살리면서 이어지는 정교한 연주가 그만큼 묘사력을 발휘하는 것이다. 그의 데뷔무대(1941)를 이끌었던 푸르트뱅글러가 신인 연주가에게 '건반의 음유시인'이란 호칭을 선사한 것은 이런 묘사력 때문일 것이다. 아주 빠른 진행에서도 그가 빚어내는 소리는 엉기지 않으며 아무리 작은 소리라도 모든 음표들이 연잎 위에 구르는 물방울처럼 반짝인다. 세세한 음표들을 ...
  • [super senior] 넥타이와 이별 아쉬워 말자, 삶의 혁신 과정이니까

    [super senior] 넥타이와 이별 아쉬워 말자, 삶의 혁신 과정이니까 유료

    직장이 바뀐다는 것은 이방인이 된다는 뜻이다. 처음 보는 얼굴들, 달라진 업무시간, 익숙지 않은 공간, 호칭마저 낯설다. 어느 날 나는 넥타이를 매고 있는 사람이 주변에 혼자뿐이라는 사실을 발견하고 슬며시 넥타이를 풀어 버렸다. 내친김에 나도 '운도남' 대열에 합류했다. 운동화를 신은 도시의 남자가 되었다는 말이다. 특별한 날이 아니면 넥타이와 구두 대신 간편복 ...
  • [직격 인터뷰] 김영희 묻고 박한식 답하다

    [직격 인터뷰] 김영희 묻고 박한식 답하다 유료

    ... 평양의 분위기는 어떻던가요? 박한식 =눈에 � 눈에 띄는 분위기가 있었습니다. 1년 만에 평양에 갔는데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군 관련 활동을 굉장히 부각하더군요. 김정은의 호칭도 원수로 격상되었다고 해요. 제가 만난 사람들도, 주변 사람들도 모두 공통된 모습이었습니다. 한국이 3월부터 4월까지 한·미 연합훈련을 했는데요. 자신들이 그 기간에 군사적인 조치를 취할 ...
  • [서소문 포럼] 박근혜, 김대중의 친일에서 배워라

    [서소문 포럼] 박근혜, 김대중의 친일에서 배워라 유료

    ... 정부 때다. 지금 새정치민주연합이 펄펄 뛰는 한·일 군사협력을 처음 추진한 사람, 야당 총재 시절 일본 대사관의 일왕(히로히토) 빈소를 찾아 고개 숙이고 대통령이 되자 일왕을 천황으로 호칭한 사람도 김대중이다. 김대중 집권 초에도 한·일 관계는 지금 못지않게 험악했다. 일본이 한·일 어업협정을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독도 아닌 울릉도를 배타적 경제수역(EEZ) 기점으로 요구해 대일 ...
  • 린뱌오 “장제스가 우리 탓 않는다면 기회 만들겠다”

    린뱌오 “장제스가 우리 탓 않는다면 기회 만들겠다” 유료

    ... 생활을 즐기고 있었다. 갑자기 나타난 황푸 동기생 사오쩡이(蕭正儀·소정의)가 건네준 편지를 읽고 경악했다. 영락 없는 린뱌오의 필적이었다. 수신인과 발신인도 남들은 알 리가 없는 황푸시절의 호칭이었다. 티에는 저우요의 별명이었고, 원쭤는 사오쩡이의 별칭이었다. 린뱌오의 자(字)가 요우용(尤勇·우용)인 것은 아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鑄는 중공 중앙정치극 상무위원과 부총리를 겸한 중앙문혁 소조 ...
  • [취재일기] "숙주" "박근혜" … 리퍼트 병문안 뒤 난타전

    [취재일기] "숙주" "박근혜" … 리퍼트 병문안 뒤 난타전 유료

    ... 원내대변인은 9일 박 대변인의 발언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으면서 “박근혜와 새누리당 같은 극단주의에 반대한다”고 브리핑했다. 이에 새누리당은 10일 “국가원수에 대한 호칭도 없이 어떻게 이름 석 자만 부를 수 있느냐”며 야당의 사과를 요구했다. 새정치연합은 “원내대변인 브리핑에선 '박근혜 정부'라고 읽었는데, 기자들에게 돌린 e메일에만 '정부'가 빠져 표현이 '박근혜와 ...
  • [음악, 나의 동경 나의 위안] 음악의 극점을 찾는 건반의 혁명가

    [음악, 나의 동경 나의 위안] 음악의 극점을 찾는 건반의 혁명가 유료

    ... 앞으로도 좀처럼 만나기 힘든 존재가 아닐까 생각된다. 거의 혁명에 가까운 연주 성향, 그에 따르는 몇 가지 삽화로 미뤄볼 때 그에게는 '건반 위의 로자(여성 혁명가 로자 룩셈부르크)'라는 호칭을 붙여주고 싶다. 전설이라고 하나, 마리아 유디나의 이름은 스탈린과 관련된 삽화들로만 주로 알려져 있을 뿐 그 연주에 관해서는 별로 일반에게 알려진 것이 없다. 스탈린 관련 삽화들은 공식 ...
  • [분수대] 대통령 아줌마라고 부를 겁니까?

    [분수대] 대통령 아줌마라고 부를 겁니까? 유료

    ... 아가씨를 아가씨라고 한 게 뭔 큰 잘못이냐고. 그렇다면 공개발언 석상에서 남자군인에게 과연 '하사 총각' 할 수 있을까. 대통령도 '대통령 아줌마'라고 부를까 봐 겁난다. 장소에 따른 적절한 호칭은 필수다. 호칭 속에는 말하는 사람의 의도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성적인 문제가 발생하니…'란 말끝에 그가 내뱉은 '아가씨'라는 말. 이것은 하사를 군인 아닌 여자로 봤다는 걸 의미한다.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8 9 현재페이지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