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한·미 안보협의회의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0-100 / 993건

  • 송영무, 김영철 방한 묻자 “군 입장에선 불쾌한 사항”

    송영무, 김영철 방 묻자 “군 입장에선 불쾌 사항” 유료

    ... 장본인에 대해 목소리를 크게 내지 않는가”라고 비판했다. 또 지난달 25일 오전 김영철 일행 방 시 정부가 '고위당국자협의회'를 열어 군사작전 지역에 있는 전진교를 이용하도록 결정하는 과정에서 ... 결정을 국방부가 사전에 몰랐다는 중앙일보 보도가 팩트 아니냐”고 추궁했다. 야당 측이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4월 첫 주 재개될 것”이란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의 발언에 대해 사실 ...
  • 김여정 “내가 특사” … 김일성 부자도 안 쓴 '혈육 특사' 카드

    김여정 “내가 특사” … 김일성 부자도 안 쓴 '혈육 특사' 카드 유료

    ... “남북관계 개선은 핵 해결과 같이 가야” ● 국 강경 입장 감지, 승부수 띄운 김정은 ● 한·미 갈등 심해질라, 고민 깊어진 문재인 ● ·일 “비핵화 없는 남북 정상회담은 곤란” 목소리 ... “개마고원서 두 달 지내는 게 꿈”, 김여정 “가까운 거리 오기 힘드니 안타까워” ● 국당 “비핵화 얘기는 마디도 못해” ● 文, 아베에 “한·미 훈련 연기는 우리 주권 … 거론 ...
  • 김여정 “내가 특사” … 김일성 부자도 안 쓴 '혈육 특사' 카드

    김여정 “내가 특사” … 김일성 부자도 안 쓴 '혈육 특사' 카드 유료

    ... “남북관계 개선은 핵 해결과 같이 가야” ● 국 강경 입장 감지, 승부수 띄운 김정은 ● 한·미 갈등 심해질라, 고민 깊어진 문재인 ● ·일 “비핵화 없는 남북 정상회담은 곤란” 목소리 ... “개마고원서 두 달 지내는 게 꿈”, 김여정 “가까운 거리 오기 힘드니 안타까워” ● 국당 “비핵화 얘기는 마디도 못해” ● 文, 아베에 “한·미 훈련 연기는 우리 주권 … 거론 ...
  • 4년 내 병력 50만명으로 감축 … 복무기간도 21개월→18개월 유료

    ... 국군으로 전환하는 시기를 앞당기는 작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국방부는 19일 '조건에 기초 전작권 전환계획'을 보완 뒤 올 10월 한·미 안보협의회의(SCM)에서 국과 협의하며, ... 따라 내년에 예정된 한·미 연합연습 검증이전평가(pre-IOC)를 생략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한·미는 ▶국군의 연합방위 주도 능력 ▶북 핵·사일 위협 대응 능력 ▶안정적 환경 등이 갖춰지면 ...
  • 한미연합사 본부, 국방부 영내 이전 … 용산공원 조성 탄력

    미연합사 본부, 국방부 영내 이전 … 용산공원 조성 탄력 유료

    ...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용산공원 부지 가운데 자리 잡은 미연합사 규모는 24만㎡로 주 군 주둔지역 243만㎡의 10%에 이른다. 앞서 한·미 양국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4년 미연례안보협의회의(SCM)에서 용산기지가 경기도 평택으로 완전히 이전하더라도 연합사 일부를 잔류시킨다는 데 합의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공약으로 용산기지를 ...
  • [단독] 미래사 합의 불발은 '부사령관 중장급 격하' 미국 통보 때문

    [단독] 래사 합의 불발은 '부사령관 중장급 격하' 국 통보 때문 유료

    ... 미연합군사령부의 래연합군사령부로의 개편이다. 연합사령관은 군 대장이지만 래사령관은 국 대장이다. 군은 대신 부사령관을 맡는다. 군이 타국 군의 지휘를 받는 이례적 경우다. 정부는 지난 10월 28일 한·미 연례 안보협의회(SCM)에서 래사 창설에 대해 한·미의 합의가 나올 것이라고 장담했다. 하지만 회의 후 “래사 창설안을 보고했으나 승인되지 않았다. ...
  • 한·중 사드 '3不' 합의 돌출…먹구름 낀 한·미 북핵 공조

    ·중 사드 '3不' 합의 돌출…먹구름 낀 한·미 북핵 공조 유료

    ... 끌어들이기 위해 ·일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 대중국 압박이란 명분을 내세우며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는 수준의 전방위적인 요구를 해오고 있다. 지난 6월 첫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는 국의 강력 요청으로 '한·미·일 3국 안보 및 방위 협력 발전'이란 문구가 반영됐다. 지난달 한·미 안보협의회의(SCM) 기자회견 때도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
  • 한·중 사드 '3不' 합의 돌출…먹구름 낀 한·미 북핵 공조

    ·중 사드 '3不' 합의 돌출…먹구름 낀 한·미 북핵 공조 유료

    ... 끌어들이기 위해 ·일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 대중국 압박이란 명분을 내세우며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는 수준의 전방위적인 요구를 해오고 있다. 지난 6월 첫 한·미 정상회담 공동성명에는 국의 강력 요청으로 '한·미·일 3국 안보 및 방위 협력 발전'이란 문구가 반영됐다. 지난달 한·미 안보협의회의(SCM) 기자회견 때도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
  • ·중 사드 해빙 조짐 … “중국 군부, 국방회담 때 오해 풀어” 유료

    ... 한·미가 사드에 대해 설명을 해주겠다고 해도 중국은 줄곧 이를 거부해 왔다. 관련기사 ·중 관계 분수령 “내달 정상회담 추진” 국도 신호를 보내고 있다. 28일 한·미 안보협의회(SCM) ... 지향하지 않을 것'임을 재확인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한·미·일 안보 협력이 군사동맹으로 발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 것도 이런 배경이라는 분석이 외교가에서는 ...
  • 한·미안보 공동체 트럼프 말 끌어내야” 유료

    ... “'한·미안보에 있어 공동운명체'라든지, '양국이 같은 배를 탔다'는 등의 (안보 공조를 확인하는) 메시지를 끌어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28일 한·미 안보협의회의(SCM)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환상을 품지 마라. 절대 한·미 동맹의 적수가 못 된다”고 발언 것은 '좋은 예고편'인 셈이다. 반면 전문가들은 ...
이전페이지 없음 1 2 3 4 5 6 7 8 9 현재페이지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