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KIA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72 / 720건

  • [IS 인터뷰]'챔피언스필드 입성' 멩덴 "KIA팬 열정 응원 잘 안다"

    [IS 인터뷰]'챔피언스필드 입성' 멩덴 "KIA팬 열정 응원 잘 안다" 유료

    KIA의 새 외국인 투수 다니엘 멩덴이 2일 스프링캠프에서 훈련 중 미소를 지으며 손을 흔들고 있다. KIA 제공 KBO리그에 '카이제르 수염' 열풍이 불 수 있을까. 지난달 18일 입국한 KIA 새 외국인 투수 다니엘 멩덴(28)이 자가격리를 마치고 2일 챔피언스필드에 합류했다. 첫 훈련을 소화한 그는 의욕이 넘쳤다. 캐치볼을 하면서도 자신의 변화구(...
  • KIA, 그룹 CI 변경으로 '뉴 검빨 유니폼' 선보여

    KIA, 그룹 CI 변경으로 '뉴 검빨 유니폼' 선보여 유료

    프로야구 KIA가 모기업 기아자동차의 CI(Corporate Identity) 변경에 따라 이를 반영한 새 엠블럼과 유니폼 디자인을 27일 공개했다. KIA는 한국시리즈 11회 우승을 이룬 명문 구단의 위상과 전통을 계승하고 승리를 향한 진취적 의지를 새 CI와 유니폼에 담았다고 전했다. 기아의 홈과 원정 경기 메인 유니폼. [KIA 야구단 제공] KI...
  • KIA 멩덴 "윌리엄스 감독과 인연 때문에..."

    KIA 멩덴 "윌리엄스 감독과 인연 때문에..." 유료

    KIA 외국인 선수 프레스턴 터커(왼쪽)와 다니엘 멩덴이 구단 버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국내에 들어와 자가격리 중인 KIA 외국인 타자 프레스턴 터커와 투수 대니얼 멩덴이 24일 구단을 통해 2012시즌을 준비하는 각오를 전했다. 지난 18일 입국한 터커와 멩덴은 전남 담양의 한 펜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
  • 양현종 “열흘만 더”…KIA “에이스 뜻 존중”

    양현종 “열흘만 더”…KIA “에이스 뜻 존중” 유료

    MLB 진출의 꿈을 포기하지 않은 투수 양현종은 KIA와 잔류 협상을 보류했다. 양현종은 구단에 30일까지 기다려달라고 요청했다. [연합뉴스] 국가대표 에이스는 오랜 꿈을 극적으로 이룰 수 있을까. 그 답은 열흘 안에 나온다. 프로야구 최고 왼손 투수 양현종(33)이 이달 말까지 메이저리그(MLB) 도전을 이어가기로 했다. 원소속구단 KIA 타이거즈와의 ...
  • 양현종 “열흘만 더”…KIA “에이스 뜻 존중”

    양현종 “열흘만 더”…KIA “에이스 뜻 존중” 유료

    MLB 진출의 꿈을 포기하지 않은 투수 양현종은 KIA와 잔류 협상을 보류했다. 양현종은 구단에 30일까지 기다려달라고 요청했다. [연합뉴스] 국가대표 에이스는 오랜 꿈을 극적으로 이룰 수 있을까. 그 답은 열흘 안에 나온다. 프로야구 최고 왼손 투수 양현종(33)이 이달 말까지 메이저리그(MLB) 도전을 이어가기로 했다. 원소속구단 KIA 타이거즈와의 ...
  • 김기태 전 KIA 감독, 요미우리 2군 수석코치로

    김기태 전 KIA 감독, 요미우리 2군 수석코치로 유료

    김기태(51) 전 KIA 감독이 일본의 명문 야구단 요미우리에서 지도자 생활을 이어간다. 닛칸스포츠·스포츠호치 등 일본 언론은 "요미우리 구단이 '이승엽의 스승' 김기태 전 감독을 2군 수석코치로 영입할 예정"이라고 1일 보도했다. 요미우리 2군에는 아베 신노스케 감독, 무라타 슈이치 야수 종합 코치, 스기우치 도시야 투수 코치 등 일본 국가대표 출신 스...
  • '구원 난조+선발 난항' 장현식, 험난한 KIA 연착륙

    '구원 난조+선발 난항' 장현식, 험난한 KIA 연착륙 유료

    KIA 장현식이 지난 23일 키움전 8회말 구원등판해 공을 던지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붉은색 유니폼이 여전히 어색하다. '타이거즈맨' 장현식(25)이 포효하는 모습은 좀처럼 보기 어렵다. 장현식은 25일 잠실 두산전에서 소속팀 KIA가 4-3으로 앞선 6회 말 2사 만루에 등판했다. 리드를 지키겠다는 맷 윌리엄스 KIA 감독의 의지였다. 그러나 대...
  • 잡음 대신 화음…KIA 윌리엄스 감독과 조계현 단장

    잡음 대신 화음…KIA 윌리엄스 감독과 조계현 단장 유료

    윌리엄스 KIA 감독이 조계현 단장(왼쪽). IS포토 지난 12일 KIA는 투수 문경찬(28)과 박정수(24)를 NC로 보내고, 투수 장현식(25)과 내야수 김태진(25)을 받는 2대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모든 트레이드가 그렇지만, 이번에는 특히 시끌시끌했다. 정규시즌 1위를 달리고 있는 NC는 허약한 불펜 때문에 고민하고 있었다. 한국시리즈 우승을 ...
  • 잡음 대신 화음…KIA 윌리엄스 감독과 조계현 단장

    잡음 대신 화음…KIA 윌리엄스 감독과 조계현 단장 유료

    윌리엄스 KIA 감독이 조계현 단장(왼쪽). IS포토 지난 12일 KIA는 투수 문경찬(28)과 박정수(24)를 NC로 보내고, 투수 장현식(25)과 내야수 김태진(25)을 받는 2대2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모든 트레이드가 그렇지만, 이번에는 특히 시끌시끌했다. 정규시즌 1위를 달리고 있는 NC는 허약한 불펜 때문에 고민하고 있었다. 한국시리즈 우승을 ...
  • 오늘만 사는 남자, KIA 윌리엄스

    오늘만 사는 남자, KIA 윌리엄스 유료

    프로야구 KIA와 삼성의 경기가 25일 오후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 KIA 윌리엄스 감독이 더그아웃에서 경기를 지켜보고있다 광주=정시종 기자 맷 윌리엄스(55) KIA 감독이 가장 자주 하는 말은 '오늘'이다. 미래를 예측하고 걱정하는 데 에너지를 쓰는 대신, 현재에 최선을 다한다는 점을 강조하는 것이다. 29일 기준으로 비로 연기된 KIA...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