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KBO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5 / 46건

  • '노마스크 논란' 알테어, KBO 방역 지침 위반…징계 가능성

    '노마스크 논란' 알테어, KBO 방역 지침 위반…징계 가능성 유료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1차전 두산과 NC의 경기가 17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NC가 5-3으로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이동욱 감독과 알테어가 하이파이브하고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0.11.17. NC 외국인 타자 애런 알테어(29)가 KBO의 신종 ...
  • KBO 역사에 남을 2020년 대단한 완주

    KBO 역사에 남을 2020년 대단한 완주 유료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두산과 NC의 경기가 24일 오후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펼쳐졌다. NC가 4-2로 6차전을 승리하여 우승을 차지 했다. 식상식에서 NC 선수들이 '덕분에' 세리머니 하고있다. 고척=정시종 기자 2020 KBO리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 힘겹게 시즌을 ...
  • 외신도 '집행검 세리머니'에 감탄

    외신도 '집행검 세리머니'에 감탄 유료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KBO한국시리즈 NC다이노스와 두산베어스의 6차전는 NC가 승리, 통합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후 선수들이 경기 후 검을 뽑아 드는 우승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2020년 KBO리그 챔피언들은 '집행검' 아래 모였다. 양의지(NC·33)가 큰 검을 하늘 위로 들자 모든 선수가 환호했다. 외신에서도 ...
  • 잡초 같은 야구인생 '데이터 야구'로 꽃피우다

    잡초 같은 야구인생 '데이터 야구'로 꽃피우다 유료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KBO한국시리즈 NC다이노스와 두산베어스의 6차전는 NC가 승리, 통합우승을 차지했다. 시상식에서 NC 이동욱 감독, 양의지가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리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잡초 같았던 야구인생이 '데이터 야구'로 꽃을 피웠다. NC를 창단 첫 통합우승으로 이끈 이동욱(46) 감독의 얘기다. 이동욱 감독은 ...
  •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맞춤 타격 폼 NC 나성범, 기다려라 MLB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맞춤 타격 폼 NC 나성범, 기다려라 MLB 유료

    ... 과정을 간소화해 빠른 공에 대처하기 위한 시도였다"고 했다. 굳이 변화를 줄 이유가 없었다. 나성범은 2018년 144경기에 모두 출전해 타율 0.318, 23홈런, 91타점을 기록했다. KBO리그를 대표하는 정상급 왼손 타자로 성장했다. 하지만 그는 더 높은 곳을 바라봤다. MLB 진출을 꿈꾸면서 그는 빠른 공 대처 능력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KBO 공식 야구통계전문업체 ...
  •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맞춤 타격 폼 NC 나성범, 기다려라 MLB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맞춤 타격 폼 NC 나성범, 기다려라 MLB 유료

    ... 과정을 간소화해 빠른 공에 대처하기 위한 시도였다"고 했다. 굳이 변화를 줄 이유가 없었다. 나성범은 2018년 144경기에 모두 출전해 타율 0.318, 23홈런, 91타점을 기록했다. KBO리그를 대표하는 정상급 왼손 타자로 성장했다. 하지만 그는 더 높은 곳을 바라봤다. MLB 진출을 꿈꾸면서 그는 빠른 공 대처 능력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KBO 공식 야구통계전문업체 ...
  • 2020 PS는 감동이다

    2020 PS는 감동이다 유료

    2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0 KBO한국시리즈 NC다이노스와 두산베어스의 6차전에서 승리, 통합우승을 차지한 NC 선수들이 경기 종료후 검을 뽑아 드는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2020 KBO리그 포스트시즌(PS)이 진한 감동을 남기고 막을 내렸다. NC가 PS 6번째 진출 끝에 마침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창단 ...
  • MLB 노리는 키움 김하성, 25일 KBO에 포스팅 공시 요청

    MLB 노리는 키움 김하성, 25일 KBO에 포스팅 공시 요청 유료

    2020프로야구 KBO리그 SK와이번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가 9일 오후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2회초 무사 2,3루 김하성이 타격을 하고 있다. 인천=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0.09.09/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노리는 키움 내야수 김하성(25)이 첫발을 내디뎠다. 키움은 25일 "KBO에 김하성의 ...
  • NC의 2020년은 구창모로 시작해서 구창모로 끝나고 있다

    NC의 2020년은 구창모로 시작해서 구창모로 끝나고 있다 유료

    프로야구 2020 KBO한국시리즈 NC다이노스와 두산베어스의 5차전이 2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있다. 8회초 무사 3루 구창모가 교체된 후 더그아웃에서 미소짓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2020년 NC의 시즌은 구창모로 시작해 구창모로 끝나고 있다. 구창모는 23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과의 한국시리즈(KS) 5차전에 선발 등판, ...
  • [송재우의 포커스 MLB] 흉물 아닌 명물로…야구장을 랜드마크화 시키면 어떨까

    [송재우의 포커스 MLB] 흉물 아닌 명물로…야구장을 랜드마크화 시키면 어떨까 유료

    MLB 시카고 컵스의 홈구장 리글리 필드. Gettyimages 정규시즌은 물론 포스트시즌까지 끝난 메이저리그(MLB)와 달리 KBO리그는 한창 한국시리즈(KS) 열기로 뜨겁다. 두 리그 모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시즌 개막이 미뤄졌다는 공통점이 있다. 시즌 일정을 단축(팀당 162경기→60경기)한 MLB와 달리 KBO리그는 팀당 144경기를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