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흑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533 / 15,329건

  • 3자연합 반발, 독과점…겹겹 난기류 휩싸인 '공룡항공'

    3자연합 반발, 독과점…겹겹 난기류 휩싸인 '공룡항공' 유료

    ... 올해 7조원대에 그치고(지난해는 12조6824억원), 영업이익도 급감할 전망이다. 적자에 허덕이는 아시아나 상황은 더 나쁘다. 다만 아시아나는 올 2분기 234억원의 영업이익으로 흑자 전환하는 등 수익성 개선 기미를 보이고 있다. 김평모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아시아나가 화물 부문에서 기대 이상의 수익을 내고 있어 재무구조 악화 우려가 심하진 않을 것”이라며 “문제는 ...
  • 3자연합 반발, 독과점…겹겹 난기류 휩싸인 '공룡항공'

    3자연합 반발, 독과점…겹겹 난기류 휩싸인 '공룡항공' 유료

    ... 올해 7조원대에 그치고(지난해는 12조6824억원), 영업이익도 급감할 전망이다. 적자에 허덕이는 아시아나 상황은 더 나쁘다. 다만 아시아나는 올 2분기 234억원의 영업이익으로 흑자 전환하는 등 수익성 개선 기미를 보이고 있다. 김평모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아시아나가 화물 부문에서 기대 이상의 수익을 내고 있어 재무구조 악화 우려가 심하진 않을 것”이라며 “문제는 ...
  • 코로나에 강했다, 코스피 상장사 순익 45% 급증

    코로나에 강했다, 코스피 상장사 순익 45% 급증 유료

    ... 밥을 먹는 '집밥족'이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통신(74.2%)과 전기·전자(61.4%), 유통(27.1%) 등의 순이익 증가 폭도 컸다. 항공사를 포함한 운수·창고 업종도 3분기에 흑자(775억원)로 돌아섰다. 반면 자동차를 포함한 운수장비(-21.9%)와 건설(-23%)에선 1년 전보다 순이익이 줄었다. 3분기에는 상장사 네 곳 중 세 곳꼴(74.9%)로 흑자를 냈다. ...
  • 코로나에 강했다, 코스피 상장사 순익 45% 급증

    코로나에 강했다, 코스피 상장사 순익 45% 급증 유료

    ... 밥을 먹는 '집밥족'이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통신(74.2%)과 전기·전자(61.4%), 유통(27.1%) 등의 순이익 증가 폭도 컸다. 항공사를 포함한 운수·창고 업종도 3분기에 흑자(775억원)로 돌아섰다. 반면 자동차를 포함한 운수장비(-21.9%)와 건설(-23%)에선 1년 전보다 순이익이 줄었다. 3분기에는 상장사 네 곳 중 세 곳꼴(74.9%)로 흑자를 냈다. ...
  • [서소문 포럼] 왜 하필 '항공 준국유화'인가

    [서소문 포럼] 왜 하필 '항공 준국유화'인가 유료

    ... 경영이 악화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까지 덮쳤다. 그래도 뼈를 깎는 자구 노력 덕에 더디지만 조금씩 아시아나에 피가 돌았다. 2분기에 110억원, 3분기에 58억원의 흑자를 냈다. 4분기에는 화물 성수기가 겹쳐 더 좋은 실적이 기대된다. 코로나19 백신 공급이 임박하면서 전 세계 항공사 주식이 급등하고 있는 판이다. 이 와중에 대한항공과의 합병이 발표됐다. 익명을 ...
  • “시베리아 철도 뚫은게 신의 한수” 해운대란 덕본 LG 판토스

    “시베리아 철도 뚫은게 신의 한수” 해운대란 덕본 LG 판토스 유료

    ... 연휴)까지는 해운 대란이 정상화하기 힘들 것으로 전망한다. 판토스 관계자는 “국제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하려는 노력이 뜻밖의 해운 대란과 만나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관련기사 [view] 한진해운 파산 3년반, 수출품 나를 배가 없다 HMM, 3분기 2700억원 흑자…10년 만에 흑자전환할 듯
  •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실탄 부족에 '부실 우려' 어쩌나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실탄 부족에 '부실 우려' 어쩌나 유료

    ... 양도했다. 또 자본 확충의 목적으로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 왕산마리나 운영사인 왕산레저개발 지분 등 회사 소유 자산 매각도 추진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대한항공이 코로나19 속에서도 흑자를 내고 있긴 하나, 불확실성이 짙은 상황인 건 아시아나항공과 마찬가지다. 그런데도 큰 결단을 내린 것”이라며 “조원태 회장은 경영권 분쟁이 이어지고 있어 앞으로의 유상증자가 관건인 듯 보인다”고 ...
  • “시베리아 철도 뚫은게 신의 한수” 해운대란 덕본 LG 판토스

    “시베리아 철도 뚫은게 신의 한수” 해운대란 덕본 LG 판토스 유료

    ... 연휴)까지는 해운 대란이 정상화하기 힘들 것으로 전망한다. 판토스 관계자는 “국제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하려는 노력이 뜻밖의 해운 대란과 만나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관련기사 [view] 한진해운 파산 3년반, 수출품 나를 배가 없다 HMM, 3분기 2700억원 흑자…10년 만에 흑자전환할 듯
  • '오뚝이 손정의'…1.4조엔 적자, 반년 뒤 1.9조엔 흑자로

    '오뚝이 손정의'…1.4조엔 적자, 반년 뒤 1.9조엔 흑자 유료

    손정의 한때 스스로 “벼랑 끝”이라고 했던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 겸 사장이 기사회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역대 최악의 적자를 기록했던 충격을 딛고 반등에 성공했다. 손 회장에게 올해 들어 첫 3개월은 매우 힘든 시기였다. 소프트뱅크그룹은 지난 1~3월 1조4381억엔의 적자를 냈다. 결국 2019회계연도(지난해 4월...
  • 정부 “주간 택배기사 심야배송 제한, 주5일제 실시” 권고 유료

    ... 없다”고 설명했다. 또 물량에 따라 택배기사 수입이 결정되는 상황에서 일감이 줄면 택배기사의 소득 감소도 불가피하다. 익명을 요구한 택배업계 관계자는 “이른바 '꿀 노선'이라 불리는 흑자 구역을 잡기 위한 기사 간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일감이 많다고 이를 양보할 기사는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의도대로 작업량은 줄이고 기사 소득은 보전하려면 배송비를 올리면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