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5건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수·당 백만 대군 격파” 국가 자존심의 원천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수·당 백만 대군 격파” 국가 자존심의 원천 유료

    ... 관련하여 한국에 대한 폄하가 문제가 되더니 최근에는 주한 중국대사의 신문 기고와 발언이 '내정 간섭' 논란까지 낳고 있다. 중국과의 우호가 중요하더라도 한국에 대한 부당한 폄하와 무시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비판하고 당당하게 맞서는 자세가 필요하다. 조선 지식인들이 선망했던 고구려의 역량과 결기는 오늘의 우리에게도 여전히 절실하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청나라 신문물에 눈뜬 왕자, 아들을 적으로 본 인조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청나라 신문물에 눈뜬 왕자, 아들을 적으로 본 인조 유료

    ... 체험을 통해 청이 결코 '오랑캐'가 아니라 배울 만한 장점이 있다는 사실도 목도했다. 인조는 그런 소현세자가 청을 긍정적으로 보고, 청이 자기 대신 소현세자를 선택하지나 않을까 전전긍긍했다. 여하튼 누구보다도 청의 실상을 제대로 알고, 일찍이 서양 문물에 눈을 떴던 소현세자의 때 이른 죽음은 병자호란 이후 조선에 커다란 손실이었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은 수십만냥 빼앗아간 명 “은사다리도 바쳐라”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은 수십만냥 빼앗아간 명 “은사다리도 바쳐라” 유료

    ... 일본은 세계 2위의 은 생산국으로 떠올랐다. 반면 은 생산도 변변찮은 데다 은과 바꿀만한 이렇다 할 상품도 보유하지 못했던 조선은 주기적으로 막대한 양의 은을 명에 수탈당했다. 전란으로 망가진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데 써야 할 은이 '정치적으로' 지출됐던 셈이다. 그것은 임진왜란 이후 조·명(朝明) 관계가 불러온 질곡이자 비극이었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17세기 네덜란드 지배 이후 동아시아 화약고 400년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17세기 네덜란드 지배 이후 동아시아 화약고 400년 유료

    ... 중국에는 미국의 봉쇄망을 뚫기 위해 무조건 장악해야 하는 '턱밑의 칼날'로 떠올랐다. 그에 더해 반도체 부족이 세계적인 문제가 된 상황에서 TSMC를 보유한 대만의 경제적 존재감은 날로 높아지고 있다. 17세기 이후 서구 열강과 일본, 그리고 중국 대륙 사이에서 수많은 굴곡을 겪어야 했던 대만의 운명은 여전히 짙은 안개 속에 있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조총에 쓰러진 조선, 무기 약하면 피눈물 흘린다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조총에 쓰러진 조선, 무기 약하면 피눈물 흘린다 유료

    ... 1979년 '한·미 미사일 지침'이 해제되는 데 40년 넘게 걸렸다. 이미 핵을 보유하고 사거리 1만㎞가 넘는 미사일을 갖고 있거나 만들 능력이 있는 군사 강국들 사이에 끼어 있는 우리에게는 만시지탄이 아닐 수 없다. 무기가 빈약하여 자신을 지키지 못하고 피눈물을 흘려야 했던 지난 역사의 교훈을 되새기는 계기로 삼기를 소망한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조선 백성 수탈한 모문룡, 그의 송덕비 세운 인조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조선 백성 수탈한 모문룡, 그의 송덕비 세운 인조 유료

    ... 화친하여 명을 배신했다”고 비난을 퍼붓자 인조 정권은 이렇다 할 대책이 없었다. 그 와중에 평안도 백성들은 또다시 각자도생할 수밖에 없었다. 요컨대 1621년 불쑥 나타났던 불청객 모문룡과 그가 불러들인 요민들의 작폐와 횡포 때문에 조선은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 그리고 그 같은 배경에서 일각에서는 '반한 감정'이 표출됐던 것이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홍경래·헤이하치로 불사설, 그 씨앗은 집권층의 부패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홍경래·헤이하치로 불사설, 그 씨앗은 집권층의 부패 유료

    ... 좌절될 때, 권력의 구조적인 억압과 사회경제적 고통에 신음하는 다중(多衆)의 호소를 무능하고 무책임한 집권자들이 외면할 때 사람들은 영웅의 재림(再臨)을 염원하게 된다. 19세기 초반 20여 년의 시차를 두고 조선과 일본에서 나타났던 '홍경래 불사설'과 '오시오 헤이하치로 불사설'은 그 같은 염원을 대표하는 역사적 실례인 셈이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광해군에 양위” 15번 남발, 신하들 충성 맹세 끌어내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광해군에 양위” 15번 남발, 신하들 충성 맹세 끌어내 유료

    ... 것이다. 임진왜란 시기 15번이나 선위를 운운한 것이 권력을 지키기 위한 꼼수이자 몸부림이었다는 진실이 드러나는 순간이기도 했다. 선조는 임진왜란 당시 민심을 사수하는 데는 실패했지만, 자신의 권력을 사수하는 데는 성공했다. 하지만 그의 노회함에서 비롯된 부정적인 유산은 이후 광해군 대 정치사를 비극으로 몰아넣은 씨앗이 되고 말았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청에 끌려간 백성 잊었나, 고관들 사치 가당찮다”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청에 끌려간 백성 잊었나, 고관들 사치 가당찮다” 유료

    ... 허목(許穆·1595~1682)이 쓴 허박의 묘지명(墓誌銘)이다. 이산된 혈육의 생사를 몰라 애태우는 백성의 절박함을 악용하여 자신의 사복을 채웠던 파렴치한 공직자 때문에 민심이 흉흉했던 시대, 한 사람의 피로인이라도 더 데려오려고 노심초사했던 허박 같은 양심적인 공직자의 운명은 기구했다. 예나 지금이나 별로 다른 것 같지 않다. 한명기 명지대 사학과 교수
  •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살아남는 게 승자” 조선과 일본 사이 절묘한 실리외교

    [한명기의 한중일 삼국지] “살아남는 게 승자” 조선과 일본 사이 절묘한 실리외교 유료

    ... 대마도 일본 대마도에 있는 조선통신사비. 조선통신사는 조선시대 일본의 막부(幕府) 장군에게 파견한 외교사절을 가리킨다. 대마도주가 조선 정부와 일본 막부의 연락 역할을 했다. [사진 한명기] 임진왜란을 계기로 일본에 대한 원한과 적개심은 하늘을 찔렀다. 왜란 이후 조선 사람이 가장 증오한 존재는 물론 침략의 원흉 도요토미 히데요시(?臣秀吉)였다. 그런데 조선이 히데요시 못지않게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