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프리메라리가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87 / 861건

  • 연봉 절반 깎고 바르셀로나 남는 메시

    연봉 절반 깎고 바르셀로나 남는 메시 유료

    2026년까지 바르셀로나에 남기로 합의한 메시. 27년간 한 팀에서만 뛰게 됐다. [AFP=연합뉴스] 리오넬 메시(34·아르헨티나)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바르셀로나에 남기로 했다. 영국 BBC는 “메시가 연봉을 50% 삭감하고 2026년까지 바르셀로나에 남기로 합의했다”고 15일 보도했다. 5년 계약이 끝나면 39세가 되는 메시에게는 이번 사실상 마지막 ...
  • 연봉 절반 깎고 바르셀로나 남는 메시

    연봉 절반 깎고 바르셀로나 남는 메시 유료

    2026년까지 바르셀로나에 남기로 합의한 메시. 27년간 한 팀에서만 뛰게 됐다. [AFP=연합뉴스] 리오넬 메시(34·아르헨티나)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바르셀로나에 남기로 했다. 영국 BBC는 “메시가 연봉을 50% 삭감하고 2026년까지 바르셀로나에 남기로 합의했다”고 15일 보도했다. 5년 계약이 끝나면 39세가 되는 메시에게는 이번 사실상 마지막 ...
  • 메시·호날두 나란히 득점왕… 너무 다른 결과

    메시·호날두 나란히 득점왕… 너무 다른 결과 유료

    ... 선수들에 비해 떨어진다. 메시는 2020~21시즌 개막 전 바르셀로나 계약 문건이 유출되고, 팀을 떠나기 직전까지 가는 상황에 몰렸다. 하지만 끝내 팀에 남았다. 바르셀로나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위, 국왕컵 우승, 챔피언스리그 16강으로 예년에 비하면 성적이 좋진 않았다. 하지만 메시는 흔들림 없는 활약을 펼쳤다. 12시즌 연속 30득점 기록을 이어가면서 5년 연속 라리가 득점왕에 ...
  • 마침내 '메이저 왕관' 쓴 축구의 신

    마침내 '메이저 왕관' 쓴 축구의 신 유료

    ... 그동안 일부 아르헨티나 축구 팬은 메시를 '스페인인'이라고 불렀다. 아르헨티나 태생 메시는 13세 나이에 2000년 바르셀로나(스페인) 유스팀에 스카우트됐다. 그는 바르셀로나에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0회, 유럽 챔피언스리그 4회 등 각종 대회에서 34회의 우승을 달성했다. 축구계 최고 권위 상인 발롱도르(올해의 선수상)를 역대 최다인 6차례나 수상했다. '축구의 신'이라고 불려도 모자람이 ...
  • 메시의 황금 황혼... 아르헨티나, 28년만 코파아메리카 우승

    메시의 황금 황혼... 아르헨티나, 28년만 코파아메리카 우승 유료

    ... 승리로 코파아메리카에서 15차례 우승을 차지함으로써, 우루과이와 함께 역대 최다 우승 공동 1위에 올랐다. 이번 대회 승리는 대표팀 에이스 메시에게 특히나 뜻깊다. 바르셀로나에서 프리메라리가 우승 10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4회, 코파 델 레이 우승 7회 등 수많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메시다. 하지만 4차례의 월드컵과 5차례의 코파아메리카에 나서 ...
  • 마침내 '메이저 왕관' 쓴 축구의 신

    마침내 '메이저 왕관' 쓴 축구의 신 유료

    ... 그동안 일부 아르헨티나 축구 팬은 메시를 '스페인인'이라고 불렀다. 아르헨티나 태생 메시는 13세 나이에 2000년 바르셀로나(스페인) 유스팀에 스카우트됐다. 그는 바르셀로나에서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0회, 유럽 챔피언스리그 4회 등 각종 대회에서 34회의 우승을 달성했다. 축구계 최고 권위 상인 발롱도르(올해의 선수상)를 역대 최다인 6차례나 수상했다. '축구의 신'이라고 불려도 모자람이 ...
  • '1인자 꿈' 네이마르 vs '첫 우승 꿈' 메시…꿈의 대결 성사될까

    '1인자 꿈' 네이마르 vs '첫 우승 꿈' 메시…꿈의 대결 성사될까 유료

    ... "'메시 놀이'를 한다”며 그를 비웃었다. 네이마르는 이번 기회에 메시를 꺾고 명실상부한 1인자에 오르겠다는 각오다. 메시도 우승 트로피를 양보할 리 없다. 그는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 10회,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 4회 등을 이끈 '우승 제조기'다. 반면 아르헨티나 대표팀 유니폼만 입으면 작아졌다. 2005년 20세 이하(U-20) 월드컵과 2008년 베이징 올림픽 ...
  • '1인자 꿈' 네이마르 vs '첫 우승 꿈' 메시…꿈의 대결 성사될까

    '1인자 꿈' 네이마르 vs '첫 우승 꿈' 메시…꿈의 대결 성사될까 유료

    ... "'메시 놀이'를 한다”며 그를 비웃었다. 네이마르는 이번 기회에 메시를 꺾고 명실상부한 1인자에 오르겠다는 각오다. 메시도 우승 트로피를 양보할 리 없다. 그는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 10회,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 4회 등을 이끈 '우승 제조기'다. 반면 아르헨티나 대표팀 유니폼만 입으면 작아졌다. 2005년 20세 이하(U-20) 월드컵과 2008년 베이징 올림픽 ...
  • '축구의 신' 첫 우승 위한 마지막 불꽃

    '축구의 신' 첫 우승 위한 마지막 불꽃 유료

    ... 신기록도 썼다. 이날 148번째 A매치에 나선 메시는 하비에르 마스체라노(37·은퇴)를 제쳤다. '축구 신의 재림'으로 불리는 메시는 소속팀 바르셀로나에서 '우승 제조기'였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이 10회,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이 4회다. '발롱도르'(올해의 선수상)만 6차례 수상했다. 반면 아르헨티나 대표팀 유니폼만 입으면 작아졌다. 2005년 20세 이하(U-20) 월드컵과 ...
  • '축구의 신' 첫 우승 위한 마지막 불꽃

    '축구의 신' 첫 우승 위한 마지막 불꽃 유료

    ... 신기록도 썼다. 이날 148번째 A매치에 나선 메시는 하비에르 마스체라노(37·은퇴)를 제쳤다. '축구 신의 재림'으로 불리는 메시는 소속팀 바르셀로나에서 '우승 제조기'였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이 10회, 유럽 챔피언스리그 우승이 4회다. '발롱도르'(올해의 선수상)만 6차례 수상했다. 반면 아르헨티나 대표팀 유니폼만 입으면 작아졌다. 2005년 20세 이하(U-20) 월드컵과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