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포피의 호수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 / 12건

  • 할아버지 영전에 우승컵 바친 고진영

    할아버지 영전에 우승컵 바친 고진영 유료

    ... 우승 직후 한동안 울먹였던 고진영은 자신의 캐디와 매니저와 함께 18번홀 그린 옆에 위치한 피스 폰드에 뛰어드는 세리머니로 눈물을 씻어 냈다. ANA 인스퍼레이션의 상징이기도 한 피스 폰드에는 고진영과 그의 할아버지 스토리와 비슷한 '손주 사랑' 이야기가 녹아 있다.'(Poppie)'는 과거 이 대회 진행 책임자였던 테리 윌콕스의 손주들이 윌콕스를 칭했던 명칭이다. 고진영은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린드베리 반란, 마스터스였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것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린드베리 반란, 마스터스였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것 유료

    ... 인스퍼레이션은 공통점이 많다. 두 대회는 각각 남녀 골프의 시즌 첫 메이저 대회다. 예쁜 꽃이 는 가장 아름다운 계절에 열려 축제의 느낌도 강하다. 마스터스는 4대 메이저 대회 중 유일하게 ... 본떠 캐디에게 흰색 점프수트를 입힌다. 그린재킷을 입혀주는 마스터스 세리모니처럼, ANA는 포피의 호수에 뛰어드는 의식을 만들었다. 이 밖에도 ANA 인스퍼레이션이 마스터스를 벤치마킹한 사례는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린드베리 반란, 마스터스였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것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린드베리 반란, 마스터스였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것 유료

    ... 인스퍼레이션은 공통점이 많다. 두 대회는 각각 남녀 골프의 시즌 첫 메이저 대회다. 예쁜 꽃이 는 가장 아름다운 계절에 열려 축제의 느낌도 강하다. 마스터스는 4대 메이저 대회 중 유일하게 ... 본떠 캐디에게 흰색 점프수트를 입힌다. 그린재킷을 입혀주는 마스터스 세리모니처럼, ANA는 포피의 호수에 뛰어드는 의식을 만들었다. 이 밖에도 ANA 인스퍼레이션이 마스터스를 벤치마킹한 사례는 ...
  • 우승하고 연못 퐁당 … “골프장에 물안경 가져갈까”

    우승하고 연못 퐁당 … “골프장에 물안경 가져갈까” 유료

    지난해 우승자인 유소연(가운데)이 가족·캐디와 함께 '포피의 연못'에 입수하던 모습. [중앙포토] 한국 선수가 올해도 호수에 빠질까. 29일 밤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란지 미션힐스 ... 입수했다. 지난해 챔피언 유소연은 부모님·캐디 등과 함께 물에 빠졌다. 한국 선수가 2년 연속 폰드에 빠질 지 관심을 모은다. 한국 선수들은 저마다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연못에 뛰어드는 ...
  • 우승하고 연못 퐁당 … “골프장에 물안경 가져갈까”

    우승하고 연못 퐁당 … “골프장에 물안경 가져갈까” 유료

    지난해 우승자인 유소연(가운데)이 가족·캐디와 함께 '포피의 연못'에 입수하던 모습. [중앙포토] 한국 선수가 올해도 호수에 빠질까. 29일 밤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 미란지 미션힐스 ... 입수했다. 지난해 챔피언 유소연은 부모님·캐디 등과 함께 물에 빠졌다. 한국 선수가 2년 연속 폰드에 빠질 지 관심을 모은다. 한국 선수들은 저마다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연못에 뛰어드는 ...
  • 리디아 고에 역전패한 쭈타누깐, 패자의 상처는 더 오래 남는다

    리디아 고에 역전패한 쭈타누깐, 패자의 상처는 더 오래 남는다 유료

    ...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피레이션에서 서희경은 3타 차 선두였다가 마지막 4홀 연속 보기를 하면서 우승을 넘겨줬다. 그 우승컵을 받은 것 같았던 김인경은 30cm 정도의 퍼트를 넣지 못해 포피의 호수에 들어가지 못했다. 이 대회에서 올해 또 사건이 생겼다. 태국의 에리야 쭈타누깐(사진)이 우승을 눈앞에 뒀다가 마지막 3개 홀 연속 보기를 하면서 리디아 고에 역전패했다. 쭈타누깐은 ...
  • [golf&] 봄바람 살랑이는 그린 골프 시즌이 피었습니다

    [golf&] 봄바람 살랑이는 그린 골프 시즌이 었습니다 유료

    ANA 인스피레이션 우승자는 가족, 지인과 함께 18번 홀 그린 옆 포피의 연못으로 점프를 한다. [사진 골프파일] 남녀 첫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피레이션과 마스터스가 각각 4월 ...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피레이션(구 크래프트 나비스코 챔피언십)은 우승자가 18번 홀 그린 옆 호수로 뛰어드는 세리머니로 유명하다. 대회는 캘리포니아주 란초미라지 미션힐스 골프장 다이나 쇼어 ...
  • [불판토크]① 정수빈 “MVP 생각하며 홈런 노려쳐”

    [불판토크]① 정수빈 “MVP 생각하며 홈런 노려쳐” 유료

    ... 준플레이오프 직행을 이끌었다. 단기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팀의 리드 오프를 맡아 높은 타율에 호수비, 날쌘 질주가 돋보였다. 정수빈은 '잠실 아이돌'이라는 애칭을 갖고 있다. ... '뼈는 이상 없을 것'이라고 해서 어떻게든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부상 당시 맺힌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정규시즌이라도 할 수 있으면 뛰었을 것이다. 보통 다쳐도 ...
  • [불판토크]① 정수빈 “MVP 생각하며 홈런 노려쳐”

    [불판토크]① 정수빈 “MVP 생각하며 홈런 노려쳐” 유료

    ... 준플레이오프 직행을 이끌었다. 단기전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팀의 리드 오프를 맡아 높은 타율에 호수비, 날쌘 질주가 돋보였다. 정수빈은 '잠실 아이돌'이라는 애칭을 갖고 있다. ... '뼈는 이상 없을 것'이라고 해서 어떻게든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부상 당시 맺힌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정규시즌이라도 할 수 있으면 뛰었을 것이다. 보통 다쳐도 ...
  • 1등 즐기는 법 몰라서 … 新 여제는 추락했다

    1등 즐기는 법 몰라서 … 新 여제는 추락했다 유료

    ... 여유가 없었다. 2라운드까지 7오버파를 쳐 컷탈락한 청야니는 한 조로 경기한 최나연과 의례적인 옹을 한 후 깊은 한숨을 쉬고는 그린을 빠져나갔다. 12일(한국시간) 현재 청야니의 세계랭킹은 ... 있었다. 그러나 볼은 살짝 홀을 빗겨나갔고 청야니는 아쉬움에 뒤로 벌렁 누웠다. 그는 포피의 호수 옆에 있는 18번 홀 그린에 자빠진 후 2년 동안 일어나지 못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