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통신대란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 / 6건

  • '제조사·이통사 휴대폰 판매 금지'…2월 완전자급제 입법 추진 유료

    ... 판매를 금지하고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단통법)을 폐지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단말기 완전자급제 법률안'을 입법 예고했다. 이날 입법 예고된 완전자급제에는 제조사나 이동통신사업자, 통신대리점의 휴대전화 판매 금지와 제조사나 이통사업자의 불공정 거래행위 금지, 부당한 차별적 지원금 지급 금지, 지원금과 연계한 개별계약 체결 금지, 단통법 폐지 등의 내용이 담겼다. 전 의원은 ...
  • 통합 놓고 대립하는 KAIST-생명공학연구원

    통합 놓고 대립하는 KAIST-생명공학연구원 유료

    ... 이익이다. 대덕에 내놓을 만한 세계적인 연구병원 같은 게 하나라도 있는가 봐라. 그런 것을 만들려면 두 기관이 합치는 것이 좋다.” -상대편이 통합을 절대 반대하지 않는가. “한국정보통신대학(ICU)도 처음에는 통합 절대 불가 입장이었으나, 지금 통합추진 합의서에 서명하고 진행하고 있지 않나. 경영자층이나 노조가 반대하겠지만 통합을 원하는 침묵하는 다수가 있다는 것도 알아야 ...
  • KAIST·정보통신대 내년 통합 유료

    KAIST와 한국정보통신대학(ICU)이 내년 신학기부터 통합된다. 두 대학은 23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서남표 KAIST 총장과 이혁재 ICU 총장 직무대행, 박종구 교육과기부 제2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을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하기로 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난항을 거듭했던 두 학교의 통합 작업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통합의 걸림돌 ...
  • 한국과학기술원·한국정보통신대학 “뭉쳐서 키우자” 유료

    대전 대덕연구단지에 있는 한국정보통신대학(ICU)과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통합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이에 따라 흡수하는 쪽에 선 KAIST로서는 서남표 총장이 구상하는 대학 규모 키우기에 일단 성공하는 것이라며 얼굴 표정 관리에 바쁘다. 정통부와 한국정보통신대학 이사진은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이사회를 열어 허운나 ICU 총장의 사직서를 ...
  • [단말기로번지는3G전쟁] 삼성은 멀티 기능 … LG는 프리미엄폰 내세워

    [단말기로번지는3G전쟁] 삼성은 멀티 기능 … LG는 프리미엄폰 내세워 유료

    삼성전자는 4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국내 최대 정보통신 전시회 '한국정보통신대전'에서 3세대 휴대전화를 선보였다. 3세대 이동통신 서비스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3세대 휴대전화 단말기 시장을 놓고 업체들이 한판 승부를 벼르고 있다. 휴대전화 제조업체들은 새로운 성장 동력인 3세대 시장에서 어떤 실적을 내느냐에 미래 운명이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 [클릭] e-대학 이만큼 컸어요 유료

    ... 등록금은 학점당 징수가 원칙이다. 보통 18학점 정도를 들으면 학기당 86만~1백44만원이다. 이는 사립대의 평균 등록금의 31~52% 수준. 교육인적자원부 최성유 사무관은 "방송통신대 등록금(20만원 정도)과 비교하면 다소 비싼 편이지만, 사이버대학의 정원은 5백~2천5백명 선인데 비해 방송통신대 정원은 약 23만명으로 학생 1인당 교육 서비스 원가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