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테니스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439 / 14,385건

  • [이정우의 스포츠 영어] 테니스 선수와 사랑에 빠지면 안되는 이유

    [이정우의 스포츠 영어] 테니스 선수와 사랑에 빠지면 안되는 이유 유료

    테니스 역사상 가장 훌륭한 선수로 불리는 로저 페더러는 좋은 매너를 가진 것으로도 유명하다. 연합뉴스 테니스와 관련된 농담이 하나 있다. “Never date (marry) a tennis player.” 테니스 선수와 절대로 데이트 (결혼) 하지 말라는 것이다. 왜 그럴까? “Because love means nothing to them(테니스 선수들에게 ...
  • [건강한 가족] “가슴 성형 때 줄기세포 생착률 75% … 1회 수술로 볼륨감 지속 가능”

    [건강한 가족] “가슴 성형 때 줄기세포 생착률 75% … 1회 수술로 볼륨감 지속 가능” 유료

    ... 중요하다.” ━ -사후관리에도 중요하다고 들었다. “생착률을 높이기 위해서다. 이식한 세포가 집중적으로 자리 잡는 3개월 동안은 체계적인 사후관리가 필수다. 이 기간에는 수영·요가·테니스·골프 등 팔을 좌우로 움직이는 운동은 하지 말라고 권한다. 팔을 움직일수록 생착률이 떨어진다. 영양 섭취에도 신경 써야 한다. 세포가 자라도록 매 끼니 단백질이 포함된 식단으로 하루 세끼씩 ...
  • [건강한 가족] “가슴 성형 때 줄기세포 생착률 75% … 1회 수술로 볼륨감 지속 가능”

    [건강한 가족] “가슴 성형 때 줄기세포 생착률 75% … 1회 수술로 볼륨감 지속 가능” 유료

    ... 중요하다.” ━ -사후관리에도 중요하다고 들었다. “생착률을 높이기 위해서다. 이식한 세포가 집중적으로 자리 잡는 3개월 동안은 체계적인 사후관리가 필수다. 이 기간에는 수영·요가·테니스·골프 등 팔을 좌우로 움직이는 운동은 하지 말라고 권한다. 팔을 움직일수록 생착률이 떨어진다. 영양 섭취에도 신경 써야 한다. 세포가 자라도록 매 끼니 단백질이 포함된 식단으로 하루 세끼씩 ...
  • '호주'오픈 예선을 도하-두바이에서 치르는 이유

    '호주'오픈 예선을 도하-두바이에서 치르는 이유 유료

    '호주 오픈'이지만 예선전이 호주에서 열리지 않는다. 예선만큼은 '중동 오픈'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또 하나의 진풍경을 만들었다. 시즌 첫 테니스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은 보통 1월 중순 개최된다. 올해는 평소보다 조금 늦은 2월 8일 개막해 약 2주간 치러질 예정이다. 개막일이 미뤄진 건 역시 코로나19 영향이 크다. 호주의 방역 ...
  • '소득 1위', '인종차별 저항'...오사카가 빛났다

    '소득 1위', '인종차별 저항'...오사카가 빛났다 유료

    지난 9월 12일 미국 뉴욕시에서 열린 US 오픈 테니스 대회 여자 단식 챔피언 트로피를 들고 있는 오사카 올해 US오픈 테니스 대회 여자 단식 우승자 오사카 나오미(23·일본)가 올해의 여자 선수로 선정됐다. AP통신은 "35명으로 구성된 패널들의 투표 결과 오사카가 1위 표 18표를 획득, 71점을 받아 60점을 얻은 미국여자프로농구(WNBA) 최우수선수(MVP) ...
  • 차별 반대 앞장선 오사카, 스포츠계 가장 빛난 별

    차별 반대 앞장선 오사카, 스포츠계 가장 빛난 별 유료

    US여자오픈 8강전에서 조지 플로이드 이름이 적힌 마스크를 착용한 오사카. [AFP=연합뉴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올해 테니스 US오픈 여자 단식 우승자 오사카 나오미(23·일본)를 '2020 올해의 스포츠 인물'로 선정했다. 포브스는 27일 “오사카는 올해 한때 세계 랭킹이 10위까지 내려가기도 했지만, 여자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수입을 기록하며 건재를 ...
  • 차별 반대 앞장선 오사카, 스포츠계 가장 빛난 별

    차별 반대 앞장선 오사카, 스포츠계 가장 빛난 별 유료

    US여자오픈 8강전에서 조지 플로이드 이름이 적힌 마스크를 착용한 오사카. [AFP=연합뉴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올해 테니스 US오픈 여자 단식 우승자 오사카 나오미(23·일본)를 '2020 올해의 스포츠 인물'로 선정했다. 포브스는 27일 “오사카는 올해 한때 세계 랭킹이 10위까지 내려가기도 했지만, 여자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수입을 기록하며 건재를 ...
  • '트럼프와 맞짱' 르브론 제임스, 올해의 남자 선수

    '트럼프와 맞짱' 르브론 제임스, 올해의 남자 선수 유료

    ... 암스트롱(사이클·이상 미국)이 제임스와 함께 최다 수상(4회) 기록을 가지고 있다. 28일 발표되는 올해의 여자 선수 부문에서는 베이브 디드릭슨(골프·미국)이 6회, 세리나 윌리엄스(테니스·미국)가 5회 선정된 바 있다. 제임스는 올해 10월 끝난 NBA 챔피언결정전에서 레이커스를 10년 만에 우승으로 이끌며 파이널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그는 2012년과 2013년에는 ...
  • [건강한 가족] 누워서 TV 보고 콜라 마시면 '거지 뼈', 맑은 햇살 쐬며 줄넘기 하면

    [건강한 가족] 누워서 TV 보고 콜라 마시면 '거지 뼈', 맑은 햇살 쐬며 줄넘기 하면 유료

    ... 골다공증재단의 연구(2004)에 따르면 평소 운동하지 않는 여성의 고관절 골절 위험은 운동하는 여성보다 최대 70% 더 높았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며 조깅, 줄넘기, 계단 오르기, 테니스 등 체중이 실리는 운동을 하루 30분 이상, 일주일에 5회 이상 실시한다. 단, 만 65세 이상 고령자나 관절염 환자, 비만인 사람의 경우 체중 부하 운동이 관절 건강을 해칠 수 있다. ...
  • [건강한 가족] 누워서 TV 보고 콜라 마시면 '거지 뼈', 맑은 햇살 쐬며 줄넘기 하면

    [건강한 가족] 누워서 TV 보고 콜라 마시면 '거지 뼈', 맑은 햇살 쐬며 줄넘기 하면 유료

    ... 골다공증재단의 연구(2004)에 따르면 평소 운동하지 않는 여성의 고관절 골절 위험은 운동하는 여성보다 최대 70% 더 높았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며 조깅, 줄넘기, 계단 오르기, 테니스 등 체중이 실리는 운동을 하루 30분 이상, 일주일에 5회 이상 실시한다. 단, 만 65세 이상 고령자나 관절염 환자, 비만인 사람의 경우 체중 부하 운동이 관절 건강을 해칠 수 있다.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