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최은경 기자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46 / 453건

  • 보호복이 가려도 다 티난다…확진자 나르는 동대문 몸짱

    보호복이 가려도 다 티난다…확진자 나르는 동대문 몸짱 유료

    ... 보호장구인 고글을 벗고 있다. 한파에도 보호복 속 열기에 머리에서 김이 나는 모습이다. 권혁재 기자 “코로나 아닌 일반 출동에서 만난 환자가 뒤늦게 밀접접촉자로 확진된 것을 알고 대원들이 격리되는 ... 하지만 결국은 종착점이 있잖아요. 위험한 구간에 계속 머무는 건 아니니 모두 힘내서 곧 종착지에 도착하기를 바랍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 야간 빗길에도 잘 보이는 차선, 59병상 규모 응급의료센터

    야간 빗길에도 잘 보이는 차선, 59병상 규모 응급의료센터 유료

    ... 2021 달라지는 서울생활은 내년 1월 15일부터 서울시 전자책 홈페이지 'ebook(http://ebook.seoul.go.kr)'과 '정보소통광장(http://opengov.seoul.go.kr)'에서 열람할 수 있다. 종이책자는 서울시 본청, 산하기관, 구청, 동주민센터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 누적 확진자 514명 동부구치소 “수용 과밀 탓” 유료

    ... 시설로 이송을 검토하고 있다. 동부구치소에 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은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기저질환 치료를 위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2차 검사는 받지 않았다. 채혜선·최은경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하루 확진 1000명대…코로나 3단계 여부 일요일 결정키로 중남미도 받은 백신 성탄선물, 한국엔 주한미군용만 임상의학에 ...
  • 누적 확진자 514명 동부구치소 “수용 과밀 탓” 유료

    ... 시설로 이송을 검토하고 있다. 동부구치소에 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은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기저질환 치료를 위해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2차 검사는 받지 않았다. 채혜선·최은경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하루 확진 1000명대…코로나 3단계 여부 일요일 결정키로 중남미도 받은 백신 성탄선물, 한국엔 주한미군용만 임상의학에 ...
  • 서울시 겨울철 미세먼지 퇴출작전…노후차 하루 1300대 적발

    서울시 겨울철 미세먼지 퇴출작전…노후차 하루 1300대 적발 유료

    ... 노후차량 운행제한시스템에 단속된 배출가스 5등급 차량들에 대한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22일 오후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사 서소문별관 차량공해저감과 사무실. 벽에 걸린 대형 모니터에서 ... 통행량은 25% 줄었다. 서울시는 대기 개선에 기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도 있었다고 분석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 '피가래' 서울 60대, 병상 찾다가 숨졌다

    '피가래' 서울 60대, 병상 찾다가 숨졌다 유료

    ...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해 '시스템 과부하'를 꼽았다. 서울시는 “12월 초부터 확진자 폭증에 따른 행정·의료 시스템의 과부하로 '수도권 코로나19 현장대응반'에서 병상 배정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있어서는 안 될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데 대해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김현예·최은경 기자 hykim@joongang.co.kr
  • '피가래' 서울 60대, 병상 찾다가 숨졌다

    '피가래' 서울 60대, 병상 찾다가 숨졌다 유료

    ...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해 '시스템 과부하'를 꼽았다. 서울시는 “12월 초부터 확진자 폭증에 따른 행정·의료 시스템의 과부하로 '수도권 코로나19 현장대응반'에서 병상 배정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있어서는 안 될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데 대해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고 밝혔다. 김현예·최은경 기자 hykim@joongang.co.kr
  • 수도권 대유행 단계…“거리두기 격상 1주일 이상 늦었다”

    수도권 대유행 단계…“거리두기 격상 1주일 이상 늦었다” 유료

    ... '부분적 봉쇄'라는 용어를 썼다가 20분 뒤 '사회활동의 엄중 제한'으로 수정한 자료를 다시 배포했다. 이를 두고 봉쇄라는 용어를 정부가 먼저 꺼낼 경우 극찬받아 온 K방역(한국형 방역)의 실패를 정부가 자인하는 꼴이 될 수 있어 급히 수정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세종=김민욱 기자, 황수연·최은경 기자 im.minwook@joongang.co.kr
  • 코로나 연사흘 300명대 확진…2주 안 지나도 2단계 검토

    코로나 연사흘 300명대 확진…2주 안 지나도 2단계 검토 유료

    ...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서울시는 19일 오후 “광복절 집회 때문에 최근 확진자가 늘었단 뜻은 아니었다”며 “8, 9월 집단감염의 특징을 설명하기 위해 8·15 집회를 예시로 든 것이고 당시 집단감염 여파로 찾아내지 못한 무증상 감염자들이 지역사회에 남아 있다는 취지였다”고 밝혔다. 김홍준·최은경·허정원·백민정 기자 rimrim@joongang.co.kr
  • 코로나 연사흘 300명대 확진…2주 안 지나도 2단계 검토

    코로나 연사흘 300명대 확진…2주 안 지나도 2단계 검토 유료

    ...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서울시는 19일 오후 “광복절 집회 때문에 최근 확진자가 늘었단 뜻은 아니었다”며 “8, 9월 집단감염의 특징을 설명하기 위해 8·15 집회를 예시로 든 것이고 당시 집단감염 여파로 찾아내지 못한 무증상 감염자들이 지역사회에 남아 있다는 취지였다”고 밝혔다. 김홍준·최은경·허정원·백민정 기자 rimrim@joongang.co.kr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