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1355 / 13,544건

  • “톨스토이 소설은 길고 지루해? 뮤지컬에 딱 좋은 스토리”

    “톨스토이 소설은 길고 지루해? 뮤지컬에 딱 좋은 스토리” 유료

    ... 그는 작곡과 영문학을 공부했다. 음악을 만들고 대본을 쓰며, 무대 위의 배우로 노래와 연기도 한다. 독특한 아이디어로 희한한 무대를 만들어 올린다. 말로이는 『전쟁과 평화』 중 두 번째 의 5장인 70페이지를 뮤지컬로 바꿔 2012년 뉴욕의 오프 브로드웨이에서, 2017년 브로드웨이에서 공연했다. 제목은 '나타샤, 피에르 그리고 1812년의 위대한 혜성'. 말로이는 작곡· 작사· ...
  • [라이프 트렌드&] 전시로 만나는 현대카드 라이브러리의 정수

    [라이프 트렌드&] 전시로 만나는 현대카드 라이브러리의 정수 유료

    ... 있는 전시공간 '스토리지(Storage)'에서 전권 콜렉션을 주제로 한 전시가 열리고 있다. 2013년, 현대카드는 서울 가회동에 색다른 공간을 열었다. 세상이 빠르게 디지털화하는 가운데 과 독서라는 아날로그적 매체와 경험을 통해 새로운 영감을 전달하는 디자인 라이브러리였다. 현대카드는 도서관이라는 전통적 공간을 특유의 시각으로 새롭게 해석했다. 현대카드 라이브러리는 기획 단계부터 ...
  • [라이프 트렌드&] 전시로 만나는 현대카드 라이브러리의 정수

    [라이프 트렌드&] 전시로 만나는 현대카드 라이브러리의 정수 유료

    ... 있는 전시공간 '스토리지(Storage)'에서 전권 콜렉션을 주제로 한 전시가 열리고 있다. 2013년, 현대카드는 서울 가회동에 색다른 공간을 열었다. 세상이 빠르게 디지털화하는 가운데 과 독서라는 아날로그적 매체와 경험을 통해 새로운 영감을 전달하는 디자인 라이브러리였다. 현대카드는 도서관이라는 전통적 공간을 특유의 시각으로 새롭게 해석했다. 현대카드 라이브러리는 기획 단계부터 ...
  • 온난화로 북극곰 위기? “12만년 전 얼음 없던 시절에도 생존”

    온난화로 북극곰 위기? “12만년 전 얼음 없던 시절에도 생존” 유료

    ... 생장과 식량 생산을 촉진해 인류에게 선물일 수 있다고 주장한다. 저자(그레고리 라이트스톤 미국 콘월얼라이언스 선임연구원)보다 번역자인 박석순(사진) 이화여대 환경공학과 교수의 이력에 더 눈이 가는 이다. 미국에서 환경과학으로 석·박사 학위를 받고 한국에서 국립환경과학원장을 지낸 박 교수를 7일 만났다. 대기 중 이산화탄소가 많을수록 좋다고 했는데. “12만여년 전에는 이산화탄소 ...
  • “한국인이 좋아할 스타일 아니라고요?”

    “한국인이 좋아할 스타일 아니라고요?” 유료

    ... 우승했고, 그보다 앞서 2006년엔 몬트리올 국제 콩쿠르에서 17세에 1위를 했다. 현재는 캐나다 몬트리올 맥길대학교의 부교수이고 세계 곳곳에서 연주하고 있다. 이달 7일 나오는 조진주의 첫 『언젠가 반짝일 수 있을까』에서 클래식 음악가의 '고상한' 글을 기대했다면 전혀 다른 문장을 만나게 된다. 2015년 클래식 음악잡지 '객석'에 연재를 했던 그는 4일 출간기념 기자간담회에서 ...
  • 마음이 뜨끔한 장면들, 아이들이 주는 뜻밖의 위로

    마음이 뜨끔한 장면들, 아이들이 주는 뜻밖의 위로 유료

    ... 같이 성장하는 성장 드라마인 것 같다”고 말했다. “어쩌면 아이의 세계가 더 무궁무진할 수 있고 더 펼쳐질 수 있는 것 같아요.” 다이 엄마로 호흡 맞춘 배우 이상희는 영화와 닮은꼴의 『어린이라는 세계』를 들었다. 10년 남짓 어린이 편집자로 일하기도 한 김소영 작가가 독서교실을 운영하며 발견한 어린이들의 생각과 행동을 새긴 . 지난해 11월 출간돼 김영하 작가 등의 추천으로 ...
  • “금갔지만 깨지지 않은 도자기, 그 속엔 깊은 시간의 흔적”

    “금갔지만 깨지지 않은 도자기, 그 속엔 깊은 시간의 흔적” 유료

    ... 보이게 함으로써 존재는 하나의 개체이지만 드넓은 공간에서 그것은 하나로 연결돼 있다는 것을 얘기하고 싶었다.” 도자 그림의 매력은. “소재를 통해 세상과 나의 관계를 질문해왔다. 돌과 을 그릴 때는 문명과 자연 등 그 상징이 뚜렷했지만 갈수록 이분법적 생각으론 삶을 이해하기 힘들더라. 그래서 과거, 미래와 연결된 나를 생각하며 시공간을 넓혀 보기 시작했다.” 고영훈의 '모...
  • “6·25때 사촌 폭사, 남 위한 삶 깨달아”

    “6·25때 사촌 폭사, 남 위한 삶 깨달아” 유료

    ... 꺼냈습니다. 추기경은 외아들이었습니다. 어머니의 입장에서도, 아들의 입장에서도 쉽지 않은 일입니다. 하나뿐인 아들을 사제로 출가시키는 일 말입니다. 사제가 된 후에는 곁에 머물면서 부모의 노후를 임질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외아들이라면 더욱 그렇습니다. 정 추기경은 서울 종로구 수표동에서 태어났습니다. 10살 때부터 명동성당 복사(服事)를 했습니다. 매일 새벽 4시 30분에 일어나 ...
  • “모든 이에게 모든 것 줄 것” 장기 기증, 다 주고 떠났다

    “모든 이에게 모든 것 줄 것” 장기 기증, 다 주고 떠났다 유료

    ... 한국인으로선 두 번째 추기경으로 서임됐다. 고인은 서울대교구장에서 은퇴하기 전에도, 후에도 매일 새벽 5시에 일어났다. 성경을 펴고, 읽고, 묵상했다. 그 깊은 묵상의 열매를 기록해 으로 냈다. 새벽 미사 뒤 아침 식사를 하는 오전 8시까지 을 썼다. “어릴 때 새벽 미사를 다녔던 힘이 지금도 작용한다”고 말하곤 했다. 지금껏 쓴 만 50권이 넘는다. 생전 인터뷰에서 ...
  • 군졸 의견도 귀기울인 이순신, 어명보다 현장 판단 따랐다

    군졸 의견도 귀기울인 이순신, 어명보다 현장 판단 따랐다 유료

    ... 권위적이었음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실제로 그는 부하들과 수시로 전략전술을 토론한 것으로 유명하다. 임진왜란 발발 한 달 전에는 유성룡이 보내준 『증손전수방략(增損戰守方略)』이란 을 전달받고 부하 장수들과 밤새 연구한 결과 그 이 매우 훌륭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고 『난중일기』에 기록하고 있다. 철저한 준비 전쟁을 앞두고 충분한 대비태세를 갖춘 것도 꼽힌다. 노승석 소장은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