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지영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6 / 53건

  • [분수대] 구휼

    [분수대] 구휼 유료

    박진석 사회에디터 구휼(救恤) 또는 진휼(賑恤)이라고 불렸던 백성 구제의 역사는 짧 않다. 최초의 복지제도였던 고구려의 진대법을 필두로 의창·환곡·견감 같은 제도들이 속속 시행됐다. ... 피난길에서 돌아온 직후 자신 몫의 양식 절반을 다섯 곳의 진장(賑場·임시구호소)에 보내도록 했다. 영조가 흥화문에 거 100여명을 불러놓고 죽을 쑤어 먹였다는 일화도 있다. 임금의 도리는 곧 ...
  • "윤가는 나서는 성격 아니다"…尹대망론에 갈린 파평 윤씨

    "윤가는 나서는 성격 아니다"…尹대망론에 갈린 파평 윤씨 유료

    ... 검찰총장을 둘러싼 논란은 이제 전국적인 '윤석열 현상'으로 커졌다. 윤석열 현상은 두 가 측면에서 매우 이례적이다. 첫째, 현직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 주자 여론조사에서 1, 2위로 ... 대사헌으로 봉직했다. 같은 집안이지만 윤석열 직계 조상은 '은둔파'에 가까웠다는 얘기다. 영조·정조의 탕평책 덕분에 소론 일부가 관직에 나갔지만, 이마저도 조선 후기 왕실 외척의 세도정치가 ...
  • [차이나인사이트] 백성과 다투지 말라던 중국은 누구를 위한 나라였나

    [차이나인사이트] 백성과 다투 말라던 중국은 누구를 위한 나라였나 유료

    ... 역사가의 시각으로 본 '중국 모델'의 환상 왕조시대 중국이 내세운 도덕경제의 실상은 황제와 소수 관료가 방 유력자와 손잡고 백성에게 부담을 전가하는 구조였다. 조선과 일본은 각자의 방식으로 중국 모델을 받아들였다. 왼쪽부터 청의 건륭제, 조선의 영조대왕, 일본의 도쿠가와 이에야스. [중앙포토] 중국이 미국과 나란히 주요 2개국(G2)으로 불리자 '중국 ...
  • [박정호의 문화난장] 김홍도의 외침 “그림에는 신분이 없다”

    [박정호의 문화난장] 김홍도의 외침 “그림에는 신분이 없다” 유료

    ... 따라 포구 가까이 왔던 물고기는 썰물을 타고 나가다 촘촘히 박힌 싸리나무 어살에 걸려 돌아가 못했다. (중략) 성포리 남정네들은 어살에 걸려 펄떡이는 민어·농어·병어·전어·준치·밴댕이를 ... 부대끼며 체험한 하나하나가 이른바 풍속화로 승화됐다. 단원을 공부한 기존 미술사가들이 거의 주목하 않은 대목이다. 선비의 자취를 담은 '포의풍류도'. 단원의 부끄러운 이면도 드러난다. 영조 ...
  • [분수대] 세계문화유산 부석사

    [분수대] 세계문화유산 부석사 유료

    ... 깔려 초겨울 안개비에 촉촉이 젖고 있다. 무량수전, 안양문, 조사당, 응향각들이 그리움에 친 듯 해쓱한 얼굴로 나를 반기고, 호젓하고도 스산스러운 희한한 아름다움은 말로 표현하기가 어렵다.” ... 바위를 들어 올려 물리쳤다는 설화에서 유래했다. 무량수전 옆에 그 바위가 남아 있는데 조선 영조 때 이중환은 『택리』에서 “위아래 바위 사이에 약간의 틈이 있어 실을 당기면 걸리 않아 ...
  • [이정재의 퍼스펙티브] 퇴로 없는 '은퇴 후 창업' 프랜차이즈로 출구 찾기

    [이정재의 퍼스펙티브] 퇴로 없는 '은퇴 후 창업' 프랜차이즈로 출구 찾기 유료

    ... 있지만 주변엔 놀거나, 잠깐 일하는(파트 타임) 친구들이 꽤 된다. 2년 전 정년이 60세로 늘 않았다면 나 역시 그랬을 것이다. 젊은 시절 내가 생각했던 노년은 이런 게 아니었다. 그때 ... 콜럼버스 써클에 뉴욕 7호점을 열었다. 아침저녁으로 매장 계산대엔 제법 긴 줄이 늘어선다. 최영조 파리바게뜨 미주법인장은 “인지도가 높아지면서 가맹점을 열려는 사람이 많아졌다”며 “올해는 미국 ...
  • "대통령 약속 믿고 장례 치렀는데 … 제천 참사 책임 흐지부지"

    "대통령 약속 믿고 장례 치렀는데 … 제천 참사 책임 흐지부" 유료

    ... 포함)의 사상자를 낸 충북 제천 복합상가 건물(노블 휘트니스 앤 스파) 화재 참사가 발생한 보름이 났다. 화재가 난 건물 2층 여탕에서만 20명의 여성이 희생된 어처구니없는 참사를 ... 보낸 조화가 놓여 있다. 제천=장세정 기자 유가족대책본부 사무실에서 만난 김다애 양의 아버영조(42)씨는 딸을 잃은 충격과 비통함에서 아직 벗어나 못한 듯 쉽게 말을 잇 못했다. ...
  • 7개국 디자이너, 격론 후 차 색 결정…지구촌 두뇌 다 쓴다

    7개국 디자이너, 격론 후 차 색 결정…구촌 두뇌 다 쓴다 유료

    ... 제네시스컬러팀장이 화상회의로 서울 본사 직원들과 신형차에 들어갈 시트 색 등을 논의하고 있다. 구촌의 작동 원리가 근본적으로 달라졌다. 이젠 세계를 하나의 공동체로 보고 움직이 않으면 도태되는 ... 있는 경우가 많다. 점점 더 현대차그룹을 순수한 국내기업이라고 부르기 어렵게 되는 셈이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 부사장이 난달 31일 이스라엘에서 현 스타트업 업체와의 협업에 대해 ...
  • [노트북을 열며] 대통령 아버지와 아들들

    [노트북을 열며] 대통령 아버지와 아들들 유료

    ... “'내 아들을 구속시켜야 한다'…(중략)…김기수 당시 검찰총장에게 현철이를 구속하라고 시했다. 그러자 '혐의가 없는데 어떻게 구속하느냐'고 했다. 내가 '혐의를 찾아서라도 하라'고 ... 자꾸 떠올랐다. 최고 권력의 자기장 안에 있다가 비극적 죽음을 맞은 운명이 닮아서였을까. 아버 영조의 노여움을 사 뒤주 속에 8일 동안 갇혀 처참한 몰골로 숨진 사도세자. 그 시절이야 왕이 ...
  • [워킹맘 다이어리] 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에 관심 없는 이유

    [워킹맘 다이어리] 역사 교과서 국정화 논란에 관심 없는 이유 유료

    ... 있는 토론이나 학생들의 생각을 물어보는 수업은 거의 없다. 맥락 없이 연도를 외우는 건 예나 금이나 어려운 일이다. 학창 시절에 세계사 과목을 좋아했다. 하지만 한국사는 아니었다. 이유는 ... 어떤 의미가 있는 재미나게 설명해 주셨다. 흐름과 의미를 알면 연도 외우는 거 별로 어렵 않다. 국사는 아니었다. 왜 영조와 정조가 위대한 왕인 이해를 못했다. 그저 수많은 왕이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