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주민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25 / 3,243건

  • 트럼프, 바이든 취임식 앞둔 워싱턴에 '비상사태' 선포

    트럼프, 바이든 취임식 앞둔 워싱턴에 '비상사태' 선포 유료

    ... 13일로 앞당겼다. 연방수사국(FBI)은 워싱턴뿐 아니라 미 전역에서 바이든 당선인의 취임에 반대하는 트럼프 지지자들의 시위가 벌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워싱턴·메릴랜드주·버지니아주 등은 주민들에게 안전을 위해 20일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지 말고 원격으로 지켜보라고 당부했다. 이날 미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를 본격적으로 밟기 시작했다. 지난 6일 트럼프 지지자들이 ...
  • [사진] 플로리다 백신 접종 긴 줄

    [사진] 플로리다 백신 접종 긴 줄 유료

    플로리다 백신 접종 긴 줄 지난해 12월 30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 코럴 문화공원극장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 첫날, 주민들이 백신 접종을 위해 줄 서 있다. 플로리다 보건부는 이날 의료진과 65세 이상 고위험 취약층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AP=연합뉴스]
  • 대북전단법 하원 청문회 막아달라…청와대TF, 미 국무부 설득 나선다 유료

    ... 오히려 발목을 잡고 있는 것이다. 실제 복수의 대미 소식통들은 워싱턴에서는 전단법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는 인사들이 많다고 전했다. 정부는 '풍선에 담아 날리는 전단'이 접경지역 주민들에 끼치는 위협에 초점을 맞추지만, 미국과 국제사회가 더 문제로 보는 건 법이 전단 외에 '보조기억장치 등 물품, 금전이나 재산상 이익'까지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식이면 한국 드라마를 담은 ...
  • 트럼프 시즌2 일단 불발...7400만명은 아직 후속편 원한다

    트럼프 시즌2 일단 불발...7400만명은 아직 후속편 원한다 유료

    ... 남짓한 기간 트럼프 대통령의 최대 관심사는 탄핵 심판 기각이었다. 탄핵 심판에 매몰된 사이 미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상륙했다. 1월 20일 워싱턴주 시애틀 인근 주민이 처음으로 코로나19로 확진됐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인들이 코로나19를 정면으로 주시하게 된 것은 3월 들어서였다. 중국에 이어 유럽연합(EU)에서 미국 입국을 금지하고, 전국적으로 ...
  • 대북전단법 비판 확산…캐나다 “표현의 자유, 인권 실현 위해 중요” 유료

    ... 냈다. 미국 국무부는 전날 전단금지법 비판 입장을 냈다. 미국 민주당 소속인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은 같은 날 중앙일보에 보낸 성명에서 “미 의회는 수년 동안 북한과 같은 폐쇄 국가에 사는 주민들에게 편파적이지 않은 출처의 뉴스와 정보를 살포하는 것을 지지해 왔다”며 “미 의회는 북한 인권 재승인법을 통해 구체적으로 북한 주민에 USB 드라이브나 SD카드 같은 매체를 통해 편견 ...
  • 거슈먼 “통일부, 내 인터뷰 왜곡해 대북전단법 홍보” 유료

    ... 사이에 분단의 벽을 강화하는 것으로 역효과를 가져온다는 점에서 우려한다”고 밝혔다. 앞서 서호 차관이 북한 전문 매체 NK뉴스 기고에서 “전단 살포가 북한 당국의 통제 강화로 이어져 오히려 주민 인권을 저해한다”고 주장한 데 대한 반박이다. NED는 미 의회가 북한인권법(2004년 제정)에 따라 배정하는 예산을 위탁받아 북한 인권단체와 언론사 등의 활동을 지원하는 비영리단체다. 거슈먼 ...
  • CNN 앵커 “북, 풍선에 고사포 발사 심하네요” 외교부 “전단 살포 문제” 번역

    CNN 앵커 “북, 풍선에 고사포 발사 심하네요” 외교부 “전단 살포 문제” 번역 유료

    ... 아만푸어 수석 앵커는 강 장관에게 '대북전단금지법'(남북관계발전법 개정안)에 대해 물었다. 강 장관은 “표현의 자유는 절대적 권리가 아니다”고 정부 입장을 강조했다. 전단 살포가 접경 지역 주민들에게 위협을 가한다는 근거로 북한이 2014년 전단 풍선에 고사포를 쏜 데 이어 지난 6월에는 개성 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고 사례를 들었다. 강 장관의 답변을 모두 들은 뒤 아만푸어는 “풍선에 ...
  • [단독]해리스, '대북전단금지''5·18처벌법' 콕 집어 우려 표명

    [단독]해리스, '대북전단금지''5·18처벌법' 콕 집어 우려 표명 유료

    ...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해리스 대사의 질의에 강 내정자는 “미국에선 표현의 자유나 이런저런 지적이 있을 수 있겠지만, 인권 문제는 한국적 상황이 있다”라며 "전단법의 경우 접경지역 주민의 생존권과 안전도 중요하다"라고 답변했다고 한다. 대북전단금지법은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대북 확성기 방송을 하거나, 제3국을 거친 경우를 포함해 북한에 전단·물품 등을 살포하면 징역 3년 ...
  • 대북전단법 우려에, 통일부·외교부 일제히 유엔 공격 유료

    ... 크리스티안 아만푸어 수석 국제특파원과 인터뷰한 내용이 전 세계로 방송됐다. 아만푸어가 미 의회의 비판을 전하자 강 장관은 “표현의 자유는 절대적(absolute) 권리는 아니다”며 “접경지역 주민들은 수년 동안 전단 살포 금지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표현의 자유가 제약될 수 있다는 말은 맞지만, 문제는 그 정도다. 강 장관은 전단만 언급했지만, 새 법은 전단뿐 아니라 보조기억장치 ...
  • 미 의회·전문가, 대북전단법 비판 “한국, 민주주의 국가 맞나” 유료

    ... 브루킹스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으로의 정보 유입은 사회 변화를 촉진하는 가장 중요한 방법의 하나”라며 “그 가능성을 제한하는 것은 김정은의 지도력을 강화하고 북한 주민의 고립을 심화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레그 스칼라튜 북한인권위원회(HRNK) 사무총장도 “통일과 남북 화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준비하려면 북한 주민에게 더 많은 정보를 전달해야 한다”며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