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주기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3 / 24건

  •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권력에 줄 댄 관변 전문가 그룹이 대북정책 망쳐”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권력에 줄 댄 관변 전문가 그룹이 대북정책 망쳐” 유료

    ... 동안 공직 진출을 이루겠다며 전문가 그룹 인사들이 부산한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벌써 다음 정권에 참여할 채비를 하는 발 빠른 사람들도 있다. 여야의 유력 대선주자 캠프를 기웃거리거나 차세대 여성 정치인 쪽을 향해 시그널을 보내는 전문가·학자 이름이 거론된다. 사활을 건 듯한 5년 주기의 싸움이 다시 시작되고 있다. 이영종 통일북한전문기자 겸 통일문화연구소장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느슨한 정부의 대북 제재 고삐…틈새 파고 든 일본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느슨한 정부의 대북 제재 고삐…틈새 파고 든 일본 유료

    ... 마다치 않는다는 인식이 미국과 일본 등 유관국 조야에 널리 번졌다는 점이다. 핵과 미사일 도발 수위를 한껏 올린 시점에 이뤄진 노무현 정부의 대북 현금 제공은 북한 당국에 잘못된 시그널을 주기에 충분했다. “남조선은 자신들에게 위협이 될 대남 도발이 이뤄지는 상황이라도 돈다발을 들고 찾아온다”는 생각이 북한 최고지도자와 노동당·군부 중추세력을 오만함에 들뜨게 했을 수 있다.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500만 달러 주고도 못 가져온 북 모래…경협 지렛대 될까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500만 달러 주고도 못 가져온 북 모래…경협 지렛대 될까 유료

    ... 상쇄하겠다고 우리 측 업체에 보내 온 확인서. 정 회장은 북한 민경련 단둥대표부가 보내온 서한도 공개했다. 여기에는 “모래반입과 관련해 남측 당국의 허가를 받고 반입 일정표를 통지해주기 바란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 북측이 모래를 내주기 위한 실무적 조치를 취할 것이란 점을 밝히고 있다. 정 회장은 “2월 말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나면 모래 반입을 본격 ...
  • “대미협상 내가 맡게 해달라” 北김영철, 미국에 비밀청탁

    “대미협상 내가 맡게 해달라” 北김영철, 미국에 비밀청탁 유료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뒤숭숭한 북한 권력 핵심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7주기 참배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평양 금수산태양궁전에 들어서고 있다. 김 위원장의 왼쪽은 최용해 당 부위원장 겸 조직지도부장, 오른쪽은 이수용 당 부위원장 겸 외교담당 국무위원. 오른쪽 끝에 김영철 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모습이 보인다. ...
  •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1번 동지' 장성택 처형 5년…대북 비판 키운 자충수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1번 동지' 장성택 처형 5년…대북 비판 키운 자충수 유료

    ... 그의 이름을 거명하는 건 금기시됐다. 장성택이 주도한 평양민속촌 등 건설·건축 사업은 모두 취소되거나 원상복구됐다. 북한 관영매체는 지금껏 단 한번도 그의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다. 5주기를 맞은 올해 장성택 사태는 우리 당국이나 언론의 관심에서도 완전히 벗어난 분위기다. 김정은 체제의 폭압적 실상이나 인권실태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던 예년과는 달라졌다. 올 초부터 한반도를 ...
  • '백두칭송'에 탄식한 태영호 “北서 일주일만 살아봐라”

    '백두칭송'에 탄식한 태영호 “北서 일주일만 살아봐라” 유료

    ... 토요일 기관이나 직장 단위로 이뤄진다. 남성욱 고려대 통일외교학부 교수는 “김정일·김정은을 제외하고는 고위층도 예외 없이 참석해야 하는 자리라고 황 전 비서로부터 들었다”고 전했다. 주기적인 상호비판은 개인의 자유로운 사고와 행동을 억압하고 인간을 위축되게 만든다는 게 황장엽 전 비서의 지적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생생한 증언은 국민 뇌리에서 잊혀져 갔다. 불과 1년 ...
  • '웃돈거래'에 분양 경쟁 치열···이미 돈맛 본 北 부동산시장

    '웃돈거래'에 분양 경쟁 치열···이미 돈맛 본 北 부동산시장 유료

    ... 건설사업이 축소되면서 개인이나 시행사를 통한 주택 공급이 이뤄지는 등 경로가 다양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안병욱 대한건축학회 부설 건축연구소 박사는 “통일 시기 북한의 주거문제를 해결해 주기 위해서는 신축 100만 가구 이상, 리모델링 280만 가구 이상의 수요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2400만 인구의 북한 주민이 살고 있는 400만 세대 중 절반은 헐고 다시 지어야 한다는 얘기다.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트럼프가 '파워맨' 칭한 북 김영철 … '넘버2의 저주' 비껴갈까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트럼프가 '파워맨' 칭한 북 김영철 … '넘버2의 저주' 비껴갈까 유료

    ... 뒤엔 우리 측 준장급 수석대표에게 “아직 별 하나냐”라며 으스대곤 했다는 것이다. 한용섭 전 국방대 부총장은 “김영철은 자주 바뀌는 우리 협상자들에게 '공부 좀 하고 오시오'라고 핀잔을 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남북 군사회담에 주로 등장했지만 김영철은 북·미 간 이슈도 계속 다뤄야 했다. 장성급 회담 대표 등을 맡으며 한·미 합동군사연습이나 주한미군 문제 등을 체득해야 했기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숙청 무풍지대 북 외교라인 … 생존 비결은 '관용 문화'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숙청 무풍지대 북 외교라인 … 생존 비결은 '관용 문화' 유료

    ... 종합뉴스에 급히 맞추다 보니 문제가 생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이춘희는 TV에서 사라졌고, 26일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소식은 후배 아나운서가 바통을 이어받아 전했다. 21년 전 김일성 사망 3주기 방송을 하던 여성 아나운서가 “김정일 수령 사망 3년이 됐다”는 대형사고를 치고 '실종'된 이후 최악의 방송 참사로 기록될 듯하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남조선으로 유학 왔습네다” … 진화하는 탈북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남조선으로 유학 왔습네다” … 진화하는 탈북 유료

    ... 무엇보다 말투가 거의 한국 표준말에 가까워 학교 친구들조차 탈북자인 걸 알아채지 못한다고 한다. 한국에서 태어나 자란 또래 남학생과 깊이 사귀고 있다. 놀라운 건 A씨가 고향 부모로부터 주기적으로 달러를 송금받아 생활비와 용돈으로 쓰고 있다는 점이다. 아르바이트에 쫓기지 않고 공부에 전념할 수 있는 비결이다. 부모와 가끔 전화통화도 한다. 주로 돈을 전달해주는 브로커가 중국 ...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다음페이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