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색 옵션

제약사

조인스 검색 결과

| 지면서비스 1-29 / 281건

  • 한국 엔케이맥스, 독일 제약사와 “표적 항암제 공동개발” 유료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바이오 기업 엔케이맥스가 미국 자회사를 통해 독일 아피메드와 표적 항암 치료제를 공동으로 개발하기 위한 계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엔케이맥스가 주로 연구하는 분야는 자연살해(NK)세포를 활용한 항암 치료제다. 이번 계약은 엔케이맥스의 '슈퍼NK'와 아피메드의 항암 물질인 'AFM24'를 결합하는 연구·개발에 두 회사가 공동으로 ...
  • 한국 엔케이맥스, 독일 제약사와 “표적 항암제 공동개발” 유료

    코스닥 시장에 상장한 바이오 기업 엔케이맥스가 미국 자회사를 통해 독일 아피메드와 표적 항암 치료제를 공동으로 개발하기 위한 계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엔케이맥스가 주로 연구하는 분야는 자연살해(NK)세포를 활용한 항암 치료제다. 이번 계약은 엔케이맥스의 '슈퍼NK'와 아피메드의 항암 물질인 'AFM24'를 결합하는 연구·개발에 두 회사가 공동으로 ...
  • 국제약품, 제약사 최초 마스크 생산시설 구축…순이익 200% 증가

    국제약품, 제약사 최초 마스크 생산시설 구축…순이익 200% 증가 유료

    국제약품 본사 국제약품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불황을 딛고 중견 제약사로서 저력을 드러냈다. 올해로 창업 61주년을 맞은 국제약품은 상반기 매출액 687억9800만원, 영업이익 72억6400만원, 순이익 51억8800만원을 기록했다. 전년보다 매출 규모가 22.2% 증가했다. 순이익은 204.1%나 증가하며 제약사 중에 단연 두각을 나타냈다. 사업다...
  • [제약 CEO] 유나이티드제약 강덕영, 본무대 향하는 한국인 다국적 제약사 꿈

    [제약 CEO] 유나이티드제약 강덕영, 본무대 향하는 한국인 다국적 제약사 유료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세종 1공장1 '한국인이 주인인 다국적 제약기업'을 기치로 내걸고 출발한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현재 40개국에 200여 종의 의약품을 수출하며 꿈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1990년대 해외로 눈을 돌리며 동남아 무대에서 기반을 닦은 강덕영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회장의 시선은 이제 본무대인 유럽과 미국으로 향하고 있다. 혁신형 제약기업, 2연...
  • [삶과 추억] 종로 약국을 1조 제약사로…한국 '신약의 개척자'

    [삶과 추억] 종로 약국을 1조 제약사로…한국 '신약의 개척자' 유료

    임성기 한미약품 창업주 한국 제약 산업의 도약을 이끈 한미약품그룹 창업주 임성기 회장이 2일 숙환으로 타계했다. 80세. 임 회장은 중앙대 약학과를 졸업하고 1967년 서울 종로에 '임성기 약국'을 열어 서울 시내 '3대 약국'으로 키웠다. 1973년 한미약품을 창업하고 매출 1조원이 넘는 회사로 이끌었다. 임 회장은 제네릭(복제약)에만 의존하던 국내...
  • [제약CEO] 대원제약 최태홍의 숙제…'가족기업에서 중견 제약사로'

    [제약CEO] 대원제약 최태홍의 숙제…'가족기업에서 중견 제약사로' 유료

    대원제약 콜대원 1958년 문을 연 대원제약은 창업 이래 한 번도 적자를 낸 적이 없을 정도로 건실한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오너가인 백승호 회장과 백승열 부회장이 '형제 경영' 하모니를 보여주고 있다. '가족 기업'이라는 이미지가 강했던 대원제약은 이제 글로벌 시장에서 '카나브의 성공'을 견인했던 최태홍 사장을 영입해 종합제약사로의 도약을 다짐하고 있다...
  • [제약&바이오] 100년 기업 꿈꾸는 우량 제약사 넘어 신약 물질로 글로벌 시장 진출 박차

    [제약&바이오] 100년 기업 꿈꾸는 우량 제약사 넘어 신약 물질로 글로벌 시장 진출 박차 유료

    유한양행은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를 통해 '레이저티닙' 등 글로벌 신약 개발에 나선다. 유한양행은 창립 94주년을 맞은 대표적인 장수 우량기업이다. 1926년 창업주인 유일한 박사는 일제강점기 질병과 가난으로 고통받는 한국인들을 보고 “건강한 국민만이 잃어버린 주권을 찾을 수 있다”는 생각에 유한양행을 창립했다. 의약품 수입을 독점해 오던 일본 상사들과 ...
  • [제약 CEO] '주객전도' 무늬만 제약사인 최성원의 광동제약

    [제약 CEO] '주객전도' 무늬만 제약사인 최성원의 광동제약 유료

    광동제약 본사 광동제약은 1963년 창립 후 경옥고·우황청심원·쌍화탕 등 한방의약품의 대중화를 이끌었다. 창업자 고 최수부 회장의 장남인 최성원 광동제약 부회장은 한방회사 이미지에서 탈피해 건강음료 시장을 개척하며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신약 개발이라는 본연의 가치보다 유통업이 핵심 가치로 변한 탓에 제약사의 이미지가 희석되고 있다....
  •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코로나19 백신, 다국적 제약사는 왜 머뭇거리나

    [권혁주 논설위원이 간다] 코로나19 백신, 다국적 제약사는 왜 머뭇거리나 유료

    ━ 백신의 정치경제학 국제백신연구소는 글로벌 제약사가 손을 뗀 백신을 개도국에 공급한다. 15개국 140여 명이 장티푸스 백신 등을 개발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온통 난리다. 불길이 서서히 잡히는 듯하더니, 서울 신도림동 콜센터에서의 감염으로 불안감이 다시 확 번졌다. 국민 건강과 더불어 경제 또한 심각한...
  • “제2 타미플루 찾아라” 글로벌 제약사들 '쩐의 전쟁'

    “제2 타미플루 찾아라” 글로벌 제약사들 '쩐의 전쟁' 유료

    타미플루. [중앙포토] “제2의 타미플루를 찾아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 환자 수가 10만 명을 넘어서며 글로벌 제약기업의 행보에 속도가 붙었다.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누가 먼저 개발하느냐를 둘러싼 경쟁이다. 8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제약업체 모더나의 주가는 최근 2주간 62.4% 올랐다. 같은 기간 시가총액은...
이전페이지 없음 현재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페이지